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떠나는여행/국내

보문단지에서 만난 봄의 전령사 벚꽃과 해넘이

봄꽃의 대명사 하면 역시 벚꽃이 빠질수 없습니다.
올해는 날씨가 추운날이 많아서 인지 벚꽃이 피는 시기가 좀 늦은감이 없지 않습니다.벌써 4월중순이 넘어 가고 있는데, 떨어진 벚꽃이 그리 많지 않은것을 보면 말이죠.
지난 주말 경주 보문단지에 벚꽃을 구경하고자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굉장히 어두워 보이지만 사실 이때 까지만 해도 그다지 어두운 시간은 아니였습니다.. 나름 설정샷 이라고나 할까요?^^ 금방이라도 해가 떨어질듯한 그런 시간대 였습니다.

초입에 주차장에 차를 새워두고 걸어가는데 반가운 벚꽃들이 김군이 왔음을 반겨주더군요.
올해는 꽃구경도 못하고 넘어가나 했는데... 이렇게 라고 벚꽃을 구경할수 있었으니 다행 이라고 생각 합니다.

3주만에 아빠와 만난 예준이~ 역시 아빠는 아빠인지.. 잊어버리지 않고 무척 반겨 주어서.. 고맙기 까지 하더군요. 오랜만에 만난 예준이를 데리고 포항을 떠나오기 전에 나들이를 나섰는데.. 시간이 없어서 저녁시간에나 경주를 둘러볼수 있어서.. 그리 멋진 사진은 되지 못했습니다.^^;

시간이 늦어가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벚꽃이 만개 했음을 즐거워 하고 사진을 담기에 바쁩니다.
그래도 서울보다는 덜 복잡해서 너무 좋더군요. 서울은 어딜가나 사람이 넘쳐나서 사실 꽃구경 다니기도 맘이 편하지 않아요..ㅋ 리고 무었보다 보문단지에는 주차비가 없다는 사실~~

보문단지 안에는 커다란 호수가 있습니다. 이곳에 2인이 타고 다닐수 있는 소형 오리배도 있고, 유람선 처럼 다니는 오리배도 있어요. 아주 어릴적 김군이 포항살때 오리배를 타던 생각이 아직도 납니다.
근대 이 호수에서 낚시를 하시는 분들이 참 많더군요. 저 멀리 보이시죠? 아무도 머라는 사람도 없고 별다른 제재를 가하는 사람도 없는것을 보니 그냥 묵인해 주나 보더군요.

주차장이 따로 있긴한데도 이 안에 까지 굳이 차를 가지고 들어 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좀 복잡 한곳도 있습니다.. 왜 이 안으로 까지 차를 가지고 들어 오는지 원..
그래도 어딜보아도 하얀융단을 깔아 놓은듯 보이는 벚꽃들이 굉장히 기분을 좋게 합니다.

시간이 늦은 탓에 광량이 적어서 사진들이 그다지 예쁘지는 않군요. ^^;
좀 밝게 보정 했지만 사실 조금 어두웟습니다.

조금 과도하게 클로즈 업도 해보고 오랜만에 예준이와 예준맘과 꽃길을 걸으며 나들이를 나가니 기분이 좋습니다. 예준이는 처음 보는 벚꽃일텐데 늦은 밤에 보게 되어서 좀 아쉽긴 하네요.

보문단지에 이제 어둠이 내리고 있습니다. 군대군대 밝혀놓은 가로등에 분위기가 좋긴 하지만 낮에 보는것 만큼의 화려함은 덜하더라구요. 사진을 찍긴 했지만 손각대라 흔들린 사진도 많고..

이제 조금만더 있으면 해가 넘어 갑니다.
요즘 저렇게 해 지는 풍경을 본게 참 오래 되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서울에는 건물들이 가득해서 건물 사이로 가끔 보긴 했지만, 산등성이를 넘어가는 붉은 불덩이 같은 해의 모습 아쉽다기 보다 반갑더라구요.^^

해지는 풍경을 보던 저 2분, 친구 사이 같던데 참 부럽게 보이더군요.
사랑하는 사람들과 지는 해를 보며 꽃내음과 함께 새로 찾아온 봄의 기운을 느끼며 한해의 다짐을 해 보는것도 참 좋은 시간이 될것 같습니다.

이제 완전히 어둠이 깔려 버린 보문 단지..
어둠이 내렸어도 아이들을 태운 전동 바이크들은 쉴줄을 모릅니다.
보문단지에 자전거나 저런 바이크 빌려주는곳이 많이 생겼던데 별다른 안전장치도 없이 길을 달려대는 통에 좀 위험해 보이더군요. 관광객들이 즐기는것은 좋으나 어느정도 규제가 좀 있어주어야 할것 같습니다.

돌아갈 준비를 하면서 나오다 발견한 한옥과 너무 안어울리는 엔틱풍의 간판을 발견..ㅎ


가게안을 온통 프로방스 풍으로 꾸며놓은 보문단지와는 정말 안어울릴것 같은 분위기의 가게..ㅎ
근대 왠지 너무 반갑고 또 묘하게 잘 어울리더라구요.
가게는 2개로 나누어져서 한쪽은 커피숍이고 한쪽은 각종 악세서리와 도자기용품 그리고 허브차등을 팔고 있습니다. 김군이 꿈꾸는 바로 그런 가게.. +_+
저도 보문단지에 저런 가게 하나 내어 볼까요? 아내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ㅎㅎ

사실 벚꽃사진을 보여 드려야 하는데 좀 늦은 시간에 도착한 탓에 광량이 적어서 멋진 사진은 건지지 못했군요. 좀더 화사한 벚꽃의 자태를 보여 드리고 싶었는데 말이죠.
아직 서울쪽에는 벚꽃이 다 피지 않아서 이번 주말쯤 나가 보시면 정말 멋진 벚꽃들을 만나 보실수 있을것 같습니다. 안산도 괜찮고(경기도 안산 아닙니다.ㅎㅎ) 선유도도 좋고 말이죠. 여의도는 정말 복잡하니 그다지 권해 드리고 싶지는 않군요..ㅋㅋ
봄이 점점 사라지고 있으니 어서어서 봄을 맞이하는 꽃나들이를 주저하지 마시고 계획을 잡아 보세요~ 

Comments.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