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노트북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꿔 줄 LG 울트라북 Z330, 울트라북 이렇게 활용하자

반응형

울트라북 활용으로 나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스타일있게 만들자
 

넷북과 노트북으로 나누어지던 노트북 시장은 이제 울트라북이 가세 하면서 3개의 그룹으로 재편 되었습니다. 스마트 디바이스가 인기를 얻으면서 노트북의 자리를 노리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스마트디바이스가 가지는 한계점이 분명하고 터치로 할 수 있는 작업은 한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스마트 디바이스가 노트북을 대체 하려면 시간이 좀 걸리지 않을까 합니다.

2012년의 노트북 시장의 화두는 울트라이고 그에따라 각 제조사들이 울트라북을 내어 놓고 있지만 LG 울트라북 Z330처럼 매력적인 녀석은 아마 없지 않나 합니다. 노트북이 디자인만이 전부는 아니지만 Z330만큼 멋진 디자인을 가진 초슬림 울트라북을 본적이 없거든요. 거기다 성능 또한 아주 우수 합니다.

 

울트라북 중에는 11인치 모델도 있기는 하지만 사실 11인치는 저에게는 너무 안맞는 포지션 입니다. 화면이 너무 작거든요. 이런 저런 작업을 병행 하면서 휴대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13~14인치 정도가 적당한대 Z330은 13인치의 LCD를 가지고도 12인치 정도의 크기를 가지게 됨으로써 휴대성이 상당히 높아 졌습니다.

울트라 북의 강점은 휴대성에 있습니다. 파워풀한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휴대에 부담없이 없어서 언제나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에 생활속에서 활용도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제 언제 어디나 Z330과 함께 하면서 바쁘게 처리 해야 할 일들을 처리 하고 있는데 예전에도 노트북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휴대용이라고 하기에는 무색할 만큼 무겁고 부피가 좀 되기 때문에 휴대 하려고 생각해도 한번쯤 더 생각 했었지만 Z330은 무게도 너무 가볍고 충전기까지 다 해도 부피가 얼마 되지 않기 때문에 항상 휴대하는 편이라 필요한 순간이면 아쉬움 없이 제대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조약돌 키보드라 불리는 패블키패드를 가진 Z330! 패블키패드는 일반적으로 오타가 적은 키보드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13인치라서 팜레스트가 넓기도 하지만 일반적인 13인치 노트북 보다도 팜래스트가 더 넓습니다. 팜레스트가 편해야 타이핑 할 때 오타가 적고 무리가 가지 않는데 요것 상당히 편하더군요. 집에서는 항상 무선 키보드를 사용했는데 덕분에 집에서도 이제는 따로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아서 책상이 훨씬 넓어 졌습니다.

저는 이동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이동간에 이런저런 일을 준비하는 시간이 많습니다. 강연을 나간다던지 혹은 행사가 있어서 이동하거나 할 때 업무를 처리하고 문서 작업을 위해서 안써본 태블릿이 없을 만큼 태블릿PC도 많이 사용해 보았지만 노트북의 빈자리를 채우기에는 항상 부족 했거든요.

태블릿PC도 무게가 제법 나가기 때문에 무게에 대한 부담도 있고 부피는 상대적으로 작지만 부피가 작아진 만큼 더 채워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가령 빠른 입력을 위한 블루투스 키보드 같은것들 말이죠. 아무래도 가상 키보드를 사용하게 되면 물리적 키보드 만큼 입력이 빠르지 못하고 또 가상키보드가 화면을 다 가려버리기 때문에 그나마 작은 화면이 더 작아 집니다. 업무용으로 많이 쓰는 PC용 오피스 파일과 100% 호환이 되지도 않고 뷰어로써의 기능은 충실한 편이지만 완벽하진 못하죠.

강연을 위한 준비를 하고  아주 가끔이지만 방송 출연을 위한 원고와 나름의 콘티를 짜고 하는 작업들도 이제는울트라북과 함께 할수 있어서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즉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업무를 연장해서 할 수 있다는 이야기 이죠.

예준이와 음식점이나 밥을 먹으러 갈 때도 이제는 울트라북을 꼬옥 챙깁니다. 대부분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주고는 했는데 스마트폰은 작은 화면을 보게 되니까 어깨가 자꾸 움츠려 들어서 예준이 자세가 자꾸 나빠지는것 같더라구요. 눈도 나빠질것 같고 말이죠. 태블릿은 아직 예준이가 보기에는 좀 무거운 감이 있는데 거치를 재대로 못하니까 그것도 좀 힘들고 영상만 보는게 아니라 자꾸 다른것을 하려고 해서 좀 싫더라구요. 스마트폰이 아직 어린 예준이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도 모르겠고 요즘 스마트폰이 아이들에게 좋지 않다는 기사를 보아서 좀 조심하는 편이거든요. 울트라북에 예준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나 DVD를 틀어주면 집중해서 잘 보고 있습니다. 가끔은 잘 보이지 않는다며 각도를 스스로 조절하면서 집중 하기 떄문에 밥을 먹거나 할 때 훨씬 수월 합니다.

예전에는 다른 행사나 인터뷰를 다닐 때 태블릿PC에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했지만 이제는 울트라북이 그 자리를 대신해 주고 있습니다. 최대절전 모드로 해 놓으면 50일 이상 대기가 가능하고 빠르게 돌아오는 Resume 타임은 열면 바로 사용한다는 표현이 잘 어울리죠. Z330을 쓰면서 파워를 끄는 적이 잘 없는데 바로 Resume타임이 빠르기 때문입니다. 설령 파워를 끈다고 해도 Z330의 9.9초의 빠른 부팅 성능은 아마 다들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 됩니다.

이렇게 아침커피를 마시면서 기사를 확인하거나 하는 호사스러운 여유도 부릴 수 있지만 남는 시간 짬짬이 게임을 즐길수도 있습니다.ㅋㅋ

비교적 고 사양을 요하는 PC 온라인 게임 테라의 자동사양검사 결과 입니다. 그래픽카드만 권장사양이라는 평가를 받고 나머지는 권장사양 이상이라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풀로 옵션을 켜 놓으면 좀 힘겨워 하겠지만 어느정도 타협 한다면 Z330에서도 테라 정도의 그래픽을 가진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Z330은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는데 요게 성능이 좋아졌더라구요. 다음 버전에는 더욱 좋아 지겠죠?

예전에는 지하철 안에서 노트북을 꺼내 드는 모습을 종종 볼수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죠. 서서가거나 사람이 많을 때는 태블릿PC조차 꺼내 들기 힘들기도 합니다. 어느정도의 여건만 갖춰진다면 지하철에서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데 김군의 이동시간 동안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게 상당한 시간을 절약해 줍니다. 지하철 이동간의 사용은 앉아서 갈 수 있는 분들에게 한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서서 다니는 시간이 많다면 스마트 디바이스를 애용해야 하겠죠?

역시 무선인터넷이 연결이 되어야 Z330을 제대로 활용 할 텐데, Z330에는 LG Network manager가 적용되어 있는데 주변에 있는 무선인터넷 신호를 찾아서 그림으로 보여 줍니다. 상당히 편하게 무선 인터넷을 찾아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인터넷 사용을 위한 에그나 LTE모뎀을 사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 부가 장비가 없어도 스마트폰 테더링을 이용하면 인터넷 사용이 가능 합니다.

3G망보다는 LTE망을 사용하는 스마트폰이 울트라북과 상당히 잘 어울리는데 울트라북에 사용된 네트워크 어뎁터가 LTE망의 속도에 잘 대응되기 때문에 빠른 인터넷 사용이 가능 하니다. 클릭하면 바로 뜬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더군요. 하지만 LTE망의 네트워크 사용은 부담을 갖을 수 밖에 없으니 데이터량은 항상 조심해야 겠죠?^^; 3G 스마트폰 테더링으로도 인터넷을 사용하는데는 크게 무리는 없습니다.

이동시간이 길다면 영화나 미등 영상을 감상해 보는것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미리 다운로드 받아 두면 다른 기기로 옮기거나 변환하는 불편 없이 IPS 패널의 깨끗한 13인치 화면으로 선명한 화질의 영화를 감상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앉아 간야만 가능한 이야기 이지만요..ㅋ 네로우디스플레이와 블랙으로 마감된 얇은 패널은 몰입감을 더욱 높여줍니다.

영화도 보고 인터넷 서핑도 하고 해도 전혀 부담이 없습니다. 대용량의 1080P의 영화를 시청하면서 인터넷을 하거나 문서 작업을 해도 전혀 무리가 되지않는 파워풀한 Z330!

친구나 애인을 만났을 때 갑자기 영화가 보고 싶어 졌다면 빠르게 예매도 가능 합니다. 물론 이런 작업은 이제 스마트 디바이스에서도 할 수 있지만 모바일 화면으로 봐야 하기 떄문에 제공되는 정보가 한정 적이고 빠르게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Z330을 사용하면 편하게 평점 높은 영화를 찾을 수 있죠. 

이제는 스마트폰을 충전하기 위해 대용량 보조 배터리를 가지고 다니지 않습니다. Z330에 연결하면 충전이 가능 하기 때문이죠. Z330을 켜 놓지 않아도 USB 케이블로 연결만 되어 있으면 충전이 가능 합니다. 충전에 대한 걱정과 압박을 피할 수 있겠죠?^^

회사에서 울트라북을 상당히 잘 쓰고 있습니다. 태블릿PC처럼 들고 다니면서 열기만 하면 바로 쓸수 있기 때문에 회의를 할 때도 빠르게 정리가 가능하고 다양한 자료를 프리젠테이션 할 때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울트라북을 사용하지 않아도 우리가 인터넷을 사용하거나 문서작업을 할 수 있는 그런 시대가 되었습니다. 결정적인 순간에 어떤 디바이스를 가지고 사용하느냐는 선택만이 남은거죠. 스마트 디바이스는 확실히 한계점을 가지고 있고 그것을 부정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우리가 기대하는 작업들을 편하게 하는 방법은 아직까지는 노트북 밖에는 답이 없는데 울트라북은 성능도 좋은대다 휴대성까지 두루 갖추고 있으니 해답은 나와 있다고 생각이 드내요. Z330은 빠른 부팅속도와 Resum타임을 가지고 있어서 태블릿PC처럼 빠르게 사용도 가능 하니까요. 저에게는 이제 태블릿PC 보다는 Z330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 많아지고 Z330이 없이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게 참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출퇴근을 위해 장시간 이동하는 분들이 의외로 상당히 많던대 출퇴근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지 않을까 하내요

Z330이 라이프 스타일을 확 바꿔 줄 물건은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하지만 나의 삶속에서 아주유용하게 다양한 작업을 함께 처리할 수 있는 동반자 같은 역활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이 함께 하는 Z330이 여러분의 삶을 어떻게 바꿔 줄 수 있을 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반응형
Comments.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