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G3 스크린(Screen)의 장, 단점은? 총평

LG G3 스크린 이런게 좋더라!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지고 있지만 LG의 첫번째 AP인 뉴클런을 장착하고 나온 LG G3 스크린도 있습니다.ㅋㅋㅋ 이제 G3 스크린에 대한 사용기를 마무리할 시점이 되었는데, 아마도 이녀석은 호불호가 많이 갈리게 될 녀석일것 같긴 하네요. 물론 뉴클런2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겠죠?

 

 

앞서 언급했듯 G3 스크린은 LG전자의 첫번째 AP인 뉴클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주 못쓸만한 녀석은 아니지만 요즘 나오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비해서는 퍼포먼스가 아쉬운 녀석이죠.

 

스냅드래곤 600보다 낮은 스펙인데, G3의 심플 UI가 적용되어서 그런지 UI의 움직임이나 사용성은 G3 스크린이 버거워한다고 생각이 들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디자인 또한 G3의 그것을 그대로 따르고 있습니다. 단순히 손 안에만 놓고 보면 어떤것이 G3인지 잘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로 디자인은 완전 똑같습니다.

 

 

하지만 G3 스크린이 가지는 강점이 하나 있으니 바로 광활한 디스플레이 입니다. 디스플레이 크기가 깡패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이녀석의 스크린은 다른 광대역 LTE-A지원 모델 스마트폰 중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 합니다.

 

사이즈만 크면 다 좋은것은 아니겠지만 큰 사이즈의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상당히 메리트가 있게 다가오겠죠? 물론 사이즈를 키움으로써 휴대성은 포기 해야만 했겠지만요.

 

 

사이즈가 커서 한손으로 잡기가 좀 버거울것 같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G3의 디자인 고민중에 한손으로 잡을 수 있도록 뒷면의 곡률을 정하는 일 이었는데, 굴곡진 뒷면을 가진 덕분에 한손으로 잡아도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습니다. 물론 한손으로 UI를 움직이는것은 좀 불편한감이 있을수도 있지만요.

 

 

역시나 이녀석도 후면키를 가지고 있어서 한손으로 켜고 끄는 정도는 크게 무리가 없습니다. 하지만 보통 켜고 끌때는 노크온이나 노크코드를 많이 사용하니까 버튼을 누를일이 많지 않더라구요.

 

 

1300만 화소의 OIS카메라는 LG의 플래그쉽 모델들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물론 터치&슛이나 셀피기능 등 프리미엄 UX가 그대로 녹아 있기도 하죠. 프리미엄 G3 라인업보다 약간 딜레이가 있긴 한데, 일반적으로는 잘 알아채지는 못하겠네요.

 

 

화면이 크다보니 다양한 멀티미디어와 결합이 가장 궁합이 잘 맞는 것 같은데, U+의 유플릭스나, U+ HD TV등 U+의 멀티미디어 서비스와 상당히 잘 어울립니다.

 

 

아이들을 위한 컨텐츠까지도 잘 지원이 되고 있고, U+의 요금제 중에 유플릭스가 지원되는 요금제를 사용한다면 무제한으로 유플릭스를 이용도 가능 합니다. 영화같은 경우는 최신작이 많지는 않지만, 지난 영화들 중에 볼만한 영화들이 많더라구요.

 

돈주고 보기는 아깝고... 그냥 넘기기는 좀 아쉬운 영화들을 유플릭스를 이용해서 감상하면 똬~악!ㅋ 유플릭스는 한달 7천원 정도면 1만 4천여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게임을 해도 더 넓은 화면으로 더욱 즐겁게~ 화면이 작으면 터치도 불안해지고 보기도 불편할 수도 있는데, 역시 화면이 크니까 더욱 실감나는 게임을 즐길수가 있습니다.물론 IPS 디스플레이는 시야각도 거의 없어서 대화면이지만 손에 들고 이동중에 보아도 크게 거슬리는 부분이 없습니다.

 

 

물론 이북같은 텍스트 컨텐츠를 즐길 때도 373ppi의 풀HD해상도는 거칠게 없습니다. 뭉게짐이나 선예도가 떨어지지도 않고 깔끔하게 볼 수 있거든요.

 

 

배터리는 3,000mAh로 대용량 배터리 입니다. 화면 사이즈가 좀 크긴 하지만 풀HD의 화질인지라 확실히 다른 G3 모델들에 비해서 배터리가 오래 갑니다. 뉴클런의 힘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대기전력 소모도 그리 크지 않구요. 확실히 QHD 보다는 FHD가 더오래 가는듯.

 

G3 스크린은 이름에서 풍기듯 멀티미디어 환경에 최적화 된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요즘 스마트폰들이 점점 커지는것은 멀티미디어 니즈가 점점 더 강해지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겠죠. 7인치 태블릿을 사용하는것보다 훨씬 간편하게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장점을 모두 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풀HD와 2GB의 램 그리고 뉴클런이 처음 장착된 스마트폰 이라는 점에서 다소 높게 책정 된 출고가가 계속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LG U+에서 다른 기기들 보다 보조금을 더 많이 풀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으니 관심 있다면 한번 슬쩍 알아보는것도 좋겠죠?

 

이제 첫발을 내딪은 LG의 뉴클런! 다음 버전에는 얼마나 더 업그레이드가 될지도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중에 하나 인것 같습니다.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LG전자에서 체험용으로 증정 받아 작성 되었으며,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귀속 됩니다 -

Comments. 12
  • 새로운 도전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 무슨소리ㅠ 축구중계 틀어놓으면 후반 35분쯩 배터리방전ㅡㅡ... 배터리소모는 진짜최악

    • 지금까자 사용했던 폰중 최악..... 할말을 잊었다.. 다신 엘지제품 안쓴다... 이렇게 만듥 안망하는게 신기함..

  • 리뷰를 보면 다들 배터리 오래간다고 하는 거짓말에 속아 샀는데..... 젠장
    이렇게 광속으로 배터리 다는 폰은 첨이다.
    첨에는 기기이상인줄 알고 교환을 2번 받았지만 결국 포기.

    엘지기사왈! 기기특성이란다.
    누구라도 구매한다고 하면 도시락 싸서 다니면서라도 말리고 싶다.

  • 리뷰를 보면 다들 배터리 오래간다고 하는 거짓말에 속아 샀는데..... 젠장
    이렇게 광속으로 배터리 다는 폰은 첨이다.
    첨에는 기기이상인줄 알고 교환을 2번 받았지만 결국 포기.

    엘지기사왈! 기기특성이란다.
    누구라도 구매한다고 하면 도시락 싸서 다니면서라도 말리고 싶다.

  • G3스크린 최악 2015.11.23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3 스크린 내부 기판도 정말 약하네요. 폰이 안켜져서 LG 서비스센터 가니 기판에 금가 있네요.^^; 기판에 금가있는 건 떨어뜨렸기 때문이고 소비자 잘못이라고 하네요. 기판자체가 약할 이유는 없다고 억울하면 소비자보고 증빙하라고 합니다. 폰산지 한달만이라 많이 당황스럽네요. 괜히 싸다고 샀다가 막막하네요.TT

  • 그래도 지금 제가쓰고있는 베가아이언1보단 좋겠죠ㅠㅜ 전 베터리 용량이2000인데다가 1년정도 써는데 홀 버튼도 맛갔네요 ...

  • kohaku 2016.08.22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내가 어쩌다 크기보고 샀는지 원. 리뷰도 안보고 샀다가 지금 1년도 안됬는데 배터리 1분에 2퍼 닳고 웬만한 충전기로는 충전도 안되고 게임키면 1분도 못버티고 꺼지고 렉은 렉대로 먹고 게임 호환안되는 것도 있고 열은 열대로 받고(최고온도가 47도인가 ㅎ 데어버릴뻔 했습니다) 앱은 앱대로 안깔리고 바이러스는 바이러스대로 다 쳐먹고 키보드는 안올라오고 이런 폰한테 너무 좋은 리뷰 해주는거 아닌가요 진짜 ㅋㅋㅋㅋㅋ; 아직 중학생이라 해야 할 것도 많은데 죠라 욕하고싶네요^^

  • 미센스파이 2016.08.2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3스크린 사용중인데 배터리 소모 존나 빠르고 100% 였다가 78%로 바뀜 폰 던질뻔했습니다

  • g3스크린시발 2016.08.26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3스크린 배터리 존나 잘 쳐먹는데 지금 사용중인데 부셔버리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