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니콘 D5500을 더욱 편하게 만들어 주는 터치액정과 다양한 AF모드

반응형

니콘 D5500 빠르고 편리하네, 준 전문가용으로도 손색이 없을듯

 

 

니콘 D5500에는 드디어! 니콘의 터치액정이 사용되기 시작 했습니다. 타사에 비하면 상당히 느린 편이지만 이제라도 들어 갔다는게 다행이네요. 타사에 비해 늦게 적용이 된 만큼 더 편리하고 깔끔하게 구현된 UI와 기능이 눈에 띄입니다. 그만큼 초보자들도 쉽고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된거죠.

 

 

니콘 D5500은 초보 사진사들의 엔트리급 바디 입니다. 대부분 아이가 태어나고 그 아이들과의 추억을 더욱 선명하고 멋지게 담고 싶은 부모들이 선택하게 되는 포지션 인거죠. 스마트폰이 요즘은 카메라를 대신 하는 경우가 많긴 하지만 역시 스마트폰 카메라는 한계를 가지고 있으니까요.


이러한 부모들이 중급기 이상의 고급 기종을 가지고 촬영하기 보다는 가볍고 사용하기 쉬운 엔트리급 모델로 사진을 시작 하기 마련인데, 쉽고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니콘 D5500에 니콘 최초로 터치액정이 선보이게 되지 않았나 합니다.

 

니콘 D5500에는 3인치의 터치가 가능한 LCD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회전이 가능해서 다양한 앵글이 가능하고 특히나 가벼운 바디와 함께 DSLR로의 셀카 촬영에 최적이기도 하죠. 액정이 터치가 가능하고 UI까지 쉽게 만들어 놓아서 사진찍는 내내 참 편하더라구요.

 

 

3인치의 액정인 촬영시에 뷰파인더 모드에서는 각종 촬영정보를 표시하고 라이브브 뷰 모드에서는 실시간으로 반영되는 상황을 표시해서 뷰파인더를 보지 않고도 빠르게 촬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뷰파인더 모드와 라이브 뷰 모드는 모드 다이얼 옆에 있는 레버를 통해 간단히 전환이 되기 때문에 상황이나 선호도에 따라 빠르게 변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터치 액정의 경우는 라이브 뷰 모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될 것 같은데 기본적으로는 스마트폰과 같이 터치를 통해 빠르게 AF 영역을 잡을 수 있습니다. 터치로 AF를 잡고 셔터를 눌러 촬영, 끝! 쉽죠?^^

 

 

화면 좌측 끝에 있는 터치셔터 ON/OFF 버튼을 통해 설정해 놓으면 터치 후에 자동으로 셔터까지 가능 해지니, 정말 편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렇게 되면 터치 한번으로 촬영까지 원스톱으로~ 이거 정말 편하더라구요.

 

뷰파인더로 촬영할 때 기존에는 버튼이나 조그 버튼을 통해 메뉴를 선택 했습니다. 기능에 따라서는 버튼을 누르고 다이얼을 돌려야 하는 부담도 있더라구요. 하지만 이제는 터치가 되니까 쉽게 척척척~

 

 

셔터 스피드나 조리개 값 설정 등 다이얼을 돌려서 맞추던 설정들을 이제는 터치로 쉽게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뷰파인더를 보면서 맞춰야 할 때는 다이얼을 사용해야 겠지만, 손쉽게 원하는 값으로 변환이 가능 합니다.

 

 

와이파이 기능을 활성화 하거나 바디에 관한 다양한 설정을 할 때도 별도의 버튼이나 다이얼을 사용할 필요없이 터치만으로 되니까 편하더라구요. 제가 가진 바디중에 터치가 되는것도 있고 아닌것도 있는데, 터치가 되야 직관적으로 빠르게 설정이 가능해서 불필요한 잔고장이 없고 좋더라구요.

 

 

뷰파인더를 볼 때는 아이센서가 자동으로 인식해서 LCD화면을 꺼 주게 되는데, 이 때 뷰퍼인더를 보면서 엄지손가락으로 쓰윽 문지르면 AF영역이 터치한 방향으로 이동 합니다. 보통 버튼으로 AF포인트를 이동하기 때문에 느리기도 하고 불편한데 터치로 하니까 빠르고 편리 합니다.

 

 

아이센서는 뷰판인더 위에 위치해서 촬영자가 뷰판인더를 들여다 보는 순간을 확인하게 되는데, LCD의 불빛을 차단해서 혹시 있을지모를 빛의 간섭을 없애주기 때문에 꼭 필요한 녀석 입니다. 전에는 없었던것 같은데, 이부분은 정확하지는 않네요.

 

 

뷰파인더로 사용할 수 있는 AF모드 중에 AF-C(컨티뉴어스 AF)모드가 있는데 이것 참 신기 합니다. 포커스가 고정이 되지 않아 움직이는 피사체에 주로 사용하는 모드 인데, 다양한 AF설정과 사용하면 움직임이 많은 아이들이나 스포츠에서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움직임이 많은 피사체를 찍을 때 AF를 잡기가 여간 어려운게 아닌데 굉장히 AF를 잘 잡아 주더라구요. 쉽고 빠르게 AF를 잡아주는 이녀석 완전 사랑스럽더란...ㅋ

 

라이브 뷰에서는 AF-C 대신 연속AF가 있는데, 촛점이 맞춰진 AF포인터를 움직이면 움직임에 따라 지속적으로 촛점을 잡습니다. 라이브 뷰에서 영상을 촬영할 때 아주 요긴 하더라구요. 요건 다음 포스트에서 자세하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사진을 확인 할 때도 터치가 지원되니 스마트폰 처럼 쉽게 확대와 축소가 가능하고 계속 축소하다 보면 썸네일 보기까지 진입이 됩니다. 많은 사진을 확인할 때 계속 버튼을 눌러서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줄어들고 일단 편하니까 와이프가 좋아하더라구요. 이건 아빠 카메라가 아니라 엄마 카메라인듯. 우리 와이프가 계속 탐네고 있어요.

 

이젠 터치가 안되면 정말 불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은데, 요녀석 정말 편리 합니다. 아마도 많은 카메라 입문자들이 느끼는 불편함이나 불안감이 설정에 대한 부분일 텐데 각 메뉴에 있는 '?'표를 터치 하기만 해도 각 모드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으니 궁금증을 금방 해소 할 수도 있구요.

사진이란것은 사실 많이 찍어보고 많이 고민하는 사람이 잘 찍게 됩니다. 구도에 대한 고민이나 원하는 장면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내는 것이지 기기가 좋다고 꼭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내는것은 아니거든요. 하지만 좀 더 쉽고 편하게 자신의 카메라를 다룰 수 있다면 더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틀이 됩니다. 터치 액정의 편리함과 빠르고 편리한 AF의 니콘 D5500으로 시시각각 변해가는 아이들과의 추억을 담아 보는것은 어떨까요?

 

반응형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