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iPhone

아이폰5, 아이폰4에 비해 얼마나 달라졌나?

반응형


아이폰5와 아이폰4의 간단비교를 통해 알아보는 차이점


아이폰5의 출시가 이루어짐에 따라 아이폰을 기다려온 많은 유저들의 품으로 아이폰5가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정말 오래 기다리게 만들어서... 기다림에 지친 사람들이 안드로이드로 대거 넘어가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지만, 꿋꿋이 버텨온 사람들은 새로운 아이폰을 만나는 기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전작과는 얼마나 바뀌었을까요? 이미 발표가 오래전에 있었고 해외에서 들여온 사람들이 있긴하지만 국내 정발 아이폰5를 통해 얼마나 바뀌었는지 한번 비교해 보겠습니다. 


아이폰5는 기존의 아이폰보다 약간 큰 4인치의 화면을 가지게 되었지만, 세로로 더욱 길어진 화면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때문에 기존에 애플이 고수하던 4:3 화면비가 깨어지면서 변칙 해상도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아이폰5를 보면 삼성이 생각이 나는데, 그간 삼성이 갤럭시 시리즈에 해 오던 방식이 AP를 좀 더 좋은것을 쓰고 크기를 약간 늘리는 방식 이었거든요. 그러면서 애플리케이션들도 적당히 돌아갈 수 있다고 하고... 왜 이런걸 따라 가는지 원...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아우르던 고정 비율이 깨어지면서 기존 애플리케이션과의 호환성 문제가 있긴 하지만 비율이 맞지 않는 앱들은 빈 공간을 만들어 내어서 해결 하는 방식 입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고생하게 생겼내요.


아이폰4와 비교를 해 보면 늘어난 길이의 차이를 확 느낄 수 있습니다. 가로는 늘어나지 않고 세로로만 길어 졌기 때문에 실제로는 길쭉 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더라구요. 아이폰4나 4s는 블랙의 색상도 테두리가 무광 크롬 이었는데 아이폰5는 블랙과 화이트의 색상이 완전히 다릅니다. 개인적으로는 블랙 색상이 훨씬 멋진듯.



아이콘의 변화가 거의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아이폰5의 아이콘 크기가 약간 작습니다. 크게 차이가 나지 않고, 아이콘의 디자인에 변화가 없기 때문에 별반 달라보이지 않지만 약간 작아 지면서 세로로 5줄을 맞춰 놓았습니다. 



근대 사실 솔찍히 디스플레이가 살짝 실망인데, 제가 계속 옵티머스G를 사용하고 있었거든요. 레티나라고 하면 디스플레이로는 상당히 선명함을 자랑하는데 기본 화면의 선명함이나 깔끔함은 옵티머스G가 더 좋아 보입니다. 아직 사진파일이나 동영상 파일등으로 테스트를 해 본것은 안니지만 첫 느낌은 와~ 좋내~ 이런 느낌은 아니었어요... 스마트폰을 많이 보다보니... 자꾸 눈만 높아지는군요.



길이 뿐만 아니라 아이폰4와 아이폰5는  두께도 차이가 납니다. 아이폰5가 세로로 길어 졌지만, 전작에비해 더욱 얇아졌습니다. 그리고 중요한건 더욱 가벼워 졌다는 점 입니다. 실제 스펙상으로는 몇g 차이가 나지 않는것 같은데 손으로 직접 들어보면 그 무게 차이가 많이 나더라구요. 



아이폰5는 기존의 30핀의 충전&데이터 케이블 대신 라이트닝 케이블을 사용 합니다. 공간이 줄어 들면서 이이폰 단자가 하단으로 내려 오게 되었습니다. 요건 좀 불편 할 수 있는 여지가 있내요. 스틸 망으로 되어 있던 스피커와 마이크는 더욱 일체감 있는 디자인으로 바뀌었고 외부의 먼지등에 노출 되는 일이 더 줄수 있을것 같습니다. 눈으로 보기에도 더욱 깔끔한듯.


이이폰 단자가 사라진 상단은 아이폰4와 거의 비슷하지만 더욱 깔끔한 모습 입니다. 이렇게 보니 두께가 더 차이나 보이는군요. 아이폰5의 버튼이나 고정 나사 등 외부로 노출되는 대부분의 부품은 아이폰4나 4s에 비해 조금씩 작아 졌습니다.



길이가 길어져서 그런지 측면에 있는 볼륨조절 버튼이나 진동 전환 스위치의 위치가 약간 밑으로 이동 했습니다. 아마도 한손으로 쉽게 조작이 가능하도록 위치가 변경이 되었겠죠?



아이폰4와 4s는 뒷면에 새겨진 사과 로고나 다른 텍스트 들이 눈에 잘 띄이도록 되어 있는데, 아이폰5는 색상에 맞추어 바꿔 놓았습니다. 화이트는 기존의 아이폰4와 배열이 비슷 합니다. 뒷면의 카메라의 위치는 변하지 않았지만, 플래시의 위치가 약간 우측으로 이동 했습니다.



변화가 거의 없는 후면 카메라에 비해 전면 카메라는 화면의 가운데 부분으로 이동 했습니다. 아무래도 가운데 있는게 각도를 맞추는게 수월 했을까요? 수만가지 테스트를 진행하며 사용자 중심의 UX를 만들어내는 애플이니 길어진 바디에 맞는 위치가 여기라고 생각했던 모양 입니다.



측면에 있는 SIM 카드 슬롯도 크기가 작아 졌습니다. 예고 된대로, NANO SIM이 들어가게 되구요. 기존의 USIM도 잘라서 사용할 수 있다는 글을 보았는데 일반 USIM을 Micro USIM으로 자르는 것보다 NANO USIM으로 자르는 것은 좀 위험해 보이더라구요. 



화면이 길어진 탓에 한눈에 볼 수 있는 화면도 더욱 많아 졌습니다. iso6를 탑재하고 있어서 기존 버전에는 없던 여러가지 메뉴들이 보이내요. 사실 아이폰4를 업데이트 하면 같은 메뉴를 볼 수 있지만.... 귀차니즘에 아직 업데이트를 안했다는...ㅋㅋ


아이폰5와의 비교는 아이폰4와 했는데, 아이폰4나 아이폰4s는 큰 차이가 없으니 같은 결과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기존의 아이폰3Gs를 사용하던 사람들은 대부분 빠르게 아이폰5로 갈아타고 있는 중 입니다. 아무래도 OS를 변경해서 스마트폰을 바꾸는것은 여러가지 부담이 생기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폰을 선호 하게 됩니다. 12월 14일 부터는 컨트리 언락 버전의 아이폰5를 애플스토어에서 판매를 시작 할 예정인데, 국내 자급제 시장에 풀리게 될 첫번째 프리미엄 스마트폰 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주목이 되고 있기도 합니다. 참으로 오랫동안 기다린 아이폰5~ 반갑다 아이폰5야~^^



반응형
Comments.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