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노트북

얇고 세련된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 ASUS G501

개봉기로 알아보는 에이수스 G501 노트북의 디자인과 사양

 

노트북의 수요가 점점 많아지면서 고성능을 요하는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과 그래픽 작업을 위한 고성능 노트북 시장도 점차 넓어지고 있는 추세 입니다. 복잡한 데스크탑 대신 노트북 한대면 모니터와 연결해서 듀얼 혹은 그이상으로 사용할 수 있으니 굳이 PC를 고집하지 않아도 되게 되었죠.

 



예전에는 고성능을 요하는 이런 게이밍 노트북들은 굉장히 크고 무거워서 부담스러웠는데, 부품들이 소형화 되면서 게이밍 노트북들도 서서히 경량화 및 소형화 되어 가고 있습니다.

 

 

에이수스가 G라인의 강화를 외치며 야심차게 내어 놓은 게이밍 노트북 G501은 ASUS의 ROG(Republic of Gamers)의 G라인 노트북 입니다. G라인에는 노트북 뿐만 아니라 게이밍 데스크탑도 최근 선보이기도 했구요. 아직도 아수스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정식 브랜드 명칭은 에이수스 입니다.

 

 

원래 큰 겉박스 안에 작은 박스와 함께 비닐로 쌓여진 가방이 하나 들어 있습니다. 겉박스는 배송중에 생길 수 있는 스크레치들을 효율적으로 막아주는 역활을 하고 있죠. 가방이 쿠션 역활도 해 주겠네요.

 

 

가방의 재질도 꽤 좋은 편이고 칸칸이 잘 나눠져 있긴한데, 세련미는 조금 떨어집니다. 원래 이렇게 사은품으로 주는 가방중에 별로 좋은게 없더라구요. 예전에 다른 제조사에서 마이클코어스랑 콜라보한 가방을 주기도 했는데, 차리라 돈을 더 받더라도 그런 가방 선택할 수 있게 해 주는게 나을듯 싶기도 하네요. 제 취향은 아닙니다용..ㅋㅋ

 

 

작은 박스 안에는 에이수스의 G501이 담겨져 있습니다. 15.5인치의 대화면 노트북이니 작은 박스라고 하기는 좀 무리인가요?^^;; 요즘 게이밍 노트북에 대한 환상 혹은 동경을 가지고 있는데 보는 순간 설램~

 

 

박스 안에는 칸칸이 나눠서 부속들이 들어가 있습니다. 원래 리뷰용으로 다른 분들이 대여 받았다가 저에게 온것이 부속의 위치가 맞는지는 모르겠네요.

 

 

에이수스 제품을 구입하면 항상 볼 수 있는 케이블 타이와 융이 들어 있고  MINI DISPLAY PORT를 RGB로 변환해 주는 케이블이 하나 들어 있습니다. 랜포트를 따로 가지고 있지 않은 대신 USB연결형 포트가 기본으로 들어 있구요. DP를 변환해 주는 케이블이 들어 있는게 정말 고맙더라구요. 전에 한번 DP포트만 지원하는 모니터가 있어서 변환 케이블을 구하려고 엄청 고생했거든요...ㅠㅠ

 

 

AC전원 케이블은 상당히 큼지막한 편입니다. 요즘 추세가 전원 케이블도 슬림하게 가는데 오히려 이건 우람해 졌습니다. 아마도 안정적인 전원 공급을 위해서 인듯 한데, 집에 있는 울트라북 노트북 AC전원도 똑같이 19V짜리인데 훨씬 슬림하거든요. 요건 어떻게 바뀔수 없나 모르겠습니다. G501이 15인치대 노트북이라 사이즈가 크긴 하지만 휴대할수 있을만큼 슬림해 졌는데 전원도 같이 슬림해 져야 할듯. 무게도 거의 550g에 육박...ㅎ

 

 

디자인은 꽤 준수한 편입니다. 기존의 게이밍 노트북 하면 고사양을 담기위해 무겁고 투박한 면이 없지 않았는데, 요즘 나오는 게이밍노트북을 보면 디자인이 꽤나 깔끔 합니다. 물론 한손으로 들기는 조금 벅찬 무게 입니다.

 

 

 

활용기 편에서 조금 더 자세하게 다루겠지만 간단하게 사양을 살펴보면 4세대 인텔코어 i7-4720HQ(하스웰)이 장착되어 있고, 15.5인치의 IPS디스플레이와 12GB까지 확장이 가능한 4GB의 RAM, 그리고 지포스 GTX960ㅡ GDDR5 4GB 그래픽 카드를 장팍하고 있습니다. 보통 그래픽 성능은 그래픽 카드가 중요한 역활을 하기 때문에 게임 뿐만 아니라 그래픽작업이 많은 전문가들에게도 적당한 노트북 입니다.

 

  

블랙과 레드의 조합으로 강력한 느낌을 주고 있고 알루미늄 바디를 채택하고 있으면서 헤어라인 무늬를 적용해 고급 스러움까지 더해주고 있습니다. 디자인은 꽤나 신경쓴 부분이 많은것 같은데, 특히나 상판 부분에 붉은 테두리는 밖에서는 잘 보이지 않고 열면 보이게 되어 있는데, 닫아 두면 묵직함 감이 있고, 상판을 여는 순간 강렬함이 살아 납니다.

 

하나 아쉬운건 상판에도 LED가 있으면 좋았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ROG 로고 부분을 LED처리 했으면 더욱 멋지지 않았을까 하네요. 크기가 크니까 항상 휴대하지는 못하겠지만, 외부에서 사용할 때 완전 간지 작렬 일것 같거든요. 요즘은 간지의 시대니까요...ㅋ

 

 

키보드 자체가 붉은 색으로 처리가 되어 있지만 이렇게 백라이트도 붉은 빛으로 꽤 강렬 합니다. 와이프는 좀 무섭다고 하던데, 저는 상당히 좋더라구요. 게임에 많이 사용되는 w,s,a,d 키는 더욱 눈에 잘 띄도록 되어 있고 게임 환경에 맞춰진 일루미네이션 키보드라 장시간 사용에도 피로감을 줄여 준다고 합니다. 사용해 보니 키감도 좋고 편하던데 키보드 설계에도 꽤나 공을 들이고 있는것 같네요.

 

 

 

3개의 USB3.0 포트와 풀 사이즈의 HDMI 포트 그리고 MINI DISPLAY포트를 지원 합니다. 별도로 뭘 구매하지 않아도 기본 2개까지 모니터 확장이 가능하니 3개의 모니터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놀랍죠?^^

 

 

전원 및 충전 그리고 HDD 표시 단자는 전면 하단부에 위치하고 있어서 쉽게 확인이 가능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별로 눈에 띄이지는 않는데, 그래도 충전 상태나 전원 상태를 확인해야 하니 보기 불편하게 되어 있으면 싫더라구요.

 

 

디스플레이는 UHD 해상도를 지원하는 15.6형 IPS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지원 합니다. 대부분의 풀HD 노트북에서 웹 서핑을 할 때는 확장을 해서 봐야 하는데 약간 어색하기도 하더라구요. 특히나 15.6인치의 대화면이다 보니 100%로 놓고 보면 사이트가 저정도 크기로 보입니다. 이건 단점이라기 보다는 풀HD의 특성이 저러하니 어쩔수 없네요.

 

간단하게 R501노트북의 개봉기를 통해 G501을 알아 봤습니다. 잠시 사용해 봤는데 고성능 데스크탑 못지 않은 사양 덕분인지 꽤나 쾌적하고 만족스러운 퍼포먼스를 보여 주더라구요. 사실 요즘 나오는 노트북들이 거의 대부분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니 게임하나 돌릴려고 해도 불안불안해서 요즘은 게이밍 노트북이 눈에 확 들어 옵니다. 물론 가격은 보급형 제품들에 비해 비싸지만 그만큼의 퍼포먼스를 내어 주니까요. 저처럼 그래픽 디자인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은 더욱 그 니즈가 폭팔이겠죠. 게다가 강렬한 디자인은 꽤 매력적이고 울트라북처럼 아주 얇고 가볍지는 않지만 가지고 나갈 수 있을 정도의 크기와 무게는 되기 때문에 휴대용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다음 포스트에서는 G501을 활용한 활용기와 후기를 전해 드리도록 할께요~

- 이 글은 G501을 소개 하면서 IT동아에서 제품을 대여 받아 댓가없이 작성 되었습니다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