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두 손이 자유로운 웨어러블 360 카메라, KT 핏360 (FITT360)

넥밴드형으로 손이 자유로운 360도 촬영 KT 핏FITT360



작은 부피로 고화질 영상을 담을 수 있는 개인 촬영 장비가 늘어나면서 사진과 함께 추억을 영상으로 담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액션캠의 인기가 높아지는 것도 이런 니즈가 반영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아무래도 무언가 촬영한다는 게 두 손이 자유롭지 못한 일이라 제대로 즐기기가 힘들기도 합니다.


때문에 자유로운 두 손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거치대나 마운트가 사용되곤 하는데요. KT의 핏360(FITT360)은 넥밴드형 웨어러블 360 카메라로 1인칭 시점으로 촬영되기 때문에 활용도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거기다 4K 지원에 스트리밍까지! 솔귓해지는 카메라죠?





패키는 매우 깔끔하게 되어 있네요. 요즘은 이런 심플하고 깔끔한 패키지가 대세인가 봅니다. 개인적으론 FITT360을 무척 기대하고 있는데, 요즘 이런 액티비티 한 상황에서 촬영할 수 있는 360 카메라에 관심이 많거든요. 리코 세타도 써봤는데... 생각보단 별로여서...ㅠㅠ 아.. 물론 제가 사용하는 환경 때문입니다. 리코 세타도 좋아요.





요즘 KT가 외부 업체와 제휴해 다양한 제품을 내놓고 있는데, 요것도 자체 제작은 아닙니다. 링크플로우(LINKFLOW)의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데, 아마 독점 판매 형태인 것 같습니다. 





여튼 패키지 구성은 많지는 않습니다. 충전기와 본체 그리고 목에 걸었을 때 흔들림을 잡아 줄 넥 클립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약간 무겁지 않을까 싶었는데, 목에 거는 타입이라 착용하고 나면 무게감이 크진 않더라고요.





넥클립은 3가지 타입으로 제공되는데, 길이가 길면 안정적인 반면 길이가 짧을수록 목에 걸고 벗기가 편합니다. 상황에 맞게 활용하면 될 것 같은데, 잘 벗겨지지는 않지만 조금 더 활동적인 상황에 대비해 목걸이 같은 게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FITT360 디자인도 나쁘지 않습니다. 얼마 전까지 인기를 끌었던 LG의 넥밴드 타입의 블루투스 이어폰도 있었고 해서 주변에서도 익숙한듯 하고요. 개인적으론 너무 어두운색보단 밝은 색을 추천!





다른 360 카메라와 다르게 후면에 하나 그리고 좌/우에 전방으로 향하는 카메라 2개 해서 총 3개의 카메라를 가지고 있습니다. 3개의 촬영된 영상을 하나로 합쳐주게 되는 거죠.





187도의 넓은 화각으로 360도를 커버하는 방식이고 F2.1의 비교적 밝은 렌즈를 사용하고 있어서 화질도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3개의 카메라를 이용해 합치는 방식이라 스펙상의 화질보단 떨어지게 됩니다. 이건 360 카메라가 가진 공통된 특징이죠. 





본체에 64GB의 내장 메모리를 가지고 있고 최대 128GB를 지원하는 Micro SD카드 슬롯을 이용해 확장할 수 있습니다. 4K 촬영이 가능하니 메모리 관리도 잘 해야겠네요. 뒷 커버 안쪽에 전원 버튼과 충전단자 그리고 Micro SD카드 슬롯이 있어서 깔끔하게 숨겨집니다.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FITT360만으로도 촬영을 할 수 있어서 간단하고 빠르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본체 안쪽에 녹화 버튼이 있는데, 한번 누르면 사진촬영 길게 누르면 영상 촬영입니다. 





촬영을 해보면 아주 편한데 간단히 목에 걸고 촬영하면 되니 카메라의 방향을 정하거나 손에 드는 번거로움이 없으니 매우 편합니다. 두 손이 자유로우니 활동 범위가 넓어져서 움직임이 많은 액티비티도 쉽게 담을 수 있고요.





목에 걸어보면 약간 간격이 생기는데 클립이 목을 비교적 견고하게 잡아주기 때문에 움직임도 적어서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습니다. 요즘 여행 가면 루지나 집라인 등 다양하게 활동적인 영상을 촬영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액션캠을 들고 타는 것보다 더 편리하죠.





다만 좀 아쉬운 건 최대 1시간이라는 촬영 시간과 IPX4라는 다소 아쉬운 방수 등급인데요. 방수 등급이 높아서 액션캠처럼 가벼운 물놀이에도 활용할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말이죠. 2세대를 기대해 보죠.




이미지를 저장하면 이런 식으로 저장됩니다. 3개의 카메라로 저장한 사진을 하나로 연결하는 방식이죠. Fitt360에서 PC로 바로 저장하면 가공되지 않은 이미지로 저장되기 때문에 편집 과정이 필요하니 스마트폰에서 Fitt360 앱으로 전송 받는 게 편합니다.




IMG_20190802_124627


IMG_20190802_124342


< KT FIIT360 카메라 사진 촬영 360 사진 샘플 >


요즘은 360 카메라를 보급이 늘고 스마트폰으로도 촬영할 수 있어서 그런지 이미지 뷰어가 360 이미지나 영상을 지원하곤 하는데요. 360을 지원하는 경우는 마우스를 돌려가며 주변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아직 티스토리는 360 이미지를 지원하지 않아서 외부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네요. 대충 이런 느낌이다 정도 보면 될 것 같은데 아쉬운 분도 보이긴 합니다.





녹화 버튼을 짧게 누르면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데, 사진을 촬영하면 약간 딜레이가 있습니다. 기기적인 딜레이라기보단 손으로 버튼을 누르면 흔들림이 생기고 버튼을 누를 때 렌즈를 가릴 수도 있으니 그것을 방지하기 위한 약간의 시차를 두는 듯합니다. 영상 촬영 중에도 버튼을 누르면 사진을 촬영할 수 있고요.






< KT Fitt360 으로 촬영한 360 영상 >

4K로 촬영하여 업로드 된 영상은 수신 환경 및 영상 플레이어에 따라 VOD 재생 화질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영상 플레이어의 ‘설정’ 메뉴에서 최대 화질로 변경하여 감상할 수 있습니다.


영상도 마찬가지로 처리되는데 위의 것은 가볍게 자전거로 한강을 자전거로 달리면서 촬영해본 영상과 걸어본 영상입니다. 유튜브에 올리면 자체적으로 360 카메라로 인식해서 360 영상으로 보여 줍니다. 물론 마우스로 방향을 돌려가며 볼 수 있죠.





손이 자유롭게 때문에 그동안 다른 카메라로 촬영하기 힘들었던 부분까지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는데, 레저를 주로 촬영하는 사람들에게 상당히 호평받을 것 같습니다. 1인칭 시점에서 보는 영상이라 다른 영상들과도 차별화가 되고요. 





촬영된 영상은 리얼 360앱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바로 다운받거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PC와 연결해서 불러올 수도 있지만 무선으로 바로 연결되니 편리하더라고요.





리얼 360앱을 FITT360에 연결하면 유튜브나 페이스북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도 가능한데요. 360 영상의 경우 영상의 용량이 큰 편이라서 LTE 사용자들은 720P HD 급의 스트리밍만 가능합니다. 





5G 사용자는 더 높은 화질로 스트리밍 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는데, 확실히 빠른 5G가 이런 곳에 필요하긴 하네요. 얼마 전 KT의 5G 속도 측정 내역을 블로그에 기록해 두었으니 참고해 두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재밌는 건 FITT360을 이용해 영상통화도 가능하다는 점인데 화질은 라이브 스트리밍의 조건과 동일합니다. 상대방도 리얼 360앱을 사용하고 있어야 한다는 점~ 360 카메라로 하는 영상통화~ 궁금하지 않은가요?ㅋㅋㅋ


지금까지 360 카메라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FITT360은 확실히 매력 포인트가 많은 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KT의 빠른 네트워크와 연계해 고화질 라이브 스트리밍까지 가능한 장점은 꽤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1인칭 시점의 독특한 촬영은 나를 주인공으로 하는 추억을 담기에도 무척 좋아 보이는데요. 아직까지 5G 네트워크가 실감 나는 부분이 많진 않지만 이런 서비스들이 하나 둘 늘어가면 자연스럽게 5G와 가깝게 되겠죠. 함께하지 못한 아쉬운 순간들도  FITT360으로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생생한 추억을 담아 보세요.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