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떠나는여행/국내,외 여행 정보

제주항공 직항으로 다녀온 보홀 탑승 후기와 팡라오 공항 이용 팁

제주항공 보홀 직항 언제까지 일까? 기내식 꼭  미리 주문하세요



제주항공이 보홀 직항을 운행하면서 동남아 쪽 가족 해외여행 선택지가 넓어졌습니다. 그동안 보홀은 세부에서 배를 타고 가야 해서 불편했는데 이제는 바로 팡라오섬까지 들어갈 수 있으니 너무 편하더라고요. 대신 공항의 편의 시설은 기대하지 않는것 이 좋습니다. 그 흔한 음료수 먹을 곳도 없어요. 더 이용객이 많아지면 더 추가 되겠죠.


그동안 보홀이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지고 덜 알려져서 그런지 개발은 덜 되었지만 깨끗한 해변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은데요. 최근에는 우리나라 관광객이 늘어서 그런지 한국 음식점도 늘고 우리나라 상품을 파는 마켓도 꽤 많습니다. 바리바리 싸 들고 가지 않아도 거의 대부분의 물건을 구할 수 있더군요. 





제주 항공이 2020년 3월까지 시범운행하기로 했지만 최근 10월까지 연장이 결정되어서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편인데요. 아마도 제 생각에는 시범운행이 끝나면 정규 편성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다만 지금은 제주항공만 운행되고 있기 때문에 선택지가 없다는 게 단점이죠.





요즘은 저가 항공의 전성시대라 할 정도로 저가항공사들의 인기도 높은데요. 동남아처럼 비교적 비행시간이 짧은 구간은 물론 하와이나 미국처럼 비행시간이 긴 구간도 운행되니 너무 겁낼 필요는 없습니다. 하와이를 진에어로 다녀왔는데 그리 불편하진 않더라고요. 다만 여러 편의 서비스가 좀 떨어지기 때문에 미리미리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간단하게 준비하면 좋을 팁과 기내식 등 간단하게 탑승 전에 고려하면 좋을 내용과 팡라오 공항의 모습을 정리해 보도록 하곘습니다. 





다른 항공사도 그렇지만 제주항공도 미리 지정좌석을 구매할 수 있는데요. 미리 구매할 때는 가격이 비싼 편이라 선 듯 구입하기는 꺼려지더라고요. 


하지만 출국 24시간 전에 모바일 체크인을 하면 좌석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전체 좌석이 다 되는 건지는 모르겠는데, 미리 구매 된 좌석을 제외하곤 선택할 수 있는 것 같더라고요. 인천에서 출발할 때만 가능하고 돌아오는 편은 모바일 체크인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미리 지정할 수 없습니다.





팡라오 공항의 입국 심사대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에 빠르게 통과하려면 무조건 앞 좌석에 앉는 게 유리합니다. 그래야 총알처럼 빠져나가서 짐 찾는 곳에 도착할 수 있으니까요. Baggage Claim은 한 곳 밖에 없는데 나갈 때 면세품은 그렇게 빡시게 검사하진 않더라고요.





탑승권을 종이 혹은 모바일 탑승권을 선택해서 받을 수 있는데요. 카카오톡으로 링크를 보내 주는데 캡처 본을 가지고 다녀도 됩니다. 하지만 면세품 구입이나 보딩 할 때 계속 꺼내서 보여줘야 하니 모바일 탑승권은 좀 불편하기도 하더라고요. 


기내식도 미리미리 주문해야 하는데요. 기내에서 주문은 불가하고 출발일 제외하고 이틀 전에 신청해야 합니다. 보홀 갈 때는 모르겠는데 돌아올 때는 무척 배가 고픈 시간대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돌아올 때 먹을 기내식을 구입하는 것을 추천!





< 제주항공 보홀 7C4408의 기내식 제주 흑돼지덮밥 >


비행 일정마다 조금씩 선택할 수 있는 메뉴가 다릅니다. 저는 흑돼지 덮밥을 주문했는데요. 생각보다 퀄리티가 좋더라고요. 기내식 주문한 사람은 음료 구입할 때 할인받을 수 있으니 음료 구입할 때 할인을 꼭 챙기세요. 전 다른 사람한테 부탁했다가 할인을 못받았...ㅠㅠ





제주항공도 저가항공사라 비행기가 큰 편은 아닙니다. 3x3 열로 되어 있어서 일행과 떨어져 앉게 되는 일이 종종 발생합니다.  





저는 요즘 말 많은 보잉 737 여객기로 왕복했는데 아마 보홀행은 다 같을 것 같네요. 같은 737 여객기라도 비행기마다 차이가 좀 있는데요. 갈 때는 딱 봐도 오래된 좌석에 앞뒤 간격도 무척 좁았는데, 올 때는 신식 느낌의 좌석에 앞뒤 간격도 꽤 넓더라고요. 복불 복인듯. 신형 좌석에는 간단하게 짐을 넣을 수 있는 수납공간도 있어서 무척 편리했습니다.





제주항공도 다른 저가항공처럼 별도의 스크린이 없는 대신 자체 와이파이를 이용한 콘텐츠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는데요. 사실 볼거는 별로 없습니다. 그래도 간단하게 이동경로나 현재 위치 정도는 파악할 수 있으니 한 번쯤 접속해 보는것도 좋아요.





팡라오 공항은 최근 생긴 공항답게 꽤 괘적하고 깔끔한 모습의 공항인데요. 생각보단 꽤 넓게 체크인 카운터가 있지만 부대 설은 그닥 많진 않습니다. 나올 때는 짐 찾고 나오면 바로 환전소가 좌측에 있는데 생각보다 바가지는 아니니까 급한 건 여기서 환전해도 크게 무리는 없습니다. 


돌아올 때는 체크인하고 들어가면 안에 그 흔한 카페 하나 없으니 체크인하고 공항세 내기 전에 물이나 음료를 마셔 두는 게 좋습니다. 원래 동남아 쪽에는 면세구역 안에 담배를 피울 수 있는 흡연실이 딸린 카페들이 있는데, 여기는 그런 것도 없어서 체크인하고 들어가면 흡연할 수 없으니 미리미리 준비하시는 게 좋아요.





그래도 간단하게 물을 마실 수 있는 정수기가 한대 있는데, 뜨거운 물은 나오지 않습니다. 종이컵도 있어서 물 받아서 마실 수 있으니 목은 축일 수 있는데요. 저희는 커피믹스 있어서 그걸로 열심히 카페인 보충을...ㅎㅎㅎ 




간단하게 제주항공 보홀 탑승 후기와 팡라오 공항을 알아봤는데요. 보홀이 예전에는 정말 할게 없었는데 요즘은 알로나비치를 중심으로 해변을 개발하고 있어서 나름 발전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관광객이 많지 않아서 때묻지 않은 해변이 무척 많은데요. 알로나비치 외에도 너무 예쁜 해변이 많더라고요. 썰 물때 가면 해변가부터 바다로 한참 들어가서 볼 수 있는데 거의 수돗물 같은 해변을 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직까진 개발이 덜 된 해변이 많아서 화장실 같은 부대시설이 없는 곳이 많기 때문에 그런 건 좀 불편하더라고요. 

비행기의 불편함보단 함께 탑승하는 주변 사람들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데요. 좁은 비행기 안에서는 모두 예민한 상태가 되니, 나만 편하려는 이기심을 버리고 조금씩 배려하면 모두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아직 보홀에 다녀오지 않았다면 한 번쯤 방문을 계획해 보세요.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