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로지텍 무선 게이밍 헤드셋 G933s 실착 해보니 너무 편하네


업그레이드된 로지텍 G933s 무선 게이밍 헤드셋

 

게임을 더욱 생생하게 즐기기 위해서 헤드셋은 이제 필수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은 음성으로 커뮤니케이션하는 일이 많아서 더욱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사실 무선 헤드셋이 편하긴 하지만 성능이나 활용성이 좀 아쉬운 경우가 많았는데, 로지텍의 G933s는 이런 걱정을 한 번에 날려주는 꽤 괜찮은 무선 헤드셋입니다.

 

 

유선 헤드셋은 저가형 제품들도 많이 나와 있고 7.1 채널을 강조하는 제품들도 있는데요. 보급형 유선 제품들은 7.1 채널이라고 해도 제대로 표현이 안 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비용을 좀 들이더라도 제대로 된 제품을 구입해야 만족할만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습니다.

 

 

G933s는 기존에 출시된 G933의 업그레이드 모델이지만 성능의 차이가 상당합니다. 좀 아쉽다면 G933은 다양한 컬러가 출시되었는데 G933s는 아직 블랙 컬러만 있다는 정도.

 

 

패키지에 포함된 액세서리는 많지 않지만 충전 케이블과 유선 연결을 위한 4극 스테레오 케이블 그리고 PC 연결과 멀티 믹싱 연결을 위한 케이블까지 알차게 들어 있습니다. 스테레오 케이블을 기본 제공해서 유선 연결로 사용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무선 쪽이 활용하기는 편리합니다.

 

 

마그네틱 방식의 커버를 가진 헤드컵 커버를 떼어내면 배터리를 볼 수 있는데요. 1,100mAh의 용량을 가지고 있고 최대 8시간, LED 사용 없이는 최대 12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무선 제품은 필연적으로 배터리 효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데 쉽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저렴한 호환 배터리를 판매하고 있으니 교체하면서 사용하기에도 좋겠죠? 충전 방식이 5핀 타입인 것은 단점.

 

 

반대쪽 이어 컵 커버를 들어내면 USB 타입의 수신기가 들어 있습니다. 이어컵 안쪽에 휴대하기 때문에 보관이 쉬워서 좋더라고요. 무선으로 사용할 때는 꼭 이 수신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블루투스로 연결하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좀 아쉽게 느낄 수 있겠습니다.

 

 

USB 연결이 가능한 콘솔 게임기에도 활용할 수 있는데요. 플레이스테이션이나 XBOX에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닌텐도 스위치에도 유선으로 연결하면 사용할 수는 있지만 굳이 그러고 싶지는 않네요.

 

 

제가 사용하는 PS4에 연결했더니 자동으로 마이크와 사운드가 G933s로 설정되었습니다. PS4는 5.1 채널 까지만 지원해서 완벽하게 제 성능을 다 사용할 수는 없지만 몇 가지 설정을 해주면 꽤 근사한 사운드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화려한 디자인의 게이밍 기어와는 다르게 깔끔한 디자인을 하고 있는데요. 무광과 유광 재질의 조합이 단조로움을 줄이고 세련된 멋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가 본 제품들 중에는 가장 심플하면서도 깔끔한 디자인이라 제 취향에 딱 맞더라고요.

 

G933보다 업그레이드된 PRO-G 50mm의 대구경 드라이버를 사용하고 DTS Headphone:X 2.0을 이용한 7.1 채널 사운드 지원, 6mm 노이즈 캔슬링 마이크, 이어 패드와 헤드밴드까지 편의성 높게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LED는 화려하진 않지만 포인트를 잘 잡아주고 있는데요. 전방이 아닌 후방에서 포인트를 내주는데, 아무래도 전방으로 향하게 되면 게임 플레이에 간섭을 주거나 다른 사람의 시야를 방해할 수 있으니 깔끔하게 잘 만든 것 같습니다. 

 

 

G HUB에서 1680만 가지의 LED 컬러를 설정해서 사용할 수 있는데, LightSync 기능으로 다른 로지텍의 G 시리즈의 게이밍 기어와 싱크 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G 시리즈는 키보드와 마우스 그리고 블루 마이크까지 지원되는데, 전체를 다 싱크 해두면 볼만 하겠네요.

 

 

오버 이어 타입의 이어 패드는 상당히 편했는데, 고급 인조가죽을 사용하고 폭신한 착용감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장시간 착용해도 크게 불편하게 느껴지지는 않더라고요. 

 

 

이어 컵 부분도 상하는 물론 좌우까지 유연하게 움직이게 되어 있어서 두상에 맞게 안정감 있는 착용을 할 수 있습니다. 안쪽으로 거의 90도에 가깝게 스위블 되기 때문에 어린이나 얼굴이 작은 여성분들도 부담스럽지 않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들 녀석 온라인 수업할 때 씌워 줬더니 집중해서 잘 사용하네요.

 

 

7.1 채널 DTS 서라운드를 지원하고 공간감도 어느 정도 있어서 세세한 사운드까지 선명하게 들을 수 있습니다. 아마도 보급형 헤드셋을 사용했던 사람이라면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을 정도로 사운드의 현장감이나 퀄리티가 좋습니다.

 

 

물론 G HUB에서 각 서라운드 세팅을 할 수 있는데, 채널별로 세세하게 레벨을 조절할 수 있어서 취향에 맞게 설정해줄 수 있습니다.

 

 

사실 이런 고급 헤드셋을 사용해본 건 처음인데 무선 헤드셋인데도 웬만한 유선 헤드셋보다 사운드 퀄리티가 좋고 편의성이 높아서 만족도가 높더라고요. 원래 리뷰용으로 대여받은 제품인데 하나 구입하려고 세일을 노리고 있습니다.

 

 

 

사운드뿐만 아니라 가장 만족스러운 것 중에 하나가 빌트인 방식의 마이크인데요. 사용하지 않을 때는 보이지 않도록 완전히 접어 넣을 수 있어서 대만족입니다. 보통 게이밍 헤드셋은 마이크가 길게 나와 있는 게 외관상 별로 좋지 않았는데 완전 신세계네요.

 

 

노이즈 캔슬링이 적용된 6mm 크리스털 마이크를 사용하는데 아주 깔끔한 수음이 가능합니다. 물론 마이크를 끄는 버튼도 있고 붉은 LED로 마이크 차단 여부를 표시해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근대 LED는 잘 보이진 않아서 쓰지 않을 때는 그냥 접어 넣는 게 가장 확실한 방법 이더라고요.

 

 

측 후면에는 3개의 버튼이 있는데, 간단한 사운드 세팅부터 시스템 기능이나 매크로까지 설정할 수 있습니다. 물론 볼륨 조절 다이얼로 빠르게 볼륨 조절도 할 수 있고요. 근대 버튼이 뒤쪽에 있어서 그런지 버튼을 찾아 누르기가 쉽진 않던데 간단하게 사운드 모드 변경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아요.

 

 

 

게임은 물론 영화 감상용으로 활용해도 좋은데 마이크를 완전히 감출 수 있어서 부담스럽지 않은것도 장점 입니다. 2.4 Ghz의 강력한 신호로 최대 15m까지 사용할 수 있는데 영상으로 남겨 두었으니 영상에서 보시면 실착의 느낌을 쉽게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글로는 표현하지 못하는 부분은 영상에서 확인해주세요.


간단하게 G933s의 느낌들을 알아봤는데요. 업그레이드된 성능은 기대 이상이라 게이머라면 탐낼만한 헤드셋입니다. PC는 물론 콘솔게임가와 안드로이드 TV 박스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서 게임은 물론 영화 감상에도 활용할 수 있어서 활용성도 좋고요. 

파워 유저가 아니라도 다양하게 활용할만한 무선 헤드셋을 찾는다면 로지텍 G933s는 좋은 선택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써보니 느껴지는 로지텍 G PRO X 게이밍 키보드의 매력 사용후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 로지텍 블루 예티 X, ASMR도 가능한 플래그십 USB 콘덴서 마이크 Yeti X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로지텍 무선 키보드 마우스 세트 MK470 콤보 슬림한게 좋네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로지텍 G502 무선 LightSpeed 게이밍 마우스 추천 플레이 후기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유선보다 빠른 무선 게이밍 마우스 로지텍 G PRO 와이어리스와 파워플레이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