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노트북

LG 울트라북 xnote Z330으로 알아보는 울트라북이 대세로 자리잡는 이유!

반응형

LG 울트라북 Z330으로 알아본 울트라 북의 특징

이제는 집집마다 PC를 한대씩 가지고 있을 만큼 PC는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 중에 하나 입니다. 자취를 하는 자취생 조차도 PC가 없이는 생활이 심심해 지는 지경에 이르렀죠. 우리는 어딜 가나 쉽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고 또 집, 사무실, 학교 등 어딜가든지 PC를 만날 수 있습니다.

무선네트워크의 발달은 집안 곳곳을 무선네트워크로 채워주고 있기 때문에 이제 집에서도 데스크톱 보다 노트북을 구매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고 실제로 판매량이 데스크탑 PC를 넘어서고 있기도 합니다.과거에는 노트북은 특정부류의 돈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물건 이었지만 이제는 노트북이 데스크톱을 넘어서는 성능을 보여 주고 휴대성이나 공간 활용 면에서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노트북을 선호하고 있습니다.

 

노트북 시장은 과거의 일반적인 노트북에서 넷북으로 잠시 전향 되었다가 이제 울트라의 시대를 맞이 하였습니다. TV를 틀면 노트북 광고는 울트라북 광고를 제외하고는 찾아 볼 수 없고 사람들은 울트라북에 대한 환상을 갖기 시작 했습니다. 왜 울트라북이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것일까요? 
올 해 중요한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는 울트라북! 저는 LG의 울트라북 Z330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데 사용하다 보니 울트라북이 대세가 될 수 밖에는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누구나 공감할 휴대성  

울트라북의 첫번째 인기 요인은 바로 휴대성 입니다. 사실 울트라북의 시작은 아이러니 하게도 애플의 맥북에어 였습니다. 잡스가 서류봉투에서 맥북에어를 꺼내 들었을 때 세상은 다시금 애플을 우러르게 되었고 노트북 시장에서의 맥의 위치는 한층 더 높아 졌습니다. (물론 이것은 맥북에어만이 아닌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다음에 다시 한번 풀어 내도록 하겠습니다.)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는 분들은 알겠지만 노트북과 어뎁터 까지 챙겨 다닐려고 하면 왠간한 남자들도 무겁다며 불평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울트라북 이라면 어떨까요? 여자분들이 한손으로 들어도 부담없는 가벼운 무게! 일반 노트북 가방은 물론 여성분들의 조금 큰 백이라면 부담없이 넣어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울트라북은 가볍습니다. 김군이 사용하고 있는 LG전자의 울트라북 Z330의 경우 무게가 겨우 1.21kg밖에 나가지 않습니다.

인텔이 울트라북으로 제시하고 있는 기준 또한 13인치 이하의 노트북의 경우18mm로 상당히 얇습니다. LG전자의 울트라북 Z330의 경우 인텔이 제시하는 울트라북의 기준보다도 더 얇은 14.7mm입니다.

LG 울트라북 Z330을 구입하면 가죽케이스가 같이 들어 있는데 따로 파우치를 살 필요도 없이 여기에 쏙 넣어서 가방에 넣어 다니면 됩니다. 가죽케이스에 넣어 두면 스크레치도 안생기거니와 이것만 들고 있어도 상당히 인텔리전스 해 보이고 간지가 납니다.

LG 울트라북의 경우 어뎁터 마저도 슬림하게 다시 만들어 졌기 때문에 노트북과 어뎁터까지 휴대해도 부피가 상당히 적습니다. 부피만 줄인것이 아니라 무게도 확 줄어서 이것 또한 간편한 휴대를 돕는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기존의 넷북도 휴대성은 좋은 편이었지만 울트라북 만큼의 휴대성은 가지고 있지 못합니다.

가볍고 슬림 하지만 결코 슬림하지 않은 성능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 했던 넷북은 누구나 구입을 쉽게 생각할 수 있어서 단시간에 인기를 많이 얻었습니다. 부피도 작고 무게도 가벼웠기 때문에 휴대가 예전 노트북 보다는 부담이 적기도 했구요. 하지만 가격이 낮아 짐으로 해서 성능까지 함께 낮아 졌기 때문에 인기가 시들해 졌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했던 넷북의 성능과 실제로 체감했을 때의 갭이 상당했기 때문이죠. 또 넷북은 좋은 LCD를 쓰지도 못하고 화면도 작은편입니다. 때문에 대체로 선명하지 못한 디스플레이와 갑갑한 화면을 가지게 되었죠.


 

울트라북의 성능은 이 얇은 노트북에서 어떻게 그런 퍼포먼스가 나올 수 있는지 신기할 정도로 상당히 좋습니다. 기술의 발달은 노트북을 슬림하고 경량으로 만드는것에 성공했고 성능 또한 한층 업그레이드가 되었습니다.

인텔이 제시하는 울트라북의 요건 중 하나는 인텔의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사용하는것입니다. 울트북 용으로 만들어진 이 프로세서는 저전력이지만 일반 CPU와 다름없는 성능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현재 또 다른 CPU를 개발 중에 있고 앞으로 3세대가 되면 훨씬 강력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멀티테스킹으로 작업을 진행해 보아도 시스템 렉 없이 부드럽게 작업 진행이 가능 했고, LG전자의 울트라북 Z330의 경우 IPS패널을 사용해서 상당히 선명한 화면을 제공해 주기 때문에 13인치의 비교적 작은 화면에서도 깔끔한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패널의 경우는 제품 모델에 따라 다른 패널을 사용하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정보가 없내요. 요건 다시 알아보고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래픽은 슬림함을 위해 따로 그래픽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내장형 그래픽을 사용합니다. 일반적으로 그래픽카드 전문회사에서 나오는 그래픽카드보다는 성능이 떨어지지만 벤치마킹을 해 보아도 어느정도 3D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나중에 다시 자세히 풀어드리겠지만 조금 살펴보면, 현재까지 나온 FPS게임들은 무리없이 돌아가고 3D게임들도 약간 효과를 낮추면 부드럽게 돌아 갑니다. 비교적 고급 그래픽 사양을 요구하는 테라도 끊김없이 플레이가 가능 했습니다. 앞으로 나올 디아블로3의 플레이는 좀 어려울 것으로 예상 되기는 합니다.

빠른 데이터 처리를 가능하게 하는 SSD  
요즘의 대세는 SSD 입니다. 기존의 HDD대신 SSD를 사용해서 노트북이나 PC를 빠르게 만들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가고 있는 추세 입니다. 아직까지는 비교적 비싸지만 가격이 많이 낮아져서 예전 넷북에 사용되던 SSD처럼 낮은 용량을 사용하지는 않으니까요.

SSD를 사용하면 상당히 빠른 데이터 처리를 할 수 있습니다. 그에 따라 부팅 또한 빠르게 되죠. LG전자의 울트라북 Z330의 경우는 기존의 SATA2방식보다 더 빠른 SATA3방식의 SSD를 사용하게 되면서 데이터의 전송 속도가 더욱 빨라 졌습니다. 윈도우에서 사용 평점을 보는 부분이 있는데 데이터 처러 부분을 보면 만점인 7.9점을 받고 있습니다.

기다림 없는 빠른 부팅속도와 작업 연결성  
모바일 디바이스가 발달하면서 태블릿PC같은 스마트 디바이스가 크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많은 인기 요인이 있지만 그 중 하나가 바로 부팅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즉시성에 있기도 합니다. 간단한 인터넷 검색을 위해 노트북이나 PC를 켜고 부팅되기를 하염없이 기다리는것은 소모적이니까요.

울트라북은 대체로 빠른 부팅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SSD를 사용하기 때문이죠. LG전자의 울트라북 Z330은 SSD의 장점과 함께 LG의 부팅기술인 슈퍼 스피드 테크(Super Speed Tech)’ 기술이 더해져 9.9초라는 부팅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말이 9.9초이지 실제로 부팅해 보면 잠깐 사이에 부팅이 완료가 됩니다.

또한 울트라북이 가지는 요건중의 중요한 요소는 대기상태에서 빠르게 사용이 가능한 화면으로의 전환(Resum)시간의 단축 입니다. 인텔이 제시하는 최대 절전모드에서의 사용모드 전환은 7초 이내에 이루어 져야 합니다. 이것 역시 태블릿PC와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7초라는 짧은 시간안에 자신이 사용하던 작업 환경으로 완전히 전환이 이루어 집니다.

노트북 사용자 중의 대다수가 노트북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파워를 끕니다. 이는 PC를 사용하던 습관이 그대로 남아 있기도 하고 이전 까지의 노트북의 Resum시간이 상당히 길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윈도우7부터 Resum알고리즘이 상당히 개선이 되어서 굳이 노트북의 파워를 끄지 않아도 빠르게 전환이 가능한데 울트라북의 파워풀한 퍼포먼스까지 더해지면서 노트북에서 더이상 파워를 끄지 않아도 됩니다. 요즘 저는 노트북의 파워를 끄지 않고 최대 절전모드로 해 놓고 다니는데 파워를 끄지 않으니 다시 사용가능 한 상태가 되었을 때 내가 작업하던 문서나 환경이 그대로 나타나기 때문에 상당히 편합니다.

길어진 배터리 타임과 대기시간  

울트라북이 얇아 지기 위해서는 배터리도 슬림해 질 수 밖에는 없습니다. 하짐나 배터리가 작다고 작동시간이 적어지면 안되겠죠? 현재 나오는 울트라북의 배터리 타임은 5~8시간 입니다. 이는 태블릿PC와 비슷한 수준이기도 합니다. Z330의 경우는 6시간 입니다. 기존 노트북이 3~4시간이 고작 이었던 점을 감안해면 상당한 발전인것이죠.

또한 대기전력을 획기적으로 줄여 놓아서 내가 사용하지 않을 때 최대절전 대기 모드로 해 놓으면 50일 이상을 대기상태로 만들어 놓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 상태에서 전원을 켯을 경우 4~5초 안에 이전 상태로 되 돌로 놓을 수 있습니다.


울트라북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휴대성과 빠른 데이터처리속도 그리고 부팅 속도에 있습니다. 태블릿PC와 비교를 많이 하는데 태블릿은 노트북과는 성격이 완전히 다른 제품이기 때문에 태블릿PC와 비교할 수는 없을것 같습니다.
울트라북은 기존의 노트북이 가지지 못했던 휴대성과 성능이라는 2마리 토끼를 다 잡음으로써 노트북 시장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습니다. 기존 노트북에서 아쉬웠던 부분을 울트라북이 채워주고 있으니까요.
효율적인 공간활용과 파워풀한 성능 그리고 어떤 노트북도 따라오지 못할 휴대성은 김군의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이제는 집에서 나갈 때 태블릿PC대신 울트라북을 들고 나가는데 어딜가나 시선 집중이내요..ㅎ

넷북과 태블릿PC에 실망한 분들이라면 울트라북을 선택하신다면 100%만족할 수 있을것 입니다. 노트북을 사용한다는것은 그만큼 PC와 같은 사용환경을 원하는것인데 다른 디바이스들은 제약이 너무 많이 생기게 되니까요. 새 학기를 맞이하여 넷북의 구입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분들이 많던데 제가 생각 할 때는 넷북을 구매하게 되면 거의 후회하지 않을까 합니다. 생각했던것과 다른 노트북의 성능을 만나게 될 확률이 거의 높거든요. 조금 더 부담이 되더라도 휴대를 생각했다면 울트라북을 선택하는것이 더 현명하리라 생각이 듭니다.
LG 울트라북 Z330의 자세한 이야기를 곧 풀어 드릴테니 기다려 주세요~



반응형
Comments.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