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링케 오닉스 케이스 사용 후기

반응형

갤럭시노트 10 블랙 컬러와 찰떡궁합 케이스 Ringke 오닉스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케이스를 구입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갤럭시노트 10을 사용하게 되면서 케이스를 구입했는데요. 갤럭시노트 10 시리즈에는 기본 케이스가 들어 있긴 하지만 케이스를 준비하면서 느끼는 설렘도 있기 마련이죠.


전에는 슈피겐 제품을 주로 사용했는데, 링케 제품을 사용해보니 가격도 저렴하고 케이스 본연의 성능도 나쁘지 않아서 얼마 전부턴 링케 제품을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자주 사용하는 투명 케이스 대신 링케 오닉스를 구입했는데요. 패키징은 링케가 자주 사용하는 비낼팩 패키지에 담겨 있습니다. 케이스의 패키징이 복잡할 필요는 없겠죠. 아마도 원가 절감일 듯.





링케 제품들은 밀스펙 마크가 찍혀 있는데요. 그만큼 튼튼하게 잘 보호해준다는 이야기도 되겠죠? 아주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위기의 순간에 믿을 수 없는 너무 저렴이 케이스를 쓰는 것보단 그래도 믿음직스런 케이스를 써 주는 게 심적으로 안심됩니다. 


노트10이 각진 디자인을 하고 있어서 모서리를 보호해줄 수 있는 에어포켓이 있는 제품들이 조금 더 유리할 것 같으니 케이스 구입할 때 고려하면 좋을 듯싶네요.





구성품은 덜렁 이것 하나입니다. 쓸데없이 구성품이 많을 필요는 없겠죠. 안쪽에 새겨진 마크는 밀스펙 마크와 링케 오리지널 디자인이라는 마크입니다. 안쪽에도 패턴이 있어서 단조로움은 피하고 있네요.





이 제품을 구입한 이유는 바로 요 체인 링크 패턴 때문인데요. 젤리 케이스의 미끌거리고 밋밋한 감촉이 별로라서 구입했는데, 생각처럼 꽤 손맛이 좋습니다. 패턴 덕분이지 손에서 잘 미끌거리지 않고요.





젤리케이스처럼 TPU 재질이지만 약간 탄성이 있는 재질이라서 너무 물렁물렁하지 않습니다. 젤리 케이스도 좋지만 너무 잘 휘어지는 케이스는 쉽게 벗겨질 위험도 있어서 잘 안쓰게 되더라고요.





약간 빡빡하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고무 재질이라 넣고 뺴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론 케이스를 여러 개 바꿔가면서 사용하는 편이라서 빼고 끼우는 게 편한 걸 선호하는 편입니다. 





갤럭시노트 10 플러스에 장착한 모습~ 링케 오닉스는 컬러가 블랙 하나라서 블랙 컬러의 노트 10과 잘 어울립니다. 저는 오로라 글로우를 구입했는데, 케이스를 씌우니까 완전하게 다 가려지는군요. ㅋㅋㅋ





갤럭시노트 10에는 기본 젤리 케이스를 제공하는데요. 사실 요것도 그리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핏이 좀 아쉽더라고요. 나름 신경을 많이 쓴 퀄리티 있는 젤리 케이스이지만 가뜩이나 크고 그립이 아쉬운 갤럭시노트 10 플러스의 그립을 더 두껍게 만들어 줍니다. 





생각보다 그립이나 핏이 좋아서 만족하고 있는데 측면에도 다른 패턴이 있어서 미끄러질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링케 케이스는 측면에 스트랩 홀이 있어서 악세서리를 매달거나 여행할 때 목걸이 스트랩을 사용하는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센서 영역까지 완전히 뻥 뚫어버린 기본 케이스와는 다르게 센서만 나올 수 있도록 깔끔하게 디자인된 부분도 괜찮은 것 같아요. 카메라도 걸리지 않아서 일단 오케이~ 후면에 지문센서 부분이 없으니 확실히 디자인은 깔끔해지는군요.





노트 시리즈는 아무래도 S 펜의 사용이 편리해야 하는데 S펜 부분은 비교적 크게 구멍이 있어서 케이스를 씌우고도 그리 불편하지 않게 S펜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측면을 보면 버튼까지 감싸고 있어서 거의 완벽하게 둘러싸고 있는데 액정보다 약간 높게 턱이 있어서 액정 면으로 떨어트려도 어느 정도 높이까지는 액정을 보호해 줍니다. 이렇게 보니 블랙 컬러랑 더욱 깔 맞춤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핏이 참 좋아서 갤럭시노트 10 플러스의 큰 화면도 너무 두꺼워지지 않도록 해 주고요.


링케 제품은 크게 단점 없이 사용하기 좋은데요. 가격대도 저렴한 편이고 특히 신제품 출시 직후에는 할인을 많이 하고 있어서 크게 부담도 없습니다. 케이스도 소모품이라 가끔 바꿔주는 게 좋은데, 케이스를 바꿔주면 새 폰을 사용하는 것처럼 기분도 바뀌니 종종 바꿔주면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하고자 하는 마음을 살짝 눌러줄 수 있습니다. 오닉스는 불투명이라 블랙 컬러를 구입한 사람들에게 잘 어울리는데 다른 밝은 컬러를 구입했다면 링케 에어를 구입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오닉스와 비슷하지만 조금 더 얇은 오닉스 에어 S도 있는데 그건 너무 얇아서 좀 별로 더라고요. 개인 취향이긴 하지만 너무 얇아서 그런지 핏도 별로고 좀 헐렁이는 감이 있어서 개인적으론 오닉스 추천. 에어S는 조금 더 개선해야 할 듯싶네요.



반응형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