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삼성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온7 프리미엄의 옷을 입은 보급형 스마트폰

사용후기로 알아보는 갤럭시온 7 스펙과 장단점

 

스마트폰이 거의 필수품처럼 자리매김하면서 중저가 스마트폰의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수요나 요구가 끊이지 않지만, 스마트폰의 성능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중저가 스마트폰의 성능 또한 높여지는 결과를 낳았고 디자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못지않은 제품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기 때문이죠.

 

삼성의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은 A, J 그리고 on(온) 시리즈가 있는데 그중 갤럭시 on7은 삼성의 중저가 라인업 중 가장 스펙이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뭐 대동소이 하긴 하지만 그렇게 정의할 수 있는데 삼성의 중저가 라인업이 너무 많아지고 있긴 합니다. 뭐 정리 하긴 하겠죠.

 

 

디자인은 삼성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DNA를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무난하고 심플하지만 싸구려틱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론 골드 컬러보단 블랙 컬러가 더 고급스럽고 좋더라구요.

 

 

2.5D 글라스를 적용해서 전면에서 보이는 모습도 고급스럽습니다. 2.5D 치곤 엣지 곡률이 그리 좋아 보이진 않지만 터치 버튼 부분까지 일체감 있게 되어 있어서 느낌이 나쁘지 않습니다. 꽤 튼튼해 보이기까지 하구요.

 

 

대화면 스마트폰이지만 노트7처럼 가로폭이 좁은 형태의 디자인이라 그립감도 꽤 괜찮습니다. 노트7이 배터리 문제만 아니었으면 참 좋았을 텐데 자꾸만 아쉬움이 남는군요.

 

 

요즘 대세가 되어버린 메탈 느낌의 바디를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 중국산 저가 스마트폰도 메탈 폰으로 나오는 시대이니 중저가 스마트폰도 점점 산티를 벗고 있습니다.

 

상단과 하단 부분을 2톤으로 나눠 놓았는데, 컬러도 약간 다르긴 하지만, 마감을 다르게 해서 밋밋해 보이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큰 특징은 아니지만 나름 디자인에도 신경 쓰긴 했죠. 특별함이 묻어나는 디자인은 아니지만 무난한 느낌입니다.

 

 

하드웨어 스펙을 잠시 살펴보면 삼성의 엑시노스 7870 칩셋을 사용하고 3G RAM 5.5인치의 풀 HD (1080 x 1920, 403 ppi)의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내장 메모리는 16GB로 내장 메모리가 참 아쉽긴 하네요.

 

 

물론 Micro SD카드 슬롯을 가지고 있어서 메모리 확장은 가능합니다. 최대 256GB까지 지원하니 외장 메모리는 넉넉하게 확장할 수 있긴 한데, 기본 메모리가 아쉽네요. SIM 카드는 나노 SIM을 사용합니다. 최근에 나오는 스마트폰은 모두 나노심을 쓰는 것 같네요.

 

 

배터리는 일체형으로 33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일체형 스마트폰은 배터리 문제에서 자유롭기가 힘든데, 대용량 배터리로 사용성을 높여주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리소스를 한 번에 정리해주고 보안 검사까지 해주는 스마트 매니저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OS는 안드로이드 OS 버전 6.0 마시멜로를 적용했습니다. UI는 기본 터치위즈 UI라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터치위즈도 몇 세대를 건너오면서 꽤 발전을 많이 했죠. 기본에 충실하고 쓰기가 쉬워지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는 5.5인치 풀 HD 디스플레이입니다. 삼성의 AMOLED 디스플레이가 아닌 TFT LCD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색감이 과하지 않고 편안한 느낌입니다.

 

 

TFT는 시야각이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기술이 많이 발전했는지 야외에서도 꽤 괘찮은 시안성과 시야각을 보여 줍니다. 약간 빛이 오버 될 정도로 밝은 한낮인대도 꽤 괜찮죠?

 

 

갤럭시 온7 2016에는 디스플레이 밝기 조절 외에 야외 모드가 있어서 야외 모드로 해 두면 15분 동안 최대 밝기 보다 더 밝은 화면을 유지합니다. 덕분에 야외에서도 높은 시안성을 확보할 수 있구요. 중저가 보급형 스마트폰 중에 디스플레이 밝기가 어두운 제품들이 많은데 이것 참 좋더라구요.

 

 

보급형이지만 지문인식이 적용된 홈 버튼을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은 모바일 뱅킹도 생체 정보 인식을 지원해서 요모조모 쓸 일이 많으니 없으면 서운하죠. 요즘은 지문인식 정도는 기본이 되는 것 같습니다.

 

 

갤럭시S7 엣지와 지문인식 비교해 봤는데, 삼성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지문인식 속도나 정확도가 떨어지지 않습니다. 원래 삼성 페이가 들어 간다고 했는데 국내 출시 모델에는 삼성 페이가 빠졌더라구요. 가장 아쉬운 것 중에 하나 입니다. 삼성 페이만 적용 되었더라면 더 좋은 평가를 받았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안투투 하드웨어 벤치마크 점수는 4만5천 점 정도입니다. 최근 소개했던 LG의 보급형 스마트폰 X 파워와 비슷한 정도입니다. 벤치마크 점수는 절대치는 아니니 어느정도 수준인지 참고 정도 하면 되겠습니다.

 

 

간단한 게임을 즐기거나 프로그램을 돌리는데 큰 문제는 없지만 고사양 게임을 플레이하는 등 일시적으로 높은 그래픽 성능을 요하는 작업을 진행할 땐 그리 원활하진 않습니다. HIT 같은 고사양 게임들을 몇 개 플레이해 봤는데, 그래픽 설정을 최대로 낮춰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더라구요.

 

 

인터넷 서핑이나 이북을 보는 것은 큰 문제없는데, 아몰레드보단 확실히 TFT라서 눈이 더 편안합니다. 삼성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컬러 밸런스를 조절하는 메뉴가 있는데, 갤럭시온7 2016에는 그건 없네요.

 

하지만 와이파이는 IEEE 802.11 a/b/g/n이라 2.4Ghz 대역만 지원합니다. 체감상 서핑이나 게임할 때 느리다는 생각을 많이 하진 못했지만, 기가 와이파이를 지원하지 못하는 건 아무래도 감점 요소입니다.

 

 

카메라는 후면 1300만 전면 800만 화소로 고사양의 카메라를 갖추고 있습니다. 고질적인 카툭튀 디자인의 모습도 없구요. 삼성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플래시 부분에 심박계가 있지만 갤럭시온7은 없네요.

 

 

일상속에서 찍어 본 사진들 입니다. 화소가 사진 품질을 좌우하진 않지만 F1.9의 밝은 렌즈를 가지고 있어서 나름 만족할만한 사진들을 건질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빛이 있는 상황에서는 꽤 괜찮고, 광량이 적은 환경에서는 좀 아쉬울 때도 있지만 그럭저럭 나쁘지 않습니다.

 

최근 보급형 중저가 스마트폰도 카메라가 좋아지고 있는데, 좋은 하드웨어를 갖춘 만큼 보급형도 사진 품질이 좀 더 좋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 봤습니다. 

 

 

갤럭시온7 2016은 특이하게 측면 상단에 스피커를 가지고 있습니다. 좀 생뚱맞은 위치에 스피커가 있긴 하지만 출력이나 사운드는 나쁘지 않더라구요.

 

 

덕분에 가로로 들고 보는 영상 시청이나 게임을 플레이할 때 왜곡되지 않은 사운드를 들을 수 있습니다. 색상 밸런스도 나쁘지 않아서 영상 보는 맛이 좋더라구요. 자주 접할 수 있는 대부분의 파일 재생과 자막도 지원하지만 역시 4K 영상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KT에서 갤럭시온7 2016을 구입하면 얻을 수 있는 혜택 "

 

갤럭시온7 2016의 공식적인 출고가는 339,000원입니다. KT에서 지원하는 공시지원금이 최대 30만 원이고 추기 지원금 4만 5천 원을 더하면 345000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대 지원을 받으면 5만 원대로 구입할 수 있는 거죠.

 

거기에 KT의 멤버십 포인트로 최대 5만원 할인, 제휴 카드로 통신비 할인을 받을 수 있고, 제휴 포인트를 이용해서 무제한으로 할인받을 수 있으니 거의 공짜로 구입하고 통신비 할인까지 받을 수도 있습니다.

 

 

KT 직영 온라인 점에서 구입하면 구매 고객 전원에게 전용 케이스 + 보호필름 + 보조배터리 + 삼성 SD카드 16기가 +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이 들어간 5종 스페셜 패키지를 제공한다고 하니 푸짐한 구성입니다. 직영온라인 점에서 구입한 사람들은 구매 후 개통 후기를 남기면 기어S2 스포츠 모델의 추첨 기회까지 있으니 꽤 매력적인 조건이죠?

 

최근 출시되는 중저가 스마트폰들은 중저가 스마트폰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스펙도 괜찮고 디자인도 좋아서 보급형은 싸구려라는 인식을 많이 불식시켜주고 있습니다. 물론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부족한 부분이 보이고 아쉬운 몇 가지가 있지만 가성비로만 놓고 보면 나쁘지 않거든요. 예전 싸구려틱한 외형을 가진 보급형들은 이제 자취를 감추는듯싶네요.

삼성이 갤럭시노트7 이후에 중저가 스마트폰에 집중하고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라인업이 많아지고 복잡합니다. 아마도 곧 한번 정리는 할것 같지만 비슷비슷한 제품들을 계속 내놓고 있는게 삼성 답진 않네요.

갤럭시 온7 2016이 아주 특별한 특징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무난하게 사용할만한 중저가폰을 찾는다면 한 번쯤 눈여겨볼만합니다.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