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V50s ThinQ와 신형 듀얼스크린 2 얼마나 달라졌나? V50과 비교해보는 스펙과 듀얼스크린


드디어 나왔네 LG V50s, V50과 비교해보는 스펙과 듀얼스크린



LG 스마트폰 부흥의 무거운 짐을 짊어진 V50s 씽큐가 예약판매에 들어갔습니다. 전작이라 할 수 있는 V50이 좋은 반응을 얻었던 터라 큰 부담을 가지고 있을 것 같은데, 사실상 V50의 개선판 격인 제품이라 좀 아쉽긴 합니다. 연초에 플래그십 스마트폰 2종을 모두 선보인 LG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도 하겠네요. 아마도 아이폰이 S를 붙여서 개선판을 내던 것에 착안한 것 같습니다. 


5G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V50s와 LTE 모델을 지원하는 G8x가 함께 출시됩니다. 둘은 네트워크 지원이 다른 쌍둥이입니다. 당연하게도 국내에는 5G 모델인 V50s만 출시되는데 정체성을 잃어가던 G 시리즈와 V 시리즈의 정체성 찾기인가요? 그렇다면 G 시리즈는 LTE가 사라지면 단종될 시한부 모델이 되는 셈인데 이것 또한 미스테리이 이긴 하네요.





어찌 되었건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V50s는 전작과 비교되는 몇 가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개선 버전이라고 할 수 있지만 동시에 옆그레이드라는 비난도 받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볼 때는 V50이 지향했던 부분과 V50s가 지향하는 부분이 조금 다르게 보이는데, 그걸 위해서 손해볼 건 손해 보더라도 집중해서 개선점을 찾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곤 해도 하반기를 책임질 LG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만큼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긴 하네요. 물론 V50s의 매력도 충분하기 때문에 아쉬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 LG V50 씽큐와 LG V50s 씽큐의 하드웨어 스펙 비교>


V50과 V50s의 하드웨어 스펙을 좀 살펴보면 바뀐 부분이 좀 보이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V50s의 하드웨어가 조금 떨어져 보이는 게 사실입니다. 거의 대동소이하지만 카메라 스펙의 변화가 생겼고 고속 무선 충전이 빠지고 디스플레이 스펙이 다운되는 등 전반적으로 V50s 자체에는 힘을 좀 많이 뺸 듯합니다. 





V50s는 신형 듀얼스크린과 함께 개인 방송이나 컨텐츠 소비 쪽에 집중하고 있는데, 저장 공간이 256GB로 대폭 향상되고 ASMR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레코딩 능력을 크게 키웠습니다. 듀얼스크린의 미러 모드를 이용해 전/후면 카메라로 촬영하는 영상을 듀얼로 확인할 수도 있고요. 





컬러는 오로라 블랙의 단일 컬러만 출시됩니다. 전작이라 할 수 있는 V50의 단일 컬러 출시를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에도 단일 컬러로 출시되는군요.





색감은 기존 LG 스마트폰에서 보여준 모로칸 블루와 비슷한 느낌의 컬러와 코팅을 가지고 있는데, 빛에 따라 컬러의 느낌이 바뀌는 코팅을 하고 있어서 V50보다는 조금 더 새련 된 느낌입니다. 





그동안 그렇게 요청이 많았던 UI 개선이 이번에 이뤄졌는데요. 사실 어디서 많이 보던 디자인이기도 하고 설정 부분을 빼면 크게 변화가 느껴지진 않지만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 계속 좀 개선해주면 좋겠네요. 





가장 많은 개선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무래도 신형 듀얼스크린인데요. 기존의 V50의 듀얼스크린과 비교하면 사용성이 크게 향상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장 크게 변화한 부분은 힌지 부분인데 기존에는 정해진 각도로만 조절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은근 불편했는데, V50s의 신형 듀얼스크린은 각도를 자신에게 맞게 마음껏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아주 마음에 듭니다. 개인적으론 이게 가장 큰 개선점이라고 보고 있고요.





또 하나 전면에 시간이나 알림을 표시하는 작은 LCD 창이 생겼습니다. 알림이나 문자 그리고 전화가 오면 알려 주지만 터치는 되지 않아서 별다른 액션을 할 수는 없습니다. 


전화 오면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을 이용해서 통화를 연결할 수 있는데 거절하는 건 없는 것 같더라고요. 문자도 아이콘 표시만 볼 수 있고 전체 내용을 보여주진 않습니다.





뒷면에 가죽 패턴의 무늬가 들어갔는데,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재질이고 무늬가 있어서 감촉이 괜찮습니다. V50의 듀얼스크린은 그냥 플라스틱 덩어리 같은 느낌이었지만 좀 더 세련되게 바뀐 거죠.





재질이 부드럽게 바뀌고 디자인이 변경되면서 V50s와의 탈착이 조금 더 쉬워졌습니다. V50은 좀 딱딱한 느낌이라 듀얼스크린에 탈착이 좀 어려웠거든요. 자칫 부러지겠다고 생각한 적도 많았는데 V50s는 그런 염려는 없습니다.





연결 방식이 USB 연결 방식으로 변경되면서 사이즈가 좀 커졌지만 무게는 비슷합니다. 아직까진 듀얼스크린의 휴대성이 그리 좋다고 할 수 는 없는데 시간이 지나면 좀 더 좋아지겠죠?





USB 단자를 이용하기 때문에 충전의 편의성을 위해 전용 젠더를 제공합니다. 자력을 이용해서 연결되는 방식이고 자력이 센 편이라 탈착은 매우 편하더라고요. 





신형 듀얼스크린의 디스플레이는 V50s와 같은 6.4인치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습니다. 스크린에 전면 카메라는 없지만 물방울 노치까지 동일한 같은 디스플레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V50에서 디스플레이의 해상도와 크기가 달라서 오던 이질감이 사라져서 이제야 듀얼스크린 답습니다.





신형 듀얼 스크린을 위해 개선된 UI도 몇 가지 있는데요. 아무래도 가장 크게 와닿는 부분은 온 스크린 지문인식입니다. 갤럭시 S10에 적용되었던 광학식인듯한데, 갤럭시 S10보단 인식률이 높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하면서 인식이 안된 적이 거의 없는데, 보호 필름을 부착하면 어떻게 될지까진 테스트하진 못했습니다. 갤럭시 S10이나 노트 10도 필름 부착 후에는 인식률이 많이 떨어지더라고요.





듀얼스크린의 동일한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화면을 확장해서 2배로 넓게 사용할 수 있는데요. 가운데 베젤 부분이 넓게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성이 아주 크진 않을 것 같습니다. 


갤러리에서 촬영한 사진을 미리 볼 수 있는 프리뷰 모드도 적용되었는데 V50에서는 이런 게 안되거나 메뉴가 너무 숨어 있어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죠.





단연 돋보이는 부분은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게임패드인데요. 화면 한쪽을 가상 게임패드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널고 시원한 화면을 가리지 않고 편안하게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나 브롤스타즈 같은 주요 게임들은 맞춤형 패드가 기본 제공되고 다양한 스타일의 게임패드가 지원되기 때문에 큰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자신이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는 커스텀 패드도 지원되고요.





전반적으로 듀얼스크린 자체는 꽤 개선을 많이 해두고 있어서 만족스러운 사용성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겠는데, 아무래도 휴대성이 좀 아쉽긴 합니다. 듀얼스크린이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가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카메라는 V50처럼 언더글라스 디자인을 하고 있지만 망원 카메라가 빠지고 듀얼 카메라로 축소되었습니다. 화소도 좀 낮아졌지만 개인적으론 크게 나쁘진 않았습니다. 





전면 카메라는 32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가 적용되었고 센서의 크기도 커졌는데, 아무래도 요즘은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촬영이 많아서 힘을 좀 준 것 같습니다. ASMR 녹음까지 가능하게 만든것을 보면 개인 방송을 하는 크리에이터를 의식한 개선이 아니었나 싶고요.








< V50s ThinQ 카메라 촬영 사진>


 V50s로 촬영한 사진들인데요. 요즘 LG 스마트폰의 카메라도 꽤 좋은 편이라서 크게 흠잡을만한 부분은 없어 보입니다. 화소가 다소 낮아지긴 했지만 저조도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촬영을 할 수 있었고 촬영 편의성도 나쁘진 않았네요.


아무래도 출고가가 높아진 만큼 구매에 대한 부담이 높아질 수밖에 없을 텐데요. 다양한 할인과 구매 혜택을 활용하면 구매에서 오는 심리적 박탈감(?)을 조금은 줄일 수 있습니다. 




먼저 예약 구매 시 LG 전자 사은품으로 최근 출시 된 완전무선 이어폰 톤 플러스 프리와 액정 무상수리 중 선택해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둘 다 해주면 좋은데 요즘은 삼성도 그렇고 혜택을 많이 줄이는 분위기~ 기존에 따로 발송했던 듀얼스크린은 구매자에게 직접 지급됩니다.



KT에서는 V50s 구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할인 프로그램이 운영 중인데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슈퍼체인지도 물론 적용됩니다. 슈퍼체인지는 서비스 가입 24개월 후, 사용 중인 LG V50S를 반납하고, 새로운 V 혹은 G 5G 사리즈로 변경 시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받는 서비스로 보통 2년 주기로 스마트폰을 구입하게 돼서 계속 스마트폰의 구입이 일어나니 슈퍼체인지를 활용하는 게 이득입니다. 




카드 할인을 받으면 좀 더 저렴하게 구입해볼 수 있는데요. KT의 장점은 하나가 아닌 2개의 카드로 단말과 요금할인의 2가지를 모두 노려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이번에는 신한카드에서 10만 원 페이백도 진행되고 있어서 더 혜택이 좋고요.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더욱 저렴해지는데요. 5G 요금제의 가격이 만만치 않은데, 가족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올 연말까지만 가입할 수 있고 2021년 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모바일과 인터넷 결합으로 적용할 수 있는 상품이라는 점은 꼭 기억해야 합니다.


물론 5G 네트워크에도 KT의 배터리 절감 기술인 C-DRX가 적용되기 때문에 물리적인 배터리 시간보다 최대 65% (출처 : TTA-19-1683, 갤럭시 노트 10+ 기준) 오래 사용해볼 수 있습니다. 이게 자동차로 치면 정차했을 때 연료 소모를 끊어버리는 것과 같은 원리인데, 네트워크로 구현한다는 게 신기하죠?




10월 말까지 KT의 5G 모델인 이강인 선수를 응원하는 '당신도 5G 국가 대표' 이벤트가 진행되는데요. 이게 대박인 게 스페인까지 왕공 항공은 물론 숙박과 경기 티켓까지 지원 됩니다. LG 스타일러와 2019년 그램 등 빵빵한 경품이 풍성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꼭 참여하면 좋겠죠?


아쉽게도 KT 5G 요금제를 이용하는 사람만 응모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혜택 가득한 KT 슈퍼플랜 요금제를 신청하고 이벤트에 참여하면 되겠습니다. 


>> 이강인 선수 응원 당신도 5G 국가대표 이벤트 바로가기 <<




<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 유튜브 리뷰 >


새로운 듀얼스크린이 패키지에 포함된다고는 하지만 높아진 출고가만큼의 기대치를 채워주기에는 좀 아쉽게 보이기도 합니다. 아직 더 많이 사용해봐야 진가를 알 수 있겠지만 첫인상은 아쉬움이 많긴 하거든요. 하지만 V50s는 듀얼스크린이라는 매력적인 아이템이 있기 때문에 아주 나쁜 선택지는 아닌데, 특히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매우 만족할만한 아이템입니다. 개인적으론 V0D 시청이 많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고요.


V50s도 예약판매 사은품이 푸짐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필요한 혜택을 잘 챙겨서 듀얼스크린의 세계에 빠져 보는 것은 어떨까요?


>> KT V50s 씽큐 사전 예약 바로가기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