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노트북

14년형 LG 탭북 군살 줄이고 날렵해진 몸매로 슈퍼 태블릿으로 거듭니다. 11T540-G330K

액티브X, 외부메모리, 쇼핑과 게임까지 모든것을 다 받아주는 당신(11T540-G330K)을

슈퍼 태블릿으로 임명 합니다

 

탭북의 카테고리를 한마디로 굳이 정의 하자면 울트라북과 태블릿PC의 장점만을 모아 만든 컨버터블PC라 할 수 있습니다. 북했다 탭했다는 노트북과 태블릿의 줄임말인 셈이죠. 끊임없이 윈도우8 태블릿을 만들려는 윈도우의 열망은 새로운 형태의 하이브리드PC로 진화 했고 이제 새로운 코어를 탑제한 프로세서들의 등장으로 사용성이 급 진전되게 되었습니다. 보급형인 아톰프로세서 조차도 이제는 쓸만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니 말이죠.

 

 

휴대용 기기가 많아지고 종류도 다양해 지다보니 도데체 무얼 사야할지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특히나 휴대성이 강조 된 태블릿PC 와 생산성에 최적화 된 노트북사이에서 고민하는 사람들이라면 더더욱 그렇죠. 태블릿PC에 블루투스 키보드를 가지고 다녀볼까? 아니면 울트라북을 사야하나? 이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 사람들을위해 나온 제 3의 대안으로 탭북같은 포터블PC 시장이 열리기 시작 했습니다.

 

 

2014년형이 되면서 탭북도 비약적으로 발전을 하기 시작 했습니다. LG 울트라북 그램을 만들면서 우주인을 데려 왔는지 탭북마져도 울트라북 만큼의 두께로 상당히 얇아지고 슬림해졌습니다. 무게는 무려 그램보다도 가벼운 930g~ 모든것을 갖추고도 그램인거죠.

 

 

사이즈가 확 줄다보니 휴대에 대한 부분도 상당히 부담이 줄었습니다. 일단 부피가 줄다보니 가방안에 넣어 다니기도 상당히 편해졌죠. 11.6인치의 디스플레이라 8인치대의 디스플레이를 가지는 일반적인 태블릿보다는 휴대성이 떨어지겠지만 윈도우 환경을 생각할 때 8인치 혹은 그 이하의 태블릿은 좀 작다 싶을거니까요.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태블릿PC가방정도면 충분히 휴대가 가능 합니다.

 

조금 큰 여성용 가방이라면 어렵지 않게 들어가게 될 것 같은데, 보통 노트북 가방이라면 널널하게 가지고 다니겠죠? 무게도 930그램이라 무거운 노트북을 굳이 들고 다니지 않아도 심플하게 하지만 파워풀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i5 CPU를 가진 모델 정도면 듀얼 모니터로 연결해서 메인PC로 써도 큰 무리가 없을정도니까요.

 

 

고급스러운 기본 파우치가 제공이 되기 때문에 따로 파우치를 구입할 필요 없이 그냥 들고 다녀도 커리우면 혹은 센스있는 남성으로 기억에 남을 수도 있습니다. 얼마전에 케이블TV에 그남자의 물건이라는 프로에서 컨버터블PC부분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죠.

 

 

윈도우 태블릿PC의 장점은 바로 PC환경의 소프트웨어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때문에 엑티브X를 필연적으로 설치해야하는 인터넷쇼핑이나 뱅킹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습니다. 기업은행은 별도로 윈도우8용 어플리케이션도 제공~

 

 

쇼핑도 착착착 쉽게 ~ 물론 요즘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도 잘 나와 있어서 스마트폰으로도 가능하지만 작은 화면으로 물건을 비교하는것도 어렵고해서 보통은 PC로 보고 결제만 모바일로 하거든요. ㅋㅋㅋ

 

 

키보드가 필요하면 슬라이딩을 해서 노트북 모드로 변형하지 않아도 가상 키보드를 사용하면 됩니다. 또깍또깍 키보드 타이핑 음이 상당히 기분이 좋네요. 적당한 타이핑감을 위해 요런 소리가 전 좋더라구요.

 

 

윈도우 기반이다 보니 PC와 사용 환경이 같아서 터치로 해결이 안될 때가 종종 있습니다. 터치로 해결 할 수 없는 일은 우측 하단의 트레이 부분에 있는 가상 터치패드를 이용해, 마치 터치패드를 작동하듯 쉽게 마우스로 해야 할 일들을 처리 할 수 있습니다.

 

 

베이트레일 모델에 들어가는 그래픽은 HD4400도 아니고 Intel® Graphics Media Accelerator 가 들어가서 상당히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래픽적 처리도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1080P의 풀 HD해상동의 영상을 플레이 해 봐도 상당히 부드럽게 플레이가 됩니다. 버퍼도 전혀 없고, 너무나 선명한 디스플레이는 누구나 탐낼만 하더군요.

 

 

4K샘플영상을 돌려봐도 무리없이 돌아 갑니다. 대화면으로 감상하는 영화 ~ 상당히 괜찮죠?^^ 4K영상 같은 경우는 베이트레일 모델에서는 좀 힘든 경우도 있는데, 4K 코덱에 따라서는 아주 수월할 수도 있지만, 버퍼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소리가 세어 나가는게 걱정스럽다면 블루투스 헤드폰을 연결하면 간단히 해결~ 물론 3.5파이의 이어폰 단자도 있지만 블루투스가 역시 편하더라구요. 키보드는 있으니 USB 나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마우스를 연결하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도 있구요.

 

 

버튼만 누르면 태블릿에서 노트북모드로 착 변신하니까 별도의 거치대도 필요없이 편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170도 광시야각의 HD IPS LED 디스플레이 (1366x768)를 사용해서 탭북 자체의 각도 조절은 되지 않아도 시야각이 넓으니 크게 문제되지 않더라구요.

 

 

심심하면 게임도 한판~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는게 아니라 일반적인 PC게임들을 그대로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고사양을 요하는 게임들은 어렵지만 하스스톤이나 LOL 같은 경우는 무리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더라구요. 웹게임 좋아하는 분들은 침대에 누워서도 편안하게 게임을 즐겨 볼수 있습니다. ㅋㅋㅋ

 

 

물론 윈도우8용으로 개발 된 어플리케이션에도 다양한 게임들이 포진하고 있습니다. 윈도우8에서만 즐겨 볼 수 있는것도있고, 기존에 안드로이드나 ios에서 인기를 끌었던 몇몇 게임들도 출시가 되어 있습니다.

 

 

게임하다가 배고프면 피자나 햄버거 같은 패스트 푸드의 온라인서비스를 이용해 주문~ 결제도 바로바로 진행~ 룰루랄라~

 

 

기본적으로 내부메모리는 좀 작은 편이라서 저장공간에 대한 압박이 좀 있긴한데, MICRO SD카드 슬롯을 제공하니 64GB정도 하나 꼽아두면 어느정도 데이터 저장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USB슬롯도 2개를 지원하는데, 하나는 USB2.0 다른 하나는 USB 3.0슬롯 입니다. 운영체제가 윈도우니 OTG니 이런거 신경쓸 필요도 없고 그냥 회사나 집에서 사용하던 USB 끼우면 그냥 바로 작동. 마우스가 필요하면 USB 무선마우스 끼우면 끝~ 간단하죠?^^

 

 

윈도우를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될 오피스 프로그램도 호환성이나 이런 문제를 생각하지 않고 회사나 집에서 사용하던 그대로~ 뷰잉만 할꺼면 그냥 태블릿 모드로 쓱쓱 넘겨 보면 편리합니다. 물론 11인치라서 무게의 압박은 좀 있긴 합니다. PDF 파일도 별도의 뷰어 설치 없이 보기가 가능 합니다.

 

 

터치가 지원 되니까 마우스로 하기 불편한 확대나 축소도 쉽게 할 수 있고 그에 따른 UI도 잘 갖춰져 있네요. 역시 오피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윈도우 태블릿이 짱 입니다용. 

 

i코어 모델의 경우는 WiDi도 지원되기 때문에 프로젝터에 WiDI 커넥터를 연결해서 무선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거나 영화를 볼수도 있고, 풀사이즈의 HDMI 단자를 지원하기 떄문에 HDMI로 연결해서 외부 디스플레이에 출력할 수도 있습니다. 

 

성능은 CPU에 종류별로 나눠진 모델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만 베이트레일 모델도 상당히 훌륭한 점수를 줄 수 있겠습니다. 아톰프로세가 예전에는 참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베이트레일 되면서 퍼포먼스가 상당히 좋아 졌네요.

 

물론 명확히 울트라북이 좋다, 탭북이 좋다를 나눌수는 없겠지만, 이동이 잦아서 작고 가벼운 노트북이 필요하다면 탭북은 정말 너무나 좋은 대안이 되어 줄 수 있어 보입니다. 노트북처럼 자리를 많이 차지하지 않아서 휴대도 간편하고, i5나 i3정도의 모델을 구입하면 거의 울트라북과 동급이 되니까요.

 

올 봄에는 요녀석 들고 커피한잔 하면서 된장남 놀이좀 해봐야 할것 같습니다.^^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