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경쾌한 디자인 제닉스 기계식 게이밍 키보드 스톰엑스 제로 청축 사용 후기

반응형

가성비 좋은 기계식 게이밍 RGB 키보드 Xenicx StromX Zero



꼭 게임을 위하지 않아도 기계식 키보드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아이템이 되었는데요. 타이핑이 많지 않은 사람들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반 키보드에 비해 RGB를 이용해 비주얼적으로 높은 만족감을 주고 경쾌한 사운드가 단조로운 작업에 조금의 즐거움이 되기도 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희 사무실에도 이제는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을 찾기가 더 어려울 지경인데요. 아무래도 비주얼적인 만족감과 백라이트 LED가 어두운 사무실에서도 키를 인지하기가 편해서 사용하기 좋더라고요.





가성비 좋은 게이밍 기어를 만드는 제닉스(Xenics)에서도 다양한 게이밍 키보드가 나오고 있는데요. 스톰엑스 제로는 가성비 좋은 게이밍 키보드로 오랫동안 사랑받는 라인업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제품은 청축 키보드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는 사용하는 스위치에 따라 청축, 갈축, 적축, 흑축으로 나눠지는데 흑축이 가장 키압이 높습니다. 청축도 타건 소리가 큰 편이라 일반적으로 사무용으로 사용하기는 좀 어렵긴 합니다. 적축이나 갈축 정도가 업무용으로는 적합할 것 같아요. 저는 사무실에는 적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공간에는 청축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청축의 경쾌한 타건 사운드가 일할 때도 재미가 있거든요. 물론 조용한 환경을 원한다면 조금 더 조용한 축을 사용하면 됩니다. 자주 사용하는 키의 키감만 바꿀 수 있도록 제닉스 타이탄 타이탄 VII처럼 스위치 교체 기능을 제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스톰엑스 제로는 고급형은 아니지만 다양한 RGB LED를 제공하고 빠르게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가성비 좋은 기계식 키보드입니다. 포장도 깔끔하게 2중 포장으로 신경을 많이 쓰고 있네요.





제닉스 스톰X 제는 풀사이즈 타입의 키보드입니다. 오래전부터 어이오는 메탈 아머 디자인으로 다른 기계식 키보드와 차별화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컬러는 화이트 한 가지뿐인데 아무래도 메탈 아머 디자인과 어울리는 컬러가 화이트다 보니 다른 컬러는 없는 것 같네요.





메탈 아머 디자인은 꽤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요. 보통 기계식 키보드가 테두리가 있는 하우징 안에 키보드가 배열되어 있는 형태지만 스톰엑스는 주변이 뻥 뚫려 있는 디자인 입니다. 때문에 청소가 쉽고 타이핑할 때 손에 걸리는 것이 없어서 별도로 받침대를 사용하지 않아도 편리합니다.





다른 제닉스의 제품들처럼 금도금 된 단자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빠른 반응이 필요한 게이밍에서는 조금이라도 반응이 빠른 제품이 유리하겠죠.





물론 노이즈 필터와 페브릭 재질의 케이블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앞서 소개해드린 타이탄 마우스와 비슷하게 패브릭 재질의 케이블이 적용되어 있는데, 움직이 많지 않은 키보드의 특성상 약간 빳빳한 느낌의 패브릭 입니다. 





메탈 아머 디자인은 프레인 전체가 메탈로 되어 있어서 외부로 튀어나온 부분이 불안하게 느껴질 것 같은데요. 테두리 부분은 날카롭지 않아서 다치거나 책상에 상처를 내지 않도록 처리되어 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 기계식 키보드는 보통 청, 적, 갈의 3가지 타입의 스위치를 사용하는데요. 오테뮤(Outemu) 스위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체리나 카일 스위치가 더 좋겠지만 오테뮤는 오테뮤만의 찰진 키감과 느낌을 가지고 있는데요. 조금 더 사각거리는 느낌이라 오테뮤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오테뮤는 주로 저가형 제품에 많이 사용되는 국민 스위치라 할 수 있죠.





스위치는 영문과 국문 모두 2중 사출로되어 있는데요. 보통 원가 절감을 위해 영문은 사출 이지만 국문은 레이저 각인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스톰 엑스는 영문과 국문 모두 2중 사출로 처리해서 지워지지 않아서 거의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키보드를 그렇게 오랫동안 사용하진 않겠지만 사용하는 동안 지워질 염려는 없는 거죠.





스톰엑스는 RGB LED 백라이트를 지원합니다. 이런 기계식 키보드에 LED 백라이트가 빠지면 섭섭하죠. 6가지 컬러의 라인 LED 백라이트라 화려하고 프레임이 뚫려 있어서 그런지 더 빛이 예쁘게 보이더라고요.





6가지 모드 변경과 2가지 커스텀 모드가 있고 RTS나 FPS 게임을 위한 모드가 따로 제공됩니다. 물론 게임을 하지 않을 때 문서 작업에만 집중하는 문서 모드도 가지고 있고요.





한 가지 키로 다양한 모드를 바로바로 변경할 수 있고, 6키 모드와 N키 무한 입력 모드를 변경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게임할 때 빠른 타이핑을 하기 때문에 키 입력을 놓치는 경우가 있는데 NKRO 무한 입력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럴 걱정도 없습니다.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USB 연결만 하면 다양한 기능을 바로 사용할 수 있는데요.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만큼 기능 설정을 할 수 있는 매뉴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텝스컬처2 디자인을 적용해서 편안한 타이핑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보급형 제품들은 그냥 일자형 디자인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나름 인체공학적인 스텝스컬처2 디자인이 적용되어서 각도를 올리지 않아도 편한 타이핑이 가능합니다. 물론 1단으로 각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되어 있기도 하고요.





제가 작업하는 공간에 한번 놓아 봤는데요. 칙칙한 블랙 컬러의 제품들 사이에서도 화이트 컬러가 무척 예쁘게 느껴집니다. 프레임이 이노다이징 느낌의 메탈이라 고급스럽고 분위기를 다르게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노트북도 RGB LED라 너무 잘 어울리고 좋더라고요.





메탈아머 디자인이 좋은 게 키 캡이 뚫려 있는 디자인이라 LED 불빛도 잘 보이지만 오염에도 강하게 되어 있습니다. 불빛이 비쳐 나오니까 밝은 곳에서도 비교적 LED 효과를 잘 느낄 수 있고요.





저는 경쾌한 타건감을 가진 청축을 사용해 봤는데요. 확실히 여럿이 있을 때는 좀 어렵지만 혼자 작업하기는 청축이 타건 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LED 효과가 있으니 재미도 있고요. 





물론 더 어두운 환경이라면 LED 효과가 더 두드러져 보일 텐데요. 제닉스의 기계식 키보드는 대부분 이렇게 프레임 오픈형으로 되어 있어서 LED의 맛을 느끼기에 좋은 것 같습니다. 





제닉스의 타이탄 AIR 마우스와 함께 사용하고 있는데 LED 궁합이 좋죠? 블랙 생상의 마우스라 좀 이질적이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리고 타이탄 AIR의 LED 효과도 멋져서 보기 좋더라고요. 게이밍은 역시 LED 아니겠습니까... ㅋㅋㅋ





물론 낮에도 LED가 잘 보이는 편입니다. 한낮에 햇볕이 많은 공간이라면 좀 덜하겠지만 사무실이나 작업실은 거의 햇볕을 피하는 경우가 많으니 어느 정도 LED의 화려함을 느낄 수 있죠. LED 모드 중에 타건 할 때마다 LED가 퍼져 나가거나 잔상이 남는 옵션이 있어서 낮에는 그렇게 설정해 두면 더 좋더라고요.


지금까지 제닉스의 스톰엑스 제로를 한번 살펴봤는데요. 확실히 가성비가 좋은 기계식 키보드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게이밍으로 사용해도 손색없는 다양한 기능들과 화려한 LED까지 더해졌어도 합리적인 가격대로 만나 볼 수 있으니까요. 메탈아머 디자인이 좀 어색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요. 처음에는 좀 어색했지만 이노다이징 느낌의 고급스런 바디에 메탈이기 때문에 저가형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견고한 내구성까지 갖추고 있기 때문에 5만 원대 미만으로 만날 수 있는 입문용 기계식 키보드로 좋은 선택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 이 글은 제닉스의 제품 지원을 통해 작성 되었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