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화질과 색감 모두 잡은 LG 4K 나노 IPS 모니터 32UL950

반응형

고 스펙 모니터 사용자를 위한 선명한 모니터 LG 32UL50

 


크리에이터들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고성능 고스펙의 하드웨어를 원하는 사람들이 늘어가면서 전문가도 만족할만한 다양한 PC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물론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고스펙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적당한 투자로 오롯한 만족감을 느끼길 원하기도 하니까요.


32UL950은 최근 출시된 모니터 중에서는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물론 가격도 그러 합니다). 국내 출시된 유일한 나노 IPS 제품으로 화질이나 색감도 우수하고 다양한 확장성으로 전문 크리에이터뿐만 아니라 일반 유저들에게도 상당히 환영받는 모델입니다.





일반적으로 30인치가 넘어가는 모니터들은 박스 크기부터가 남다른데요. 사실 32UL950도 박스 크기가 크긴 하지만 다른 제품에 비해선 슬림한 편입니다.





상당히 다양한 액세서리가 지원되고 데이지 체인 연결을 위한 케이블도 충실하게 들어 있습니다. 보통은 모니터에는 비교적 짧은 케이블이 들어 있는데 꽤 긴 케이블이라 사용하는데 불편은 없겠네요.





케이블은 HDMI x1, 풀사이즈 DP x1, USB-C 호환 썬더볼트 x1 개가 들어 있습니다. 기왕이면 썬더볼트 케이블은 좀 더 넣어 주었어도 좋았을 텐데 좀 아쉽긴 하네요. 어차피 데이지 체인 연결하려고 복수로 구매하면 케이블이 들어 있으니 크게 문제 되진 않을 것 같습니다. 근대 썬더볼트 케이블이 참 튼실하니 좋네요. 





이 녀석은 크고 아름다운 AC 어댑터가 들어 있습니다. 모니터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인지 내장형이 되지는 못했네요. 스탠드가 무척 슬림한 형태라 스탠드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외장이 되었는데, 70W의 전원이라 부피가 크긴 큽니다. 제 노트북이 250W라... 전기세가 걱정이네요. 일반적으로 PC나 모니터에 연결되는 파워와는 다르게 노트북처럼 'O' 형 잭을 이용해서 전원을 공급합니다. 






스탠드는 심플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요즘은 이런 심플한 형태로 된 디자인이 많더라고요. 스위블도 되고 상하 이동도 부드럽게 되기 때문에 세밀한 조정을 할 수 있습니다. 틴트가 되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각도로 조절도 자유롭고요.






스탠드와 결합이 버튼 하나로 해결되는 방식이라 무척 간편하고 쉽습니다. 스위블이나 틸트를 해도 안정적으로 결합돼서 크게 걱정은 없습니다. 베사 마운트 연결을 위한 볼트가 들어 있고요.





하지만 아쉬운 점이 2가지 있는데, 이런 고가 제품치고는 좀 싸구려틱해 보이는 외관과 재질 그리고 좌우 스위블이 안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사실 이 정도 스펙과 가격이면 조금 더 신경 써서 스탠드를 만들어 주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말이죠. 개인적으로 좌/우 회전이 많아서 그런지 좀 아쉽더라고요.





패널은 안티 글래어(Anti-Glare) 패널을 사용합니다. 완전히 무반사는 아니고 흐리멍덩하게 반사되는 패널입니다. 꺼져 있을 때 느낌이 이렇지 사실 실제로 작업해보면 빛 반사 때문에 크게 걱정할 일은 없습니다.





제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PD2700Q와 비교해 봤는데요. PD2700Q의 베젤이 두꺼워서 그런지 32UL950랑 정면에서 보면 크게 크기 차이가 나진 않습니다. 물론 32UL950이 더 크죠. 32UL950가 베젤이 얇아서 사이즈가 그렇게 커 보이지 않는 장점도 있는데, PD2700Q도 좋은 모니터지만 확실히 32UL950의 색감이나 광활함은 좋네요.





모니터 디스플레이 패널은 뒤판과 살짝 떨어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아마도 발열 때문일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래서 그런지 생각보다 발열이 심하지 않습니다. 이제 점점 날씨가 더워지는데 소형 TV 만큼 커다란 패널에서 뿜는 열기도 무시할 수 없거든요. 





개인적으로 32UL950이 좋은 점은 데이지 체인 연결이 가능한 썬더볼트 단자 2개를 지원한다는 점입니다. 맥 때문에 맥 유저들이 활용하기도 좋은데, 요즘은 윈도우 노트북에서도 썬더볼트를 지원하는 모델이 많기 때문에 OS에 상관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최대 60W의 충전도 지원하기 때문에 맥북 같은 경우는 충분히 충전하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 하단 단자 1개만 60W를 지원하고 나머지는 15W 정도만 지원되기 때문에 유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USB 단자 2개를 지원하기 때문에 USB 단자가 부족한 노트북을 사용하는 유저라면 단비 같은 존재가 아닐까 싶은데요. 제 노트북도 USB 단자가 2개뿐이라 항상 부족하게 느꼈는데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책상을 깔끔하게 정리하는것도 도움이 되고요.





하지만 HDMI 단자는 1개만 지원되기 때문에 플레이스테이션이나 닌텐도 스위치 같은 콘솔 게임기와 병행하려는 사람들에게는 좀 아쉽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HDMI 연결 분배기 같은 것을 사용하면 되지만 중간에 뭔가 자리하게 되면 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고 여러모로 번거로우니까요.





OSD 세팅은 조이스틱 버튼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나의 버튼으로 조작과 선택을 해야 하기 때문에 호불호가 좀 있을 것 같은데, 보기에는 깔끔하고 세련되지만 설정이 좀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버튼을 1~2개 더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전용 세팅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베젤이 무척 얇기 때문에 베젤로 인한 부자연스러운 부담이 없는데요. 2대 이상 사용한다면 더욱 그 체감이 클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론 커브드 모니터를 별로 선호하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평면 모니터라는 점도 좋아요. IPS니까 당연한가요?





저는 엘리베이팅이 되는 모니터도 책상 위의 정리를 위해 모니터 받침대를 사용하는데요. 스탠드가 받침대를 살짝 걸쳐서 빠져나옵니다. 적당히 조절하면 좀 덜 나오게 할 수는 있지만 일반적인 모니터 받침대 사이즈라면 스탠드가 살짝 튀어나오게 될 것 같아요. 사용하는데 큰 지장은 없지만 미관상 애매할 수도 있으니 유의하면 좋을 듯. 





32인치의 광활한 화면도 매력적입니다. 모니터 2대를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하나의 모니터를 나눠서 활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강점이죠. 특히 멀티윈도우를 활용하는 맥 유저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겠네요.





자체적으로 모니터를 2개의 화면으로 나눠서 사용하는 기능도 제공하는데요. 입력 포트에 따라 2개의 화면을 만들어서 마치 2개의 모니터를 사용하는 것처럼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 사용해보면 색감이나 선명도가 상당히 좋습니다. DCI-P3 색재현율 89%에 HDR600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선명한 이미지와 영상을 볼 수 있어서 게임 같은 멀티미디어 활용에도 좋습니다. 하위 호환이라 할 수 있는 32UD99(HDR10)와 비교하면 상당한 수준의 색재현과 깔끔함을 보여 줍니다.


32UD99과 비교하면 인풋 랙은 현저하개 개선되었고 색감이 더 자연스러워졌는데, 콘텐츠에 따라 HDR 적용이 너무 과할 수도 있지만 전반적인 컬러감은 인위적이지 않고 좋네요. 역시 IPS 패널의 사용은 LG가 기술이 좋아요.





시야각이야 IPS 모델이니 상당히 좋은 편인데요. 이렇게까지 혹독한 환경에서 사용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TV 없이 모니터만 가지고 TV를 대신하는 사람들도 많아서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되기 때문에 침대에서 영화 볼 때도 크게 불편함 없이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 내장 스피커를 가지고 있어서 별도로 스피커를 놓을 필요 없이 한방에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는데요. 사실 내장 스피커가 그렇듯 드라마틱 한 사운드를 체감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저가형 모니터에 들어 있는 스피커처럼 아주 구린 정도는 아닌데 개인적으론 내장형 스피커 치곤 훌륭한 사운드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간단하게 넷플릭스 같은 OTT 감상에 활용하기도 좋은데요. HDR 콘텐츠에서는 돌비비전을 지원하고 그 외에는 4K로 인식합니다. 요즘 넷플릭스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있는데 확실히 색감이나 선명도는 상상 이상으로 좋네요. 저는 노트북에 연결되어 있어서 넷플릭스에서 4K 표시가 안 보이는데, 노트북 쪽 화면을 끄고 모니터만 나오게 하면 관련 설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다양한 콘솔 게임기를 연결해서 활용하려는 사람들도 많을 것 같은데요. 물론 중소기업의 제품들도 선명한 제품들이 많이 있지만 확실히 색재현이나 선명도는 훨씬 뛰어난 것 같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4 PRO 사용자려면 너무나 만족스러운 화면을 만나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전 일반 버전이라...ㅠㅠ





확실히 색감이 좋아서 그래픽이나 영상 작업을 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좋은 제품인데요. 요즘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디스플레이가 좋아서 PC 모니터로 작업하면 색감이 달라지는 경우가 많지만 32UL950은 그런 간격을 좁힐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하드웨어 켈리브레이션을 지원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이 활용해도 좋은데, 아무래도 백만 원이 넘어가는 가격대의 제품이라 전문가들이 활용하기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노 IPS의 장점을 말하긴 좀 어려운데. HDR600과 DCI-P3 색재현율 같은 성능적인 부분으론 다른 제품들과 차별화가 되지만 나노 IPS라는 패널의 장점은 가시적인 차별점을 찾기는 어렵습니다. 그래도 확실히 IPS 패널이니 VA 패널이나 TN 패널보다는 빠른데 나노 IPS 패널이 TN 패널 수준으로 응답속도가 상당히 개선되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두루두루 활용하기 좋은 모니터입니다.


32UL950은 가성비를 따진다면 아쉽겠지만 사실 32UL950은 현존하는 4K 모니터 중 끝판왕에 근접하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낮은 인풋 렉과 높은 색 재현력 그리고 HDR600까지 지원하는 제품은 흔치 않거든요. 이보다 저렴한 제품들도 많이 있지만 화질을 고려한다면 단연 32UL950을 선택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몇 가지 논란이 있고 아쉬움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직은 최상위 티어에서는 상당히 매력적인 모니터입니다. 썬더볼트 단자 2개를 지원하는 모니터는 32UL950이 거의 유일하다 할 수 있는데 맥북을 위한 모니터도 있지만 크기나 성능으로 봤을 때 좀 더 투자해서 32UL950를 구입하는 게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HDR600을 지원하기 때문에 게이밍 모니터는 아니지만 게이머들도 납득할만한 화질을 보여주는 제품이니 다양한 환경에 사용할 최상위 모니터를 원한다면 32UL950은 아직까진 좋은 선택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반응형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