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Vu)의 황금 비율과 만나다, 옵티머스 뷰 개봉기

옵티머스 뷰(LG-F100S , LG-F100L) 개봉기

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이 갈수록 치열해 지고 있습니다. 화면은 더욱 커지고 성능은 데스크탑 PC못지 않게 변하여 이제는 정말 손안의 PC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까지 발전을 이룩해 냈습니다.
휴대전화로 사용 할 수 있는 마지노선은 5인치대 입니다. 더 이상 커지면 손으로 들고 통화를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휴대성에도 문제가 생깁니다. 5인치가 넘어가면 개인적으로는 태블릿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구요.
마지노선의 5인치와 4:3 비율의 옵티머스 Vu가 출시를 시작 했습니다.

옵티머스 뷰의 패키지는 다른 스마트폰의 박스와는 다르게 위로 길죽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옵티머스 3D큐브 박스와 비교해 보았는데 차이점이 확 보이죠? 비슷한 시기데 디자인된 박스라서 그런지 디자인은 길이의 차이만 있지 둘의 박스는 비슷한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을 보면 확 다른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 뷰의 준비기간이 길었던 만큼 패키지 디자인에도 상당히 공을 많이 들였다고 합니다.

 

한쪽에는 옵티머스 뷰에 사용 할 수 있는 리버듐펜이 들어가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 처럼 내장형 펜을 사용하지는 않기 때문에 요렇게 따로 패키징이 되어 있내요. 

리버듐이라는 단어는 LG에서 만든 이름 입니다. 이름이 풍기듯 고무재질로 되어 있는데 일반적으로 정전기식 터치펜으로 판매가 되는 제품과는 좀 다르게 앞 부분의 고무로 된 러버 부분이 딱딱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필기감이 상당히 좋은 편이구요. 하지만 내장 되지 않는 다는 약점을 가지고 있죠.

NFC를 지원하는 기기답게 NFC Tag+를 지원 합니다. 기본적으로 2장의 NFC스티커를 제공 합니다. 추가 구매도 나중에 SKT를 통해서 할 수 있는대 제가 생각했던것 보다는 저렴하게 나올것 이라고 하내요.

작은 검정색 박스안에 사용설명서와 안내 인쇄물이 들어가 있습니다. 보통 패키지 사이에 그냥 끼워 놓아서 지저분해 지기 마련인데 작은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썻내요.

다른 스마트폰 패키지와 마찬가지로 2층으로 되어 있고 하단 부에는 USB케이블과 충전기 그리고 이어폰이 들어가 있습니다. 

다른 부속은 일반적인 스마트폰의 부속품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 아이폰 처럼 심카드 홀을 오픈하기 위한 핀이 들어가 있습니다. 배터리가 분리되지 않기 때문에 심카드를 장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덮개를 열어야 하거든요.

앞/뒷 면에 보호지로 주의 사항과 특장점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별도로 사용 설명서를 보지 않아도 대충 파악이 가능 해요~


테두리를 둘러가며 꼼꼼하게 보호지가 붙여져 있습니다. 별도의 케이스를 구매 하기 전에 발생 할 수 있는 생활 기스를 방지해 줄 수 있을듯.

나중에 자세히 갤럭시 노트와 차이점을 비교 하겠지만 간단히 크기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실제로 그렇게 크기 차이가 많이 나지는 않아 보이죠?

직접 크기를 비교해 보았는데 4:3 화면 비율을 가진 옵티머스 Vu가 가로 화면은 역시 더 크더군요. 하지만 세로는 옵티머스 Vu가 조금 더 짧습니다.

DMB안테나와 잠금 버튼 그리고 USB등 거의 모든 단자는 기기 위쪽에 모두 포진되어 있습니다. 가로가 넓다보니 모두 들어가도 조잡하고 복잡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내요. 빠른 메모 작성을 위한 퀵메모 버튼도 상단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충전과 데이터 전송을 담당하는 USB케이불 연결부는 슬라이딩 방식으로 되어 있고 스틸재질이라서 내구성도 좋아 보입니다. 또 깔끔하기도 하구요.

화면 잠금/해제 버튼은 백라이트가 들어가 있어서 어두운 곳에서는 이렇게 빛나는 버튼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볼륨 조절 버튼은 기기의 우측편에 자리 하고 있는데 옵티머스 Vu의 특성상 한손으로 들면 우측에 볼륨조절 버튼이 있는게 더 편하더라구요. 화면 잠금 버튼이 상단에 있는대 한손으로 상단 버튼을 누르기가 어렵기 때문에 볼륨 하단 버튼을 누르면 화면의 잠금이 해제가 되는 기능도 함께 수행 합니다.

옵티머스 뷰에는 기존에 사용되던 나사와는 다르게 별모양 나사가 사용이 되었는데 디자인적인 측면 때문에 단가가 더 나가지만 사용하게 되었다 합니다. 그리고 플로팅매스 디자인이 적용 되어 있습니다.
플로팅 매스를 디스플레이 기술이라고 잘못 인지하고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들이 있던데 디스플레이 기술이 아니라 하판을 살짝 떠 보이게 만드는 디자인 기술 입니다.

후면 카메라는 800만 화소의 카메라가 사용 되었습니다. 옵티머스 LTE에 들어가는 BIS센서가 적용 되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는데 사진관련 포스트를 올릴 때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기가 크다보니 카메라가 엄청 작아 보이는 군요..^^

뒷 커버는 분리 되지 않는 일체형이고 가죽무늬 패턴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이런 가죽 무늬 패턴을 가진 LG의 제품을 몇 사용해 보았는데 생활기스에 강해서 좋더라구요. 제가 가진 제품은 LG U+의 제품이라서 U+ 마크가 눈에 띄이내요. 여담이지만 LG U+가 기기의 단가가 SKT보다 비싸다고 하더군요..ㅋㅋ

뒷 커버가 분리가 되지 않기 때문에 SIM카드를 삽입하기 위해서는 핀을 넣고 커버를 열게 되어 있습니다. 같이 SD카드 슬롯을 넣어 주었어도 좋았을 텐데 그 부분이 아쉽내요. 디자인을 헤치기 때문에 그 부분은 빼 버렸다고 합니다. 대신 32기가의 넉넉한 내장 메모리를 제공 하고 있습니다.

상단의 퀵메모 버튼을 이용하면 어떤 화면에서던지 메모를 할 수 있습니다. 배경은 바꿀수 있고 러버듐펜의 두께가 볼펜정도의 두께이기 때문에 손으로 잡았을 때 그립감은 좋은 편입니다. 그리고 고무를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프라스틱 촉을 가진 갤럭시 노트의 펜 보다는 필기감이 좋습니다. 실제로 화면에 써지는 반응도 갤럭시 노트 보다는 나은것 같구요.

옵티머스 뷰와 갤럭시 노트의 화면 차이를 한번 비교해 보았습니다. 4:3 이라는 비율은 역시 웹 페이지나 문서, 사진등을 볼 때 강력한 강점으로 작용하게 되는군요. 

시스템 버튼은 물리 버튼이 없이 터치 버튼으로 되어 있습니다. MWC2012에서 선 보였던 L스타일이 적용되어서 홈 버튼 정도는 물리버튼이 있어 주었어도 좋았을 텐데 말이죠. 버튼의 백라이트가 꺼진 상태에서는 버튼을 누르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버튼의 간격이 넓고 오작동을 막기위해 버튼을 정확이 터치해야 해당 기능을 수행 하기 때문에 말이죠.

하나 재미난 것이 노트북 이라는것이 있는데 여러 페이지의 노트를 만들어서 노트북으로 만들어 주는 기능 입니다. 물론 사진 같은 파일 첨부가 가능 하기 때문에 여행기를 하나씩 차곡차곡 노트로 만들수도 있고 아이의 성장일기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나중에 공유도 되게 할 것이라고 하는데 개인의 추억을 담거나 프리젠테이션의 브리핑등 다양하게 쓸 수 있을것 같습니다. 좀 더 발전하게 되면 다른 툴을 이용하지 않아도 개인의 eBook 출판도 가능하게 되겠죠?

무게를 한번 측정해 보았는대 러버듐펜이 없을 때는 177g정도이고 러버듐펜까지 합하면 187g이 측정 되었습니다. 펜의 무게가 10g정도 되는 셈이죠. 발표된 스펙은 168g이었는데 실측과는 조금 다르내요.

옵티머스 뷰(Vu)제품 사양  
- 크기 : 139.6 x 90.4 x 8.5mm  / 무게 : 168 g
- 디스플레이 : 5인치 IPS (1024x768) Display
- 카메라 : (후면)8백만 화소(AF LED플래시 지원)
        (전면)130만 화소
- 메모리 : 32GB eMMC
- CPU : 퀄컴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 배터리 : 2,080 mAh
- 기타 : HDMI, DLNA, Wi-Fi Direct, 지상파DMB 등 지원
- 출고가 : 999,900원

옵티머스 뷰 출시를 기념해서 4월 7일까지 옵티머스 뷰를 구매하고 개통하면 보조 배터리와 러버듐 펜의 수납이 가능한 옵티머스 뷰 케이스를 증정하는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야기 해 드렸듯 러버듐펜의 수납이 안되기 때문에 가지고 다니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을 LG에서도 잘 알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겠죠?
담당자 분들과 간담회를 통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사용 편의성과 디자인 사이에서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하던데 사용성이 좋게 하기 위해서 좀 두꺼운 펜을 만들다 보니 수납이 어려워 졌다고 하더라구요. 다음 버전에는 뷰 안에 수납되는것을 고민 하겠다고 하셨습니다.
옵티머스 뷰의 구매를 생각하시는 분들은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는것이 좋겠죠?

배터리와 케이스 증정 이벤트는 이벤트 페이지 (http://www.lgmobile.co.kr/lgmobile/front/event/eventView.dev )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옵티머스 뷰에 관해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많이 있더군요. 배터리 문제 부터 시작해서 4:3 화면비의 논란까지 참 다양하던데 그만큼 옵티머스 뷰에 가지는 관심도 많다는것으로 풀이가 됩니다.
배터리 부분은 다시 이야기를 풀어야 하긴 하지만 대기전력 프로세스나 기기적인 부분이 많이 보완/개선이 되어서 크게 문제는 되지 않을것 이라는 개발자분의 이야기가 있었는데 요건 따로 풀어 드려야 겠내요.

갤럭시 노트를 배낀것이 아니냐! 라는 의견이 상당히 많은대 하나의 기기가 나오기 까지 그렇게 쉽게 만들어질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그렇지는 않습니다. 실제로는 상당히 오래전 부터 옵티머스 뷰의 준비를 해 왔고 갤럭시 노트가 나왔을 때 LG에서 더 놀랐다고 합니다.
옵티머스 뷰가 기간이 상당히 길어진 부분은 4:3이라는 화면비에 대한 실효성 검증과 여러라인의 설득과정 그리고 완성도 있는 기기를 만들기 위해 공을 상당히 많이 들여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합니다. 제품 발표가 되기전에 테스트 제품을 몇번 봤는데 볼 때마다 조금씩 기기의 모습이 달라지더라구요. 원래 한번 정해지면 크게 변경되는 일이 적은데 그만큼 많은 공을 들여 만들어진 기기라 애착도 남다르더군요.

4:3의 황금 비율을 가진 옵티머스 뷰에 관한 궁금증 ~ 모두 풀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s.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