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중저음 강화 된 LG GS200, 중저가 이어폰의 반란

반응형

가성비 괜찮은 커널형 이어폰 GS200

 

이어폰은 그저 소모품 정도로만 생각하고 1~2만원 투자 하던 것을 벗어나 더 좋은 소리를 듣기위해 돈을 투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한정 돈을 투자 하는것이 능사는 아닌지라 가성비를 따지는 사람들이 많죠. 한 조사에 의하면 5~6만원대의 이어폰을 찾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다고 합니다.

 

 

지난 GS100에 이어 가성비가 꽤 괜찮은 이어폰을 LG에서 내어 놓았습니다. 프리미엄 이어폰의 대중화라는 이름으로 출시가 되었는데, 가성비가 꽤 괜찮더라구요. GS100도 좋은 평을 받았었는데, 몇가지 개량된 부분도 있고 사운드 튜닝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튜닝이 되면서 사운드는 더욱 깊어지고 사용성은 더 편리해진 GS200! 빨간케이블이 아주 인상적이라서 와이프가 좋아하더라구요. 여성분들이 많이 좋아하지 않을까 하네요.

 

박스를 오픈해 보면 가장먼저 2가지 방식으로 된 줄이 눈에 들어 옵니다. 기본은 PVC재질의 일반 이어폰과 같지만 패브릭 재질로 마감을 해 둔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 했습니다. 보통 고가 이어폰에 사용 될 법한 방식인데 놀랍네요.

 

 

디자인적으로도 꽤 고급스러운 느낌이기도 하지만, 패브릭 소재로 마찰을 줄여서 터치 노이즈을 줄여 주는 역활도 합니다. 커널형 이어폰들이 가지는 고질적인 단점이 이어폰 줄이 몸에 닿거나 옷에 쓸리면서 생기는 마찰음인데 이런 부분을 잡아주는 역활을 하는거죠.

 


 

완벽하게 마찰음을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어느정도 감소 시켜주는 역활을 하긴 하네요. 그래도 약간의 마찰음이 생기긴 합니다.

 

 

 

이어팁도 반투명 사출로 안쪽의 레드 포인트가 은은하게 비추면서 상당히 고급 스럽습니다. GS200은 이어폰 헤드와 마이크 등 총 6개의 레드 포인트로 디자인 컬러를 통일하고 LG라는 느낌을 만들어 가고 있는데, 메탈릭 바디와 함께 고급스러움을 더해 주고 있습니다. 컬러라 블랙과 실버 2가지 인데, 블랙보다는 실버가 훨 나은듯.

 

 

Metal&Mesh Air Duc를 채용해서 사운드의 깊이를 더하고 있습니다. 커널 타입에 맞춰 유닛 드라이버도 새로 설계를 한듯하고, 디자인도 알루미늄 하우징에 귀에 밀착 되도록 설계가 되었습니다.

 

 

하우징은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서 단단하게 소리를 잡아 주는 역활을 합니다. 전작인 GS100도 알루미늄 하우징을 사용하였는데, GS100보다 울림통이 커져서 그런지 사운드는 더 괜찮아졌네요. 원래 LG의 GS시리즈가 굉장히 플렛한 사운드인데 이번에는 중저음이 좀 더 강화된듯 합니다.

 

 

GS200에는 GS100에 사용 된 콘덴서 마이크보다 더 뛰어난 MEMS마이크가 적용되어서 통화 품질을 향상 시켰습니다. 사실 전 이걸로 통화 하는 일이 거의 없긴하지만, 통화쪽도 신경을 썻더라구요.

 

 

이어팁은 진공관 엠프에서 모티브를 따온 반투명 디자인의 더블 인젝션 이어팁을 사용 합니다. 전작에 비해 착용감은 더욱 향상 시겼고, 소리를 꽉 잡아주는 역활을 하죠. 디자인도 고급스러운게 나쁘지 않더라구요.

 

 

고무 재질로 된 탈/부착식 이어가드가 함께 제공이 됩니다. 실리콘 재질이고 귀 뒤로 돌려서 착용하게 되는데, 착용감이 안정적이 될 뿐만 아니라 터치 노이즈를 줄여주는 역활도 합니다.

 

 

실재 착용하면 이런식이 되는데, 운동하면서 착용해 보니 꽤 안정적으로 착용이 되더라구요. 요즘 운동하면서 사용할 이어폰을 찾고 있었는데, 요녀석으로 낙찰~ 알루미늄 바디니까 땀에도 강하겠죠?

 

 

이어폰이니까 사운드를 논하지 않을 수 없는데, GS 시리즈는 전작부터 저음부터 고음까지 어디 하나 튀지 않고 플랫하면서도 좋은 사운드를 내어 주었는데, 이번에는 사운드가 중/저음이 조금 더 좋아 졌습니다. 원래 고음도 좋아 졌다고 하는데, 실제 들어보니까 고음쪽은 좀 약하더라구요.

 

 

사람의 청각 능력을 고려한 저음과 고음역의 풍부한 V형밸런스를 제공 한다고 하는데, 전 저음이 좋아져서 더 좋은것 같습니다. 음악을 듣는 맛이 좋아 지더라구요. 요즘은 블루투스 이어폰들도 상당히 좋아져서 좋은 사운드를 내어 주지만 역시 음악은 유선으로 듣는 맛이 최고인듯.

 

 

영상 시청에도 상당히 좋습니다. 음의 해상력을 논하긴 좀그렇지만 풍부하게 전 대역에서 골고루 좋은 소리를 내어 주는 녀석이라 VOD의 퀄리티만 좋다면 상당히 좋은 소리를 들을 수가 있습니다. 요즘은 IPTV에도 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는 것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걸로 들으면 딱 좋을것 같네요.

 

사실 이어폰에 많은 돈을 투자 하기는 좀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많을 텐데, GS200은 꽤 괜찮은 이어폰 입니다. 가격도 오픈마켓에서 4만원 정도면 구할 수 있는 녀석이니 가격도 그리 부담스러운 수준이 아니구요.

레드 컬러의 포인트와 하이브리드 케이블 그리고 알루미늄 하우징의 고급스러움까지 LG라는 로고를 지우고 생각하면 음향기기 명가의 제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운드 밸런스가 괜찮습니다. LG가 언제부터인가 뮤직관련 제품들에 집중하더니 음향기기들은 참 잘 뽑아내고 있는데, 이어폰도 괜찮은 물건이 하나 나온듯 합니다. 쿼드비트와 비교해도 투자할만 하네요.

전작인 GS100에 비해 중저음이 강화 되었지만 굉장히 플랫한 음색이라 좀 심심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중/저음이 강화되긴 했지만, 자연스러움이 목표인 GS200의 튜닝은 물빠진 느낌이 될수도 있을것 같긴하더라구요. 심하게 거슬릴 정도는 아니지만 원음그대로의 감동을 전하는것과 과도한 베이스의 울림을 원하는 사람들의 선택에는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가성비가 괜찮은 하이파이 이어폰을 찾는다면 GS200이 그리 나쁜 선택이 아닐 것 같습니다.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무상 제공 받았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