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LG G2 퀵 윈도우 케이스, 스마트를 보는 작은 창

반응형

편리함을 갖춘 퀵 윈도우 케이스, 편리함 이상의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

 

LG 전자의 최신작 G2, 사람의 최신작이라는 키치에 걸맞게 편리한 UI들을 담아 놓으면서 큰 잡음 없이 판매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처음 기대 했던것 처럼 폭팔적인 반응은 아닌것 같긴 하지만 LG 스마트폰에 대한 이미지를 확실히 바꿔 놓으면서 판매 초기 이지만 어느정도는 성공했다고 봐도 무방 할 것입니다.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가장 먼져 하는 일은 케이스(커버)와 액정보호 필름을 부착 하는 일 입니다. 케이스를 사용하게 되면 원래 기기가 가진 디자인을 완전히 가려 버리기 때문인지 자사의 스마트폰을 더욱 돋보이게 할 케이스들을 제조사들이 앞다투어 내어 놓기 시작 했고, 지금은 1세대 플립커버를 지나 작은 창이 달린 2세대 플립커버가 나오고 있습니다.  단순히 스마트폰을 보호하는 역활만을 하던 커버에서 사용자 편의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자연스럽게 흐르고 있는 것이죠.

 

이는 스마트폰의 UI가 혁신이라 불리던 방향을 선회해 얼마나 사용자들의 일상에 편리함을 줄 수 있는가를 고민하기 시작한것과 무관하는 않을것 입니다.

 

 

플립에 창을 달아 놓은 플립커버는 삼성이 가장먼저 시작 하기는 했지만 LG와 팬택도 그에 뒤질세라 빠르게 적용이 되어 나왔습니다. 이게 사실 표절이냐 아니냐의 문제를 떠나 반길만한 일이기는 합니다. 삼성이 가장 먼저 내어 놓기는 했지만 별다른 반응은 없네요. LG전자의 커버는 퀵 윈도우 케이스라는 이름으로 G2가 공개가 되기도 전에 먼저 공개가 되었었습니다. 때문에 사실 좀 놀랍지는 않았죠.

 

 

퀵 윈도우 케이스는 옵티머스G 프로의 커버 케이스의 스마트 커버 기능을 기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커버를 닫으면 화면이 꺼지고 다시 열면 화면이 꺼지는 형식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사실 윈도우가 없다고 해도 크게 나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윈도우가 생기면서 더욱 편리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삼성의 S뷰커버가 살짝 가로로 긴 형태로 되어 있는것 과는 다르게 LG 퀵 윈도우 케이스는 세로로 긴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이런 형태로 나올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아마도 후면에 위치한 카메라와 버튼의 조작을 방해하지 않도록 하게 하려는 목적이 가장 컷다고 생각이 듭니다. 플립으로 뒷면을 다 가려버리면 플립을 열고 버튼 조작이 용의 하지 않으니까요.

 

 

퀵 윈도우 케이스는 우레탄 창을 가진 S뷰 커버와는 다르게 완전 개방형이라서 카메라를 전혀 가리지 않아서 커버를 열고도 쉽게 촬영이 가능 합니다. 버튼이 카메라 슈팅 버튼을 대신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편리하구요. 카메라 관련 해서는 다시 한번 나중에 리뷰로 풀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퀵 윈도우 케이스의 원리는 간단 합니다. 자석을 이용한 전자기를 이용하는 방식 입니다. 간단히 자석을 올려 놓아도 확인이 가능 한데, 이는 바꿔말하면 손재주가 좋다면 얼마든지 퀵 윈도우 케이스를 DIY할 수도 있다는 것이죠.

 

 

퀵 윈도우 케이스의 창 표시의 기본은 시간을 나타내는 기능 입니다. 단순히 디지털 적인 시간 표시부터 입체적인 시계 디자인을 넣어 놓은 위젯까지 다양한 위젯들을 제공 합니다.

 

 

좌/우로 플리킹 하는 동작을 통해 각각의 위젯을 이동할 수 있어서 편하게 원하는 기능을 찾아 이동할 수 있습니다. G2의 노크 온 기능이 여기도 적용되기 때문에 퀵 윈도우 케이스의 윈도우 부분을 가볍게 톡톡 두드리면 깨어나고 다시 두드리면 잠이 듭니다.

 

 

기본적으로 시계와 날씨 그리고 뮤직플레이어의 위젯을 제공합니다. 전 대부분 날씨 위젯을 기본으로 놓고 사용하는데 날씨위젯에도 시간이 표시가 되기 때문에 한번에 다양한 정보를 표시해 주니 좋더라구요. 시계도 한가지 디자인이 아니라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시계들이 있어서 고르는 재미도 있습니다.

 

 

창이 길어서 그런지 뮤직 플레이어에 표시되는 정보가 크고 간단한 조작 버튼이 있어서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하면서 상당히 편합니다.  

 

 

 

기본 위젯 이외에 알람이 울리면 알람을 표시해 주고 플립을 열지 않아도 알람을 종료 하거나 보류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전화가 오면 플립을 열지 않고도 전화를 보류 시키거나 통화를 하는등의 작업을 할 수 있구요.

 

아쉬운것은 부재중 메시지나 노티영역에 있는 표시들을 확인할 수 없다는 것 입니다. 스마트폰 최상단 알림 영역보다 퀵 윈도우 케이스의 윈도우 부분이 확실히 작다보니 이 부분을 고려 하지 않은것으로 보이는데 요건 좀 에러내요. 잠깐 표시가 되긴 하는대 이내 사라져 버려서 확인할 수가 없습니다.

 

 

물론 알림 LED가 있어서 LED 불빛으로 부재중 메시지나 알림이 있다는 것을 감지 할 수는 있지만 윈도우가 있는 만큼 좀 더 직관적인 알림이 있어 주면 좋겠다는 생각 입니다. 윈도우에 항상 표시 하는게 좀 부담스럽다면 별도의 위젯을 만들어 보는것도 좋겠구요.

 

 

LG G2의 퀵 윈도우 케이스의 윈도우에 화면이 표시 되는 방식은 작은 위젯을 띄워주는 방식 입니다. 화면 전체가 아닌 퀵 윈도우 케이스의 윈도우 부분에만 화면이 표시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IPS 방식의 특성상 윈도우 부분을 제외한 부분은 검정색으로 화면이 표시가 되게 됩니다. 다시말해 퀵 윈도우 부분만이 아닌 전체가 켜지는 방식 인거죠.

 

때문에 전력 소비를 확 줄여주는 효과는 거의 없습니다. 아주 미비하게 전력 소비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긴 하지만 전력에 대한 부분 보다는 사용자 편의의 개념으로 접근해 달라고 지난 G2 데이때 개발자 분 께서 이야기 해 주시더군요.

 

 

퀵 윈도우 케이스는 전작인 옵티머스 G프로의 플립커버를 닮아 있지만 몇가지 다른 점이 있습니다. 가장 크게 바뀐것은 물론 윈도우가 달렸다는 것이고, 또하나 이번에는 무선 충전이 적용되지 않았다는 점 입니다. 왜 기존까지 계속 지원하던 기능을 빼 버렸을까요? 요것도 아쉬운 부분. 아마도 G2의 슬림한 바디를 만들기 위해 무선충전 모듈을 집어 넣을 공간을 확보하지 못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이렇게 창이 있는 커버를 보니 예전에 가지고 다니던 듀얼 LCD를 가진 폴더폰이 생각이 납니다. 그 때의 편리함을 스마트폰에서도 느낄 수 있게 된 것이죠. 창을 하나 내었을 뿐인데 상당히 편리해 졌죠?^^

 

사실 LG 뿐만 아니라 삼성이나 팬택의 창을 가진 플립 커버들도 기능들은 비슷 합니다. LG전자의 퀵 윈도우 커버가 시계의 디자인을 바꾸고 좌/우 플리킹을 통해 움직이는 등 조금 더 발전적인 UI이긴 하지만 아직은 부족해 보이는것도 사실 입니다.

 

LG건 삼성이건 팬택이건, 아직까지 이렇게 수동적인 기능으로 제한 되는 것은 이 창에 대한 확신이 제조사에서도 딱히 들지 않아서 일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플립에 창을 달면 편리할 것이다는것은 동의 했지만 어디까지 지원 해야 할지 알 수가 없었던 것이죠. 아마 조금만 더 사용성 조사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 했더라면 좋았을 텐데...

 

이 창이 작아서 일까요? 절대 작지 않습니다. 비슷한 크기를 가진 아이팟 나노도 있고 아직 초기 단계의 제품들만 나와 있지만 점점 발전하는 스마트 워치도 이것과 크기가 비슷합니다. 이 창으로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다 제어 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을 빠르게 연결 할 수 있는 브릿지 역활만 제대로 해 줄 수 있다면 그것 만으로도 이 창의 쓰임세는 완전히 달른 형태로 발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작은 창으로 보는 스마트한 세상이 아닌 창을 통해 연결되는 스마트한 세상이 사용자가 원하는 세상이지 않을까요?

 

그럼에도 이전까지 세상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플립커버인 퀵 윈도우 커버는 상당히 편리함을 전해 줍니다. 굳이 커버를 열어야 하는 일들을 많이 줄여주고 있기도 하고 퀵 윈도우 커버의 경우는 플립커버의 단점이던 카메라의 가림이라던지 하는 부분을 완벽하게 보완해 주고 있으니까요.

 

시작은 좋았으니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새로운 가치를 전해 줄 수 있을지는 LG 스스로 고민을 더 해봐야 할 듯 합니다. 

 

- 이 포스트는 LG전자 더블로거와 함께 하는 G2 체험단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