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떠나는여행/국내

[알펜시아]사람없고 조용한 스키장은 여기가 최고~ 편안한 유럽풍 인테리어의 알펜시아 리조트

반응형
연휴끝날 아내와 함께 휘팍을 찾았다고 어제 전해 드렸습니다.
예준이 짐들 때문에 제 장비를 가져가는게 번거로워서 휘팍에서 보드렌탈을 했는데요, 너무 축축하고 장비도 완전 노후 되었더군요. 직원들도 너무 불친절 하고 해서 오후 타임만 휘팍에서 보내고 알펜시아로 넘어 갔습니다.

아이폰을 사면 알펜시아 리조트의 리프트권을 주는 행사가 있습니다.
선착순 6만명까지 인데 아직 다 채워지지 않은듯 하더군요. 저희 회사 분들도 안 받으신 분들이 많으시던데 아이폰 사신분들은 쿠폰 발급 받아서 알펜시아로 고고씽~ 하세요~
휘팍에서 알펜시아 까지는 30분 남짓 걸립니다.

저희가 도착한 시간은 6시가 조금 못되서 도착 했습니다. 그때는 날이 밝았는데 준비 하다 보니 어느덧 해가 저물었더군요. 스키하우스 입구 바로 옆에 티케팅 창구가 있습니다.
KTF멤버스 카드가 있으면 렌탈과 리프트를 40% 할인 받을수 있고 여성분들은 특별한 할인 카드가 없어도 장비랜탈에 한해서 50%할인 받을수 있습니다.

알펜시아가 원래 어디것 인지 잘 모르겠는데 인터콘티낸탈의 호텔이 있는것을 보니 아마도 인터콘티넨탈의 리조트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KT랑 프로모션 계약을 했는지 여기저기 아이폰 관련 광고물들이 아주 많습니다.

KT라운지에 쿠폰을 출력해서 가면 리프트 교환권2매를 내어 줍니다.
교환권으로 주기 때문에 아무때나 바꿔서 탈수 있습니다. 종일권으로 주는데 야간만 타고 오려니 좀 아깝긴 하더군요.
아내만 탈 예정이기 때문에 한장은 고이 모셔두고 한장만 교환. 아내는 렌탈도 여성할인 받아서 50%할인된 금액으로 1만원에 렌탈 완료.

스키장에 막 도착해서야 잠에서 깨어난 예준이~
여기가 어디인지 몰라서 한참을 두리번 거립니다. 이제 제법 어린이 티가 나나요?ㅎㅎ

알펜시아는 새로 생긴 리조트 답게 장비들이 무척 깨끗하고 좋습니다. 아내는 보드만 빌렸는데 다른 리조트와 다르게 깔끔하니 좋더군요.
스키&보드복 빌려주는곳에서 잠시 대여품을 봤는데 럭셔리 리조트를 지향하는 알펜시아답게 대여하는 옷들도 괜찮더군요.

아내가 빌린 보드 입니다.
보통은 보드 양 끝에 보호대가 붙어 있는데 그런것도 없고 새장비라서 깔끔 합니다.
근대 부츠는 보아 부츠가 아니더군요. 살짝 아쉽..ㅎㅎ

슬롭 입구로 나오면 특이한 모양의 KT라운지가 있습니다.
SHOW홈페이지에서 쿠폰을 출력해 와야 하지만 출력하지 못한 분들은 여기서 쿠폰번호를 확인해서 리프트교환권을 받을수 있습니다. 안에 간단한 차나 커피를 마실수 있게 되어 있구요.
6시 까지만 운영하니까 그 전에 가야 이런저런 일들을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알펜시아는 유럽풍의 럭셔리 리조트를 지향하는 리조트 입니다.
건물들은 전부 목조인테리어로 되어 있고 높은 건물보다는 낮은 호텔식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아담해 보이고 유럽의 작은 리조트에 온듯한 그런 기분이 들더군요.
거기에 사람도 아직은 그다지 많지 않아서 너무 편하고 좋아요.

이곳이  메인 타워콘도 인것 같던데 아직 알펜시아의 콘도는 이용해 본적이 없어서 정확한 동선들이 잘 그려지지 않습니다. 새 건물들이라서 깨끗한것이 참 좋아보이고 항상 예준이와 동행해야 하는 김군에게는 사람없고 조용한 이곳이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사진에는 잘 안나왔는데 간판에 인터 콘티낸탈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말로만듣던 인터콘티넨탈 그룹에서 만든 리조트 일것이라고 생각이 드는 부분..ㅎ
아마 저곳은 호텔이 아닐까 생각이 드는군요.
다른 스키장과 다르게 호텔은 슬롭에서 약간 떨어져 있내요.

곳곳에서 만나볼수 있는 유럽풍의 인테리어들.. 거기에 한적하고 조용해서 마치 제 개인 별장에 놀러온 기분이 살짝 들기도 합니다..^^;;
분위기 있는 곳도 많고 건물들도 아기자기 하니 예뻐서 연인들이 무척 좋아 할듯

저 멀리 스키점프대의 타워가 보입니다.
1월에 열린 눈꽃 축제때 점프대를 무료개방 했다고 합니다. 그때 못가본것이 아쉽내요.
실제로 보면 굉장히 높더라구요.

상급자 리프트는 운영을 안하던데 아직 열지 않은것 인지는 물어보지를 못했내요.
야간에 갔을때 중급과 초급 코스를 오픈해 놓았는데 워낙 사람이 없는지라 대기시간 0분 입니다.
아내의 이야기를 빌면 중급자코스에 일자코스와 구불구불한 코스가 있다더군요.
이날 눈도 내려서 완전 재미나게 탈수 있었을텐데.. 아내만 이용하고 전 예준이와 룰루랄라 놀았습니다.ㅎ

환하게 불을 밝힌 스롭들이 굉장히 운치 있어 보입니다.
다른 스키장에 비해 슬롭의 갯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한눈에 거의 대부분 다 들어 오는데 그 모습이 또 다른 매력을 풍기더군요.
슬롭이 매우 길지는 않지만 넓은 편이고 짧은 거리는 아니기 때문에 묘기를 부리는것을 즐기는 분들이 아니라면 편안하게 타기 딱 좋을것 같아요.

이쪽이 초급 코스였던것 같은데 넓이가 넓은편 입니다.
용평의 메가그린이나 블루 쪽 보다는 좁지만 이곳은 사람이 없다는 매리트가 있으니까요..ㅎ

몇일전 내린 폭설로인해 가는 곳곳이 눈의 향연 입니다.
리조트 자채도 분위기 있지만 여기까지 들어오는 차안에서 아내와 저는 그 멋진 풍경에 내내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들어 왔습니다.
휘팍에서 용평쪽으로 더 달리다보면 터널을 하나 지나게 되는데 터널 하나를 지나는 순간부터 눈내린 세상의 풍경이 펼쳐지는데, 말로만 듣던 설국에 온듯한 기분이었다고나 할까요?^^ 눈내린 낮 풍경은 정말 절경이에요.

김군을 향해 걸어오시는 마님..
혼자 타니까 재미 있더냐! 나도 타고 싶었단 말이다..ㅠㅠ 엉엉
원래 끼던 장갑이 자꾸 젖는다고 예비 장갑을 끼워 줬더니 좀 컬러 매치가 안되는군요.
내년 시즌에는 장갑하나 사야 겠습니다..ㅎ

예준이도 얼짱 각도로 한장~^^
계속 유모차에 갖혀 있어야 하니까 짜증을 내길래 공갈을 입에 물려 주었더니 잠잠~ 해 졌습니다.
예준이를 보느라 전 계속 스키하우스쪽을 돌아 다녔는데 이제 어디에 뭐가 있는지 눈 감고도 찾아 갈수 있을것 같군요..ㅋ
이곳은 카페테리아 인데 편하게 앉아서 물도 마시고 쉴수도 있긴 하지만 9시가 넘어가면 문을 아예 닫아 버리니까 그 후에는 다른곳에서 쉬어야 합니다.

알펜시아가 생긴지가 얼마 안되서 참 깨끗하고 좋은대 아직 부대 시설이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공사중인 건물들도 몇몇 있구요. 그래도 다른 북적대는 스키장 보다는 예준이와 편하게 있을수 있는 이곳이 전 참 맘에 드는군요.
건물들도 아기자기 하니 참 예쁘고 눈이 좀 녹으면 좀더 사진 찍을만한 포인트를 많이 찾을수도 있겠습니다.
아직 겨울이 다 가지 않았습니다. 장비를 챙겨들고 어서 어서 스키장으로 고고씽~^^

반응형
Comments.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