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의 4:3화면비가 돋보이는 순간 & 아쉬운 순간

 

옵티머스 뷰의 4:3 비율의 화면의 활용성은 어떨까?


HD화면이 보편화되고 휴대폰들의 화면 비율은 바 형태의 16:9화면을 가지게 되었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우리주변의 많은 것들은 4:3의 화면 비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책도 그렇고 보편적으로 인화하는 사진도 그러합니다. 디지털 적인것 보다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지닌 물건들이 4:3의 화면비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죠.
PC모니터도 요즘은 와이드가 보편적이지만 원래는 4:3 비율 이었고 웹 페이지들도 그 비율에 맞춰 제작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화면이 넓다고 넓은 화면을 다 쓰지는 않으니까요.

옵티머스 뷰는 4:3의 화면 비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뷰의 프로젝트가 오래 전부터 시작 되었지만 4:3화면의 비율의 적정성을 테스트 하고 내부적인 설득 기간이 오래 걸려서 옵티머스 뷰가 세상에 나온것도 늦게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옵티머스 뷰의 4:3 화면비의 사용성은 어떨까요?


일단 옵티머스 뷰를 처음 받아 들고 손에 쥐면 상당히 어색합니다. 흔히 손에 잡고 있던 16:9의 화면비를 가진 기기가 아니라서 그렇기도 하지만 5인치라는 큰 화면 때문에 더 그렇죠. 옵티머스 뷰가 3~4인치 정도 되는 기기였다면 그립감은 조금 더 좋았겠지만 옵티머스를 처음 기획했던 의도와는 많이 벗어난 기기가 되었을 겁니다.

스마트폰이 5인치를 넘어가면 한손으로 무언가 하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전화를 제외한 다른 작업들은 일단 화면이 넓기 때문에 상당히 편합니다. 전화를 받는것도 나쁘지는 않은데 좀 어색하기는 하더라구요. 블루투스이어폰의 생활화가 되지 않을까 하내요.


옵티머스 뷰를 처음 기획할 때 부터 기획자 분이 생각했던것이 메모 기능이라고 합니다. 원래 간편하게 사용 할 수 있는 메모패드의 기능을 가지게 하고 싶었던 디바이스인 셈이죠. 메모장과 나란히 놓아 보았는데 상당히 비슷해 보이죠? 둘의 비율의 4:3의 비율을 가지고 있기 때문 입니다. 옵티머스 뷰는 퀵 메모 기능이 있어서 어떤 화면에서든지 메모가 가능한게 요게 정말 편리하더라구요.


인터넷 웹 서핑을 할 때도 한 화면에 보이는 페이지가 넓어서 좋습니다. 모바일 페이지가 아닌 PC화면으로 보아도 잘리는 부분 없이 한눈에 잘 들어 옵니다. 옵티머스 뷰에도 옵티머스LTE 때 부터 사용되기 시작한 IPS패널이 사용되어서 작은 글씨도 또렷하고 선명하게 보이구요.


4:3 화면이라서 화면의 길이가 좀 작은 편입니다. 5인치라 그리 짧다고 생각 되지는 않는데 이 부분을 보완 하기 위해서 웹 페이지 하단에 있는 옵션바가 숨겨 지게 됩니다.


옵티머스 뷰를 사용하면서 가장 좋은 것 중에 하나는 이런 이북 컨텐츠를 볼 때 입니다. 한 화면에 보여지는 부분이 많아서 보기에도 편하고 4:3 비율이라서 책을 보는것 처럼 볼 수 있습니다.

퀵 메모를 활용하면 원하는 페이지에 바로바로 메모를 해서 저장해 둘 수도 있구요.


옵티머스 뷰에는 LG Readers라는 Ebook컨텐츠를 볼 수 있는 어플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요즘 이벤트를 통해서 매달 잡지나 소설등을 무료로 다운로드 받게 해 주고 있는데 이번달에는 레이디경향이 올라 왔길래 다운받아 보았습니다. 미리보기 버전이 아니라 풀 버전이라서 볼게 많더라구요. 아내가 무척 좋아 하더군요.ㅋㅋ


이런 잡지류의 비율도 4:3비율을 따르고 있어서 화면이 잘리지 않고 한페이지에 모두 보이게 됩니다. 한눈에 내용을 파악 할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화면도 잘리지 않아서 페이지 하나가 다 눈에 들어 옵니다. 물론 작은 글씨들은 확대를 해서 확인해야 하지만 왠만한 글씨들은 눈에 잘 보이니까요. 역시 쾌적한 가독성은 옵티머스 뷰의 장점인듯.

옵티머스 뷰에서 보이는 화면 그대로 캡쳐한 만화책 입니다. 네이버 북스에서 요즘 만화책을 보고 있는데 이리저리 움직이지 않아도 화면에 다 보여서 편하더라구요. 만화책 자주 보시는 분들은 편리 하겠죠?^^


우리가 보통 4x3이라고 하는 사진의 인화 크기도 4:3화면비를 가집니다. 옵티머스 뷰로 사진을 보면 4:3 화면비로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이대로 인화 하면 잘리는 부분 없이 보이는 그대로 인화가 되는거죠. 16:9로 촬영된 사진은 상/하에 여백이 생기게 됩니다.



사진을 촬영 할 때도 옵티머스 뷰가 상당히 좋은게 일단 화면이 널찍해서 찍는 재미도 있고 광활한 화면을 보면서 촬영하니 구도를 잡기도 편리 합니다. 이걸로 사진을 찍으면 주위에서 다들 신기하게 보더라구요.

옵티머스 뷰에서 좀 안타까운 부분은 바로 영화 같은 비디오물을 봐야할 경우 입니다. 요즘 방송들이 HD를 지원하고 영화도 대부분 HD화면으로 나오다 보니 아쉬움이 남게 되는 부분.


일단 DMB를 보면 화면이 넓어서 좋지만 약간 길쭉한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크게 거슬리지는 않는데 화면을 맞추려고 하다보니 좀 어색해진 모습으로 DMB가 보여지게 됩니다. 옵션으로 원본으로 보는게 있는 줄 알았는데 그건 없더라구요. 원본 보기가 가능하도록 수정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영화 같은 경우도 보통 16:9의 HD화면으로 인코딩이 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구할 수 있는 영화파일들 그리고 LG 스마트월드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영화도 모두 HD화면 입니다. 때문에 상/하에 여백이 생기게 됩니다. 5인치라서 디스플레이 자체가 크긴 하지만 화면도 약간 작은듯.


4:3이라는 변종 화면비 때문에 많이 걱정 하는 부분이 어플리케이션의 호환성 부분 입니다. 하지만 제가 자주 하는 게임등을 실행해 보아도 크게 문제 되는 어플은 없더라구요. 요즘은 안드로이드 어플들이 다양한 디바이스에 자동으로 맞춰지게 나오기 때문에 그 부분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옵티머스 뷰에 호환되지 않는 어플을 강제로 화면에 맞추는 기능이 있는데 그 기능을 사용하지 않아도 크게 문제되는 부분은 아직까지는 없었내요.

화면이 커서 게임하기도 좋고 시원시원한 화면입니다. 화면이 커서 더 많은 부분을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건아니고 16:9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과 같은 크기의 화면 입니다. 근대 전혀 어색하지 않게 잘 맞춰지더라구요

옵티머스 뷰가 가진 4:3화면비는 지금까지 없던 화면비의 스마트폰이라 처음에는 상당히 어색합니다. 하지만 조금만 익숙해지면 어색함은 사라지고 새로운 화면비에서 찾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색함만 사라지만 오히려 다른 작은 화면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게 더 답답하게 느껴지기도 하구요.
4:3 비율이라 영상 부분에서는 좀 불리한 부분이 있지만 다른 부분에서는 크게 문제되지 않고 오히려 16:9의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는 부분도 있습니다 

 

Comments.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