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하이파이를 입은 LG GS100 프리미엄 스테레오 이어폰

반응형

막귀에게도 신세계를 들려주는, LG GS100 이어폰

 

최근 스마트폰 시장에도 하이파이 오디오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라는게 단순히 전화의 기능을 떠나 다양한 멀티미디어 플레이어의 역활도 겸하게 되니 자연스러운 현상 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이파이 음원을 질기기 위해서는 하이파이를 지원하는 음원 뿐만 아니라 그에 따른 헤드셋도 반듯이 필요 합니다. 얼마나 그 사운들르 훌륭하게 제현해 낼 수 있는지가 관건 이겠죠?

 

LG전자는 옵티머스G 출시를 기점으로 옵티머스 G 만큼이나 이슈가 되었던 쿼드비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음향 기그를 내어 놓고 있습니다. 단순히 모바일 기기 악세서리에 그치지 않고 TV용 홈씨어터나 포터블 스피커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운드에 많은 신경을 쓰는 모습을 확인 할 수 있구요.

 

G2와 함께 공개 된 쿼드비트2에도 상당히 공을 들여서 아주 만족해 하면서 듣고 있는데, 쿼드 비트를 능가하는 가성의 비의 끝판왕 격인 프리미엄 이어폰을 하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느닷없이 프리미엄 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이녀석은 GS100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LG전자의 상징 컬러라고 할 수 있는 레드와 블랙으로 고급스러운 박싱을 하고 있구요.

 

 

박스 측면에는 GS100의 특징이 간략하게 적혀 있습니다. 패키지는 덮개로 살짝 열고 닫게 할 수 있는데 자석으로 처리해 놓아서 덜렁덜렁 거리지 않으니 좋더군요.

 

 

박스 뒷면에는 기본적인 GS100의 사양이 적혀 있습니다. 기본적인 제품 사양만 놓고 본다면 사실 가격대에서 그냥 좀 좋내? 하는 수준의 사양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어 팁은 대/중/소의 총 3쌍이 들어 있습니다. 중 짜리는 GS100에 기본 장착되어 나옵니다. 쿼드비트는 이어팁의 재질이 별로라서 음질에 손해를 본다는 평이 많았는데, GS100은 그것을 의식 했는지 이어팁의 재질을 많이 개선해 두었습니다.

 

 

이어팁이 반투명한 재질이고 안쪽에 붉은 색으로 컬러를 넣어 놓아서 단조롭지 않으면서 멋지더라구요. 은근 고급스럽기도 하구요.

 

 

GS100의 바디는 플라스틱에 도금해 놓은 형식이 아닌 풀메탈을 사용하고 있어서 내구성이나 사운드가 왜곡 혹은 변형 되는것을 방지해 주고 있습니다. 디자인이 쿼드비트에 비해 월등히 좋아 졌죠?^^ 알루미늄을 원형으로 깍아 만든 하우징과 저음이 잘 갖춰진 다이내믹유닛의 조합은 왠지 느낌이 참 좋습니다.

 

케이블은 강렬한 레드 색상의 플랫 케이블을 가지고 있습니다. 레드 플랫 케이블을 보면 왠지 닥터드래가 생각 나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주 좋네요.

 

 

사진상으로 잘 표현이 되지 않지만 플랫 케이블이 그냥 밋밋 하지 않고 세로로 헤어라인이 되어 있습니다. 이 헤어라인은 케이블이 몸이나 다른 물체와 부딪힐 때 생기는 스크레치 노이즈를 줄여 준다고 합니다. 실제로 사용해 보니 완벽하지는 않지만 일반 플랫 케이블에 비해서는 많이 노이즈를 잡아 주는 느낌 이네요.

 

알루미늄 소재라 가볍워 장시간 착용해도 귀에 무리가 많이 가지 않고 뒷면에 공진 에어덕트로 마감해 놓아서 공기의 배출과 흐름이 좋도록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적당한 공간감과 베이스의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서 이어폰에서 꼭 빼 놓을 수 없는것이 공기의 원활한 흐름인데 이런 부분을 잘 설계 해 두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닥터드레의 레드 컬러 케이블을 상당히 좋아 하기도 하고, 제가 가진 스마트폰이 전부 화이트라서 뭔가 포인트가 되는 색상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 했는데 레드 케이블이 상당히 좋네요. 화이트와 잘 어울리기도 하구요. 플랫케이블을 적용해 두어서 둘둘둘 말아 두어도 쉽게 꼬이지 않고 가방안에 그냥 처박아 두어도 왠지 든든 합니다.

 

 

플러그는 L자형 플러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자형과 L자형의 장단점이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L자형을 선호하는데 사용하는데 걸리적 거리는게 적어서 좋더군요. 특히 G2의 경우는 플러그 삽입구가 하단에 위치하게 되면서 일자 보다는 L자형이 더 어울립니다.

 

 

마이크가 지원되는 버튼이 있어서 핸즈프리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음악을 플레이 하거나 선곡 하는 기능도 담당하고 있는데,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모두에 대응 한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는 안드로이드게 맞게 설계가 되었을 텐데, 아이폰은 테스트를 못했네요.

 

 

G2와 연결해서 음악을 들어 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균형잡힌 사운드를 들려 주는데, 기존의 쿼드비트에서 부족했던 저음도 충분히 들려주고 전반적으로 사운드 튜닝을 잘 해 놓아서 밸런스가 좋은 편 입니다. 메탈 하우징은 고음에 강하고 베이스를 잘 울려주는 에어공진 디자인 덕분일까요?

 

 

딱히 어디에 잘 어울린다고 할 수는 없지만 크래식컬한 음악 보다는 팝 스타일의 음악에 상당히 잘 어울리는 녀석 입니다. 재미난 것은 G2와 가장 궁합이 잘 맞는다고 하는데 설계 자체가 G2에 맞춰진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 도듭니다. 물론 다양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도 대응 합니다. 아마도 레퍼런스가 G2가 되었겠죠?

 

개인적으로는 10만원대의 이어폰과도 필적 할 만한 가성비가 정말 탁월한 이어폰이라고 생각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더 좋은 사운드를 들려 준다고 할 수도 있겠네요.

사실 저도 막귀에 가깝기 때문에 고가의 이어폰을 사용하는것은 거의 사치라고 생각 하곤 하는데, 그래도 저급한 제품들을 사용하기 보다는 제 귀의 건강과 제대로 된 사운드를 위해 조금씩 투자를 하곤 합니다. GS100은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이런 사운드를 만나 볼 수 있다는것은 상당히 매력적 입니다. 쿼드비트 구입비용에 조금만 더 보태면 GS100을 구입 할 수 있으니까요.

쿼드비트도 좋았지만 몇몇 단점들을 지적 받았는데, 그런 부분들을 수정 보완 하면서 더욱 프리미엄에 가까운 사운드를 내어 주는 제품을 내어 놓았습니다.

 

GS100 이 완벽한 답이 되어 줄 수는 없겠지만 가성비가 좋은 이어폰을 찾는다면 정말 후회 없는 선택을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생각 합니다. 볼륨 조절이 없는게 단점 이기는 한데 이 부분은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것 같더군요.

 

음향기게에서 제대로 감 잡은 LG~ 다음에는 또 어떤것을 내어 놓을지 기대가 되는군요.^^

 

 

- 이 리뷰는 LG전자의 후원을 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