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당신의 아이폰4/4S의 액정을 보호해줄 보호 필름 크레이지 가드(CRAZY GUARD)

반응형

망치로 때려도 안전하다는 크레이지 가드는 과연 정말일까?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덩달아 휴대폰 악세서리들의 보급도 상당히 많이 늘었고 프리엄화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이 워낙 고가이다보니 스마트폰을 보호 할 다양한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죠. 얼마전 크레이지가드가 미국과 한국 동시 출시를 했습니다. 망치로 때려도 액정을 보호해 준다는 믿지못할 능력을 가진 제품 입니다. 비슷한 보호 필름으로 강화유리 보호 필름이 있는데 그것보다 터치감이나 투명도가 많이 개선된 제품이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은 터치 기반이라서 액정이 무었보다 소중 합니다. 정전기 방식으로 휴대폰 터치 방식이 바뀌게 되면서 액정의 가격도 상당히 고가로 높아졌습니다. 보통 액정이 손상되면 20만원 정도는 생각해야 하니까요. 크레이지 가드는 스마트폰의 낙하나 외부 충격 그리고 스크레치등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 준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보면 위의 사진처럼 액정 보호 필름에 금새 잔기스들이 많이 생기게되어서 보호필름을 교체 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게 되는데 그래서 필름 자체의 내구성도 상당히 중요 합니다.


크레이지 가드는 보호필름만으로 아이폰의 액정을 충격으로 부터 보호해 주는 필름 입니다. 전면 필름을 사용하시는 분들도 아이폰의 낙하로 인해 액정이나 뒷판이 깨지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되는데 그런 걱정을 덜어 줄 수 있는 녀석 입니다. 케이스를 끼우는것도 방법이지만 케이스를 끼우면 바디 자체의 부피가 커져서 그립감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게됩니다. 이걸 붙이기 위해서 케이스를 빼 보았는데 빼고나니 정말 가볍고 좋더라구요.



눈에 잘 보이지는 않지만 4겹으로 만들어진 필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일반 필름 보다는 약간 두툼한 느낌 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크게 거슬리지는 않습니다.


크레이지 가드의 자유낙하 실험 동영상 입니다. 이렇게 떨어 트려도 멀정하게 살아 있습니다. 크레이지 가드는 미국 `이노트론 인더스트리`사가 걸프전쟁 당시 헬기 프로펠러를 사막 모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개발한 우레탄 소재를 사용해 개발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튼튼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범퍼 케이스는 아니다 보니 주변부가 좀 부실해 질 수는 있겠지만 필름 자체가 약간 두꺼워서 그런지 별다른 이상은 없어 보이더라구요. 제가 직접 실험해야 하지만... 저는 소중하니까요..ㅋㅋ


제품을 꺼내 보면 구성품은 심플 합니다. 보통 전면 보호 필름을 사면 2장씩 들어 있지만 이렇게 전체를 감싸는 아이폰용의 보호 필름은 한세트씩 구성이 되는데 크레이지 가드도 한세트만 들어 있습니다.


다른 보호 필름과 다르게 말랑한 느낌이 강한 크레이지 가드. 불투명해 보이지만 뒷면의 보호지를 제거하면 지문 방지 필름들처럼 뿌옇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요렇게 살짝 뒷면 보호지를 뜯어내면 뚜명한 보호지가 나타납니다. 지문이 남을 수 있으니 약간 신중하게 작업을 진행 해야 합니다. 붙이기 어려운 편은 아닌데 지문이 좀 남기 쉽겠더라구요.


액정 뿐만 아니라 전면을 다 보호 할수 있는 풀 프로텍트 타입 입니다. 아이폰 4와 4s 모두 호환이 되고 갤럭시 시리즈 중에서도 몇가지가 나와 있습니다. 


지문에 유의 하면서 필름을 붙이고 안에 있는 기포를 밀대로 다 빼 줍니다. 혹시 남아 있는 공기가 있더라도 24시간 안에는 빠지게 되는데 큰 기포들은 빠지는데 시간이 걸리게 되니 밀대로 빼 낼 수 있는것은 빼내 줍니다. 위 사진은 부착 하자마자 찍었더니 좀 지저분 하내요. 시간이 지나고 나니 얼룩들은 다 빠져나갔는데 다른 보호 필름보다 부착이 자리를 잡기 까지는 시간이 좀 걸리는 편입니다. 


직접 낙하 실험을 하고 싶었지만 차마 그렇게 까지는 하지 못하겠더군요..ㅎㅎ 칼로 한번 그어 봤는데 칼자국은 남습니다. 근대 직접 만저보면 아시겠지만 다른 보호필름과는 다르게 약간 고무 재질 비슷한 느낌이라서 날카로운 칼같은 것이 아니면 어느정도 생활스크레치는 방어해 줄 수 있을것 같습니다.



가장 우려 했던것이 터치감과 화질저하 부분 이었는데 화질 저하는 전혀 없습니다. 터치감도 전혀 나쁘지 않구요. 오히려 빛 번짐을 좀 잡아주기 때문에 더 깔끔하게 보이는 경향도 있습니다. 터치감도 그리 나쁘지는 않은데 고무 비슷한 재질이라서 그런지 적당한 마찰이 생겨서 좋습니다. 약간 뻑뻑하다고 느낄 수도 있는데 저는 처음에는 좀 별로라고 생각했다가 지금은 무척 좋아요. 유분이 거의 남지 않아서 장시간 게임해도 좋구요..ㅋ


스마트폰이 고가이다 보니 낙하의 위험에 대한 고민이 항상 샐길 수 밖에는 없습니다. 특히 요즘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액정 부분이 글래스 재질로 만들어 지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죠. 강화된 고릴라 글라스 같은 제품을 사용하기는 하지만 깨어짐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하지만 크레이지 가드를 사용하면 어느정도 고민에서 해방 될 수 있다는게 가장 큰 장점이 되겠내요. 지문방지의 기능은 가지고 있지 않지만 적당히 지문방지도 해 줍니다. 

필름이 좀 두꺼워서 그런지 부착 하는게 완전히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리고 부착 되는 부분이 끈적한 기운이 좀 있기 때문에 지문에 상당히 유의를 해야 합니다. 잘못해서 그 부분을 만지게 되도 나중에 지워지기는 하는데 하루 이틀정도는 지문 비슷한 무늬를 봐야 하거든요. 공기방울 들어간것은 쉽게 제거 할 수 있지만 먼지는 답이 없기 때문에 전문부착점에 의뢰 하거나 신중을 기해 부착해야 합니다. 이건 어떤 필름도 마찬가지 이긴 합니다.

가격이 저가 필름들 하고는 확실히 다르게 약간 가격대가 있지만 그리 과하지는 않습니다. 대 부분 메이저 필름 회사의 필름들과 비슷한 가격대, 보호필름 내구성도 좋으니 다른 액정보호필름 몇번 사는 가격으로 크레이지 가들르 선택하는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되어 줄 것 같습니다. 액정보호에 고민을 가진 분들~ 크레이지 가드를 한번 사용해 보는것은 어떨까요?



반응형
Comment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