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퀵 메모

 

5인치 스마트폰의 출시가 이뤄지고 제조사들이 다시금 펜을 꺼내 들게 되면서 아날로그 향수와 함께 디지털을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사실 5인치 이하의 스마트폰은 펜이 있어도 그리 효용성이 없기 때문에 5인치 이상의 스마트폰에서 사용되는게 광활한 화면을 활용하기에는 좋은것이 사실이죠.

실제로 사용해 봤을 때 4:3의 비율을 가진 옵티머스 뷰에 적응하는게 간단하지는 않더군요. 그동안 익숙한 바 형태의 스마트폰이 하루아침에 바뀌지는 않으니까요. 하지만 적응되고 나니 이제 어느정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단 5인치라는 것은 스마트폰이 가질 수 있는 마지노선인 셈입니다. 더 커지면 태블릿이 되겠죠? 옵티머스 뷰도 태블릿으로 나오는것을 고려 했었지만 태블릿PC가 되었을때 누가 구매 할까?를 생각해 보면 답이 명확히 나와 있는 셈이었죠. 4:3의 비율을 가지게 됨으로써 그립감에 대한 불안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여성분들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게 잡을 수 있는 뷰의 디자이인은 대 화면에서 오는 그립감에 대한 불안을 잘 해결해 내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옵티머스 뷰를 빛나게 해 주는 기능중에 하나는 바로 퀵메모 기능 입니다. 번거롭게 어플을 실행하고 메모를 하기까지 3~4단계를 거쳐가야 하는것을 상단 버튼을 눌러서 실행하는 멋진 기능 입니다.  정말 메모를 메모처럼 할 수 있게 해 주는거죠.

옵티머스 뷰에 적용 된 리버듐 펜은 이러한 메모의 감촉을 상당히 아날로그적으로 잘 표현해 주고 있습니다. 내장되어 있지 못한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실제 펜과 비슷한 크기로 만들어 졌기 때문에 그립감이 상당히 좋고 필기할 때 편리 합니다.

끝이 뭉툭하지만 최소지름 3mm를 구현해 냄으로써 매끈하게 필기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시중에서 판매되는 펜들과는 달리 끝이 물렁하지 않아서 필기감이 좋습니다. 더 얇게 만들 수도 있지만 그렇게 되면 고무의 감촉이 아닌 플라스틱의 감촉을 가지게 되어서 옵티머스 뷰에서 추구하는 필기감을 가져 올수가 없기 때문에 더 얇게 만들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그래도 내장되지 못하는 점이 너무 아쉬워서 지난 인터뷰때 계속 어필해 드렸는데 다음 버전의 옵티머스 뷰는 달라 질까요?ㅎㅎ

화면이 꺼져 있을 때라도 퀵메모키를 누르면 화면의 잠금을 해재 했을 때 바로 메모를 할 수 있어서 상당히 편리 합니다.

퀵메모가 좋은것은 어떤 화면에서든지 메모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게임을 하건, 영화를 보건, 혹은 사진을 찍는 순간 까지도 메모가 가능 합니다. 심지어 DMB를 볼 때도 가능 합니다. ㅋㅋ (게임을 할 때 핫 키를 누른다고 PAUSE 상태가 되지는 않습니다. 뒤에 있는 게임 화면은 계속 돌아가니 게임 팁 같은것을 적어야 할 때는 차라리 캡쳐를 하고 다시 불러와서 메모를 남기는게 좋을 듯)

 

퀵메모 핫키를 누르면 보이는 화면 그대로 레이어가 하나 더 생겨나면서 메모가 가능해 집니다. 뒷 배경은 필요에 따라서 남겨 둘 수도 있고 일반 메모 용지로 사용도 가능 하구요. 뒷 배경을 그대로 남길 수 있기 때문에 화면 캡쳐의 용도로 사용해도 무방 합니다.

일단 메모를 시작하면 저장을 하기 전까지는 이전에 하던 작업이 남기 때문에 메모중에 혹시 다른 작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되더라도 다시 퀵메모 핫키를 누르면 이전에 작업하던 환경으로 되돌아 옵니다. 전체 화면을 대상으로 할 수도 있지만 화면을 조절해서 원하는 크기로 메모를 만들 수도 있구요.

하지만 사진을 찍거나 영화를 볼 때는 뒷 배경이 남지는 않더라구요. 요것도 가능해 지면 참 좋을것 같은데 말이죠. 그리고 움직이는 화면에서는 핫키를 눌렀을 때 살짝 딜레이가 생깁니다. 때떄로 원하는 배경을 잡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던데 개선해 주세요~~ 내~~

단순히 메모를 남기는 거지만 일반적인 메모장에서 있어야할 펜의 선택이라던지 지우게 기능도 충실히 되어 있고 만드는 재미가 있어서 요즘... 메모를 하는재미에 푸~욱 빠져 살고 있습니다.

퀵메모가 가능 하게 되면서 스마트폰 사용에도 편화가 생기기 시작 했는데, 간단한 단답형의 문장으로 나누던 대화 보다 이미지를 활용한 다양한 작업들을 하기 시작 했다는것 입니다.

예를 들면 누군가와 만날 약속장소를 정할 때도 단순히 지역과 상호를 이야기 해 주는것 보다 직접 지도에 첨부해서 보내면 보는 사람도 편하고 한결 약속을 잡기도 수월해 지겠죠?

퀵메모로 만든 이미지를 저장하고 또 보내고 해야 하는게 아니라 다양한 공유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퀵 메모 화면에서 직접 메시지를 보내거나 페이스북 같은 SNS로 전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당히 편리 합니다.

 

또 옵티머스 뷰가 가진 노트북 기능을 이용해서 노트북으로 바로 전송해서 나만의 노트북을 만들 수도 있고 이미지들을 저장해 두었다가 불러오면서 나만의 노트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노트에 관해서는 나중에 따로 풀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F를 통해 미리 만나 보았겠지만 통화중에도 메모가 가능하기 때문에 다른곳에 적어두고 잊어버리는 사태는 미리 막을 수 있습니다. 저는 종종 중요한 전화번호를 잊어버려서 난감해 질 떄가 있는데 이제는 그럴일은 없겠내요..^^;;

급하게 펜을 찾는데 펜이 없어서 메모를 하지 못하는 상황도 맞을 일이 없습니다. 손가락으로 충분히 메모가 가능하기 때문이죠.

한가지 아쉬운게 리버듐 펜으로 메뉴키를 제어할 수가 없더라구요. 이건 갤럭시 노트도 마찬가진데 가능 할것 같은데 안되더라구요. 꼭 메모를 하면서 펜으로 메뉴키를 누르게 되는데 여간 신경 쓰이는게 아닙니다. 요것 가능하게 해 주면 요것도 경쟁력이 될것 같은데 말이죠..ㅋㅋ

노트필기를 할 만큼의 스마트폰의 능력은 필요 없다고 생각이 들고, 퀵 메모를 활용한 옵티머스 뷰의 메모 능력정도면 어떤 상황에서든지 다양하게 대처가 가능하기 떄문에 상당히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습니다.
5인치대의 스마트폰들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통화를 위한 그립감에 선택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퀵메모 핫키는 옵티머스 뷰를 더욱 돋보이게 해 주는 기능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4:3비율의 화면으로 만나는 나만의 다이어리 옵티머스 뷰~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Comments.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