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예준이 육아일기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사랑을 키워가는 책


예준이도 이제 슬슬 책을 보여줘야 할 시기가 다가 왔습니다.
빠른 엄마들은 벌써부터 책을 보는 연습이나, 책을 만지는 연습등을 시키고 했겠지만, 아직 우리 예준이는 그런것은 무리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다음달 쯤에 세트 하나 사줄 생각을 하고 그냥 놀게만 두었는데, 예준맘이 책한권을 주문했습니다.

책 제목 부터가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입니다.^^
요즘은 부모들이 아이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는게 쑥스럽게 느껴지지도 않고 오히려 사랑한다 이야기 해 주지 않으면 이상하게 보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젠 사랑한다는 말만 가지고는 무언가 부족합니다. 얼마나 사랑하는지 표현해 주어야 합니다.^^

책과 함께 작은 인형하나가 배달되어져 왔습니다. 이녀석과 아이 한명이 책에 나오는 전부,
책에 나오는 캐릭터를 인형으로 만들어서 함께 보내 주더군요. 크기는 어른 손바닥만합니다. 크지 않아요.

요렇게 귀여운 일러스트가 큼지막하게 그려져 있고, 글은 몇줄 되지 않습니다.
일러스트도 상당히 귀엽죠? 김군이 좋아하는 그림채 입니다. 다행이 예준이도 좋아하구요.
색도 아이들눈에 자극이 되지 않게 파스텔톤 인데다가 , 그림이 커서 잘 집중 하는것 같아요.

책이 배달되어 오자마자 인형을 뜯어서 예준이에게 주었는데 요것이 만만한지 인형을 휘휘 둘러보고 있습니다.
항상 자기 보다 큰 인형이나 장난감만 보다가 덩치가 작은것을 보니까 만만해 보이나봐요..ㅎㅎ

책이 마음에 드는지 곧잘 보는군요. 사실 이책은 예준이 혼자 보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아니 지금은 무슨책도 혼자 보기는 힘들겠군요..ㅎㅎ
혼자서 무언가 자꾸 하려고 하는데 잘 안되니까 짜증내는 일이 많아 졌습니다. 그만큼 활동량이 많아 졌죠.
엊그제 친구집에 놀러 갔는데 그집은 집도 크고 장난감도 엄청 많거든요. 잘 가지고 놀던데,, 장난감을 더 사줘야 할까요? 음..

이렇게 무릎 위에 앉혀 놓고, 한장 한장 함께 보면서 써 있는 글귀를 읽어주세요.
앞에서 사진기를 들이 미니까 책에 집중하지 못하고 사진기를 자꾸 쳐다 보던데, 칭얼댈때도 무릎에 앉혀 놓고 책을 읽어주면 신기하게 멈추게 되더라구요. 그리곤 절 보면서 씨~익 웃어 줍니다.
예준이도 알까요? 아빠가 자기를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지?^^

책도 가볍고 글도 많지 않은 사랑해,사랑해,사랑해 책.
이제 책을 읽는 연습을 해야 하는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좋아요. 정말 그림이 크기 때문에 집중을 잘합니다.ㅎㅎ
그리고 평소에는 그냥 사랑한다~ 라고만 말하게 되는데, 얼마나 사랑하는지 읽기만 해도 표현이 되니까 감정교류에도 좋은것 같아요.
오랜시간 집중해서 볼수 있는 책은 아니고 잠깐 잠깐 맘의 평온을 찾게 해주는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책!
강추에요~^^

Comments. 50
  • 이전 댓글 더보기
  • ㅎㅎ 당근 예준이도 김군님의 사랑을 느끼고 있겠죠 ㅎㅎ 애들이 얼마나 민감한데요..라고 썼으나 저는 아직 미혼 ㄷㄷㄷ ㅋ

  • 아. 이책 본 기억이 있어요. 저도 한권 사야겠네요. ^^ 정말 사랑 만큼 아이들을 변화 시키는 무기도 없지요.

  • 저도 어렸을 때 사랑한다고 말해주는게 아이에게 참 큰 영향을 주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아무래도 자식이 크다보면 점점 사랑한다는 말 해주기가 뭣하죠...;

  • 책으로 간적접인 사랑전달이라... 사랑표현에 익숙하지 못한 분들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군요. ^ ^

  • 그냥 아주...글 속에서 예준이를 향한 김군님의 부정애가 문장 하나, 단어 하나, 그리고 그 사이 공백과 여백 속에서 아주 아주 피어 올라 온몸으로 느껴집니다.
    작은 인형이다보니 만만할 수도 있을 듯하지만 음, 아무래도 들고 놀기엔 적당할 듯...^^
    책은 혼자 들기엔 아직 무거워 보이고.
    책에 집중하는 예준이의 모습이 그저 예쁘고 귀엽습니다.
    아이들은, 표현하는 만큼의 몇 배 이상으로 마음으로, 영혼으로 그 사랑을 받아들인다고 하더군요.
    분명 예준이도 알 거에요. 아버지가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이 글을 저도, 그 글 속에서 느낄 수 있는데 하루에 수십번, 수백번 사랑한다고 말씀하실 것 같은 김군님을 직접 대하는 예준이는 당연히 느끼고 있을 것에요. 매일매일,...그렇게 끝없는 사랑을 키워가시길...
    분명 예준이는 사랑으로 커갈 테니까요. 또한 아이들은 그렇게 사랑으로 커야 한다고..배웠답니다. ^^

  • 과연. . . 김군님 이제 책읽어주는 남자의 영역까지. . . 대단하시군요. ㅎㅎ

  • 얌전하게 무릎에 잘 앉아있나봐요. ㅎㅎ
    하루 종일 돌아다니고, 잡아두고 있으면 발버둥치고
    그래서 감히 시도해보기도 어렵던데 ㅋㅋ
    사진기를 좋아하는 건 아이들이 다 공통점인가봐요 ^^

  • ㅎㅎ 책과 함께 책에 나오는 인형이 같이 오는건 정말 좋은 생각인것 같아요^^

  • 그림속 아이 똥배 나온 것이 정감이 확 가는데요 ㅋㅋㅋ
    예준이 독서를 하다니 'ㅇ' 기특합니다^^

  • 김군님 책 읽어주는 모습이 멋져요~~ 이제 본격적인 육아의 길에 들어서는듯...ㅋ
    무엇보다 책이 아이들에게 가장 큰 선물입니다...책 많이 많이 사주세요~~^^

  • 책읽어주는 아빠..
    멋지네요.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 ㅋㅋ 드디어 예준이도 책을 볼 나이가...^^
    아직 보지는 못하고 듣기만 하겠군요ㅎㅎㅎ

  • 일러스트도 예쁘고 곰돌이도 예쁘고
    예준이는 더 예쁘고....ㅎㅎㅎ

  • 아 김군님 ^^ 책 캐릭터랑 예준이랑 닮은 거 같아요.
    오호호 그래도 예준이 혼자 책 펴보는 모습이 뭔가 독서광처럼 그럴싸 한데요.
    요즘 날이 넘 추운데 김군님도 예준이도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예준이 조끼 너무 이뻐요 ㅋㅋ

  • 책 이름도 안에 그림도 너무 사랑스러운 책이군요^^!!
    추천 감사드립니다.~~

  • 아이들은 정말 무럭무럭 부쩍 자라버리는군요 ^^

  • ㅎㅎ 예준이 똑똑해 지겠는데요 +_+

  • 쑥쓰러우면 잘때라도 꼭 한번 해주세요..
    저두 어릴때부터 했더니..다른사람에겐 사랑한단말 쑥쓰러워서 못해도 울 딸에게는 습관처럼 자연스럽게 되더라구요...

  • 곰인형도 받으셨군요~!
    저거 2권도 사면 토끼인형 줬었는데.. 지금도 주는지 모르겠네요.

    린아도 인형은 좋아하는데, 책은 별로 안좋아하더라구요.
    책은 아직은 잘 넘어가는 보드북을 좋아합니다.

  • 향향 2010.04.07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들 동화책의 선물이니까 아기들아 갖고 놀아도 문제가 없는 인형인 것이겠지요? 저는 2편의 토끼인형을 받았는데 조카에게 줘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을 하다가 김군님의 블로그를 찾아보고 안심했습니다. 곰인형 링크 좀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