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감 좋은 G7용 강화유리 필름 처비캣 3D 곡면 풀커버 강화유리 액정보호필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가장 보호가 필요한 부분은 아마도 액정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마트폰 면적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액정이 안 보이거나 터치가 안되면 거의 무용지물이 되니까요.


액정이 한번 파손되면 비용이 꽤 나오는 편이기 때문에 미리미리 액정보호 필름으로 보호하는데요. 요즘은 강화유리를 이용한 액정보호필름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처비캣 곡면 풀커버 강화유리 액정보호 필름은 G7에 딱 맞는 재단과 내구성으로 꽤 오랫동안 고급 액정보호필름으로 사랑받고 있는데요. 실용적인 기능의 케이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패키지는 속 박스와 겉박스의 2개로 되어 있는데요. 처비캣 캐릭터가 그려진 패키지가 깔끔하고 좋더라구요.





패키지 박스는 간단히 실용적인 스마트폰 스탠드로 활용할 수 있는데, 2중 박스라 튼튼해서 가볍게 사용하기 꽤 괜찮은 아이템입니다. 레고가 있으면 레고로 만들어도 좋아요.





내용물은 2개의 봉투에 나눠 담겨 있는데, 부착을 위한 악세서리와 강화유리 필름이 따로 담겨 있어서 단계에 맞게 사용하기 편하게 되어 있습니다.





강화유리 필름 1장, 알콜솜, 먼지 제거 스티커와 융 그리고 부착 방법과 AS 등의 설명을 자세하게 담은 설명서가 들어 있습니다. 허접한 설명서가 아니라 처비캣 제품의 사용 매뉴얼을 담은 제법 퀄리티 좋은 설명서가 담겨 있구요.





보통 점착 면에 보호필름으로 되어 있는 다른 제품과 다르게 두께감 있는 Plate에 필름이 부착되어 배송되기 때문에 배송 시 충격으로 생길 수 있는 흠집을 효과적으로 방지해주고 있습니다.


지금은 1+1 이벤트 중이라 부담을 덜 수 있는데요. 액정필름도 소모품이라 미리 챙겨두면 마음이 편하더라구요.





부착방법은 간단한데요. 먼저 동봉된 알콜솜으로 닦아내고 융으로 남은 물기와 먼지를 제거합니다. 알콜이 금방 날아가니까 물기가 거의 남지 않지만 그래도 융으로 한번 닦아야 깔끔하게 이물질이 제거 되더라구요.





남은 먼지는 먼지 제거 스티커를 이용해 제거하면서 부착해 줍니다. 극세사 융을 사용해도 먼지가 계속 나오니 융으로 제거하는 것보단 먼지 제거 스티커가 효과적입니다.





다음에는 위치를 잘 잡아서 붙여주면 됩니다. 검정 라인으로 테두리가 있는데, G7의 이네 베젤과 규격이 같아서 라인 보고 붙이면 쉽게 붙일 수 있더라구요. G7이 거의 평면 디스플레이라 붙이기가 쉽고 오래 가더라구요.





다른 강화유리 필름들은 도트 방식인게 많은데 처비캣은 점착식이라 완전 좋더라구요. 자리를 잡아서 중앙 부분을 톡 눌러주면 부드럽게 퍼지면서 부착 됩니다. 전 이때가 가장 기분이 좋다는...ㅎㅎㅎ 도트방식보단 좀 어렵긴 하지만 더 깔끔하고 장점이 많죠.





기포가 생긴 부분은 극세사 천을 이용해 밀면서 부착해 주면 되는데, 기포가 남아도 하루 정도 지나니까 사라지더라구요. 작은 기포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됩니다.





짠~ 기포 하나 없이 완벽하게 부착되었습니다. 99%의 광 투과율을 가지고 있어서 액정의 작은 변화도 가리는 법이 없더군요.





이런 강화유리 필름은 기본적으로 두께가 좀 있는 편인데, 처비캣 강화유리는 꽤 슬림한 편입니다. 슬림해도 9H의 높은 표면 경도를 갖추고 있고, 비산방지 처리도 되어 있습니다.





잘린 공간 없이 전체를 커버하는 풀 커버긴 하지만 케이스 호환되는 필름이라 약간 공간이 남긴 합니다. 하단 부분만 약간 남더라구요.





케이스를 한번 씌워 봤는데요. 깔끔하게 간섭 없이 잘 장착되었습니다. 케이스를 씌우니 거의 남는 공간이 없더라구요.





올레포빅 처리가 되어 있어서 땀이나 오염에도 강한데 코팅 품질이 꽤 좋은 것 같더라구요. 부드러워서 느낌도 참 좋구요. 보통 사용하다 보면 코팅이 벗겨지는데, 저가형 필름들은 금방 올레포빅 코팅이 사라져서 이물질이 쉽게 묻어나니 요건 좀 더 테스트해봐야겠습니다.





필름 붙이기 전에 일주일 정도 쌩폰으로 사용했거든요. 터치감은 쌩폰과 거의 같을 정도고 코팅 덕분인지 더 부드럽습니다. 처비캣이 약간 고가 제품이긴 한데 고가인 이유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물론 사후관리도 철저하게 되고 있는데, 부착 실패나 사용 중 훼손에 대한 AS가 가능합니다. 물론 비용은 좀 발생하긴 하더라구요. 더 자세한 사항은 아래 처비캣 홈페이지(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부품의 품질이 좋아지고 디스플레이에 내구성 좋은 액정을 사용해도 충격에는 장사가 없습니다. 큰 충격을 받지 않아도 라이프 스크래치는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액정필름은 필수라고 할 수 있죠.

물론 저가의 제품들도 많지만 레인보우현상이나 들뜸 그리고 제단의 부정확함으로 오는 간섭 등의 불안감이 있습니다. 전에 사용하던 제품도 약간 간섭이 있었는데, 처비캣은 베젤 라인과 딱 맞게 재단돼서 그런 간섭이 없으니 좋더라구요.

강화유리계의 샤넬 처비캣~ 1+1 행사를 하고 있으니 처비캣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보세요.


>> 처비캣 G7 보호필름 보러가기 <<




- 이 글은 해당 업체에서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N
사진으로보는리뷰
앱(APPS)
GAME
iHerb완전정복
사진으로떠나는여행
해외직구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