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떠나는여행/일본

재물과 복을 가져다 준다는 일본의 고양이신 마네키네코

반응형

재물과 복을 가져다 준다는 일본의 고양이신 마네키네코


김군이 처음 일본을 방문 했을때 들렀던곳은 지바현에 위치한 나리타 였습니다.
이곳에 신쇼사가 들어서면서 연중 많은 참배객과 관광객이 다녀 가게 되었죠. 서쪽에는 낚시터로 유명한 인바호수가 있고 1978년에 나리타 공항이 완공됨에 따라 신도시로 발전되게 되었습니다.

호주로 가는 길에 잠시 경유하면서 들려서 시간적 여유가 많지는 않았지만, 트랜짓 하면서 나리타의 신쇼사만 돌아 본다면 크게 빡빡한 일정이 되지는 않을거에요.
신쇼사 근처에 기념품 가게들이 많은데요, 우리나라도 절에가면 그런곳이 많은것 처럼 일본도 비슷하지만, 퀄리티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비교가 안되더라구요..ㅋ

신쇼사에 들러서 나왔더니 벌써 어둑어둑해 졌습니다. 이때가 3월이라서 그런지 해가 좀 짧았던 탓도 있었죠.
신쇼사 근처의 길은 모두 일방이고 이렇게 좁습니다. 참 재미난건 경차가 정말 많고 빨리 빨리 가려고 서로 아웅다웅 하지도 않고 서로서로 배려하기 때문에 크게 붐비지는 않는것 같더라구요. 또.. 차가 별로 없기도 하구요.^^

이때만해도 담배를 끊지못한 김군. 담배 한개피와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기고 있는걸 아내가 도촬..ㅋ
이때 완전 살이 쏙 빠져서 피골이 상접하군요. 결혼준비를 하는데 왜 살이 빠진걸까요 ?ㅡㅡ?

기념품 가게를 둘러보면 가장먼져 눈에 띄이는것이 바로 고양이  캐릭터 상품들 입니다.
한손을 들고 있는 고양이 인형은 자주 보셨죠. 이녀석들이 마네키네코라 불리우는 일본의 대표 캐릭터 상품 입니다. 일본은 8백만 신의 나라라 불리울만큼 다양한 미신과 풍속이 존재 하는데 그중에서도 이 마네키네코가 우리에겐 가장 친숙한것 같습니다.

마네키네코가 인기가 좋은 만큼 굉장히 종류도 다양하고 색도 흰색만 있는것이 아니고 색색마다 의미도 각각 다릅니다.  원래 한발을 들고 있는것으로 유명하죠?
이것도 오른발을 들고 있으면 재물을 불러오고 왼발을 들고 있으면 손님을 불러온다는 군요.
어느 식당앞에 있는 마네키네코 인데 이녀석은 왼발을 들고 있군요.^^

종류도 굉장히 다양하고 모양도 가지각색 입니다, 도자기로 만든것 부터 봉제 까지 다양한 베리에이션 들이 존재하고, 워낙 고양이를 일본사람들이 좋아하다 보니 주위에는 항상 고양이 캐릭터 상품들을 쉽게 만날수 있는것 같습니다.

요건 좀 다른 기념품들 입니다.. 
신쇼사 근처에 있는 기념품 가게들이라서 그런지 일본풍을 잘 나타 내어 줄수 있는 그런 기념품 들이 많아요.
공항에서 기념품을 사게 되면 비싸니까 , 미리미리 나눠줄 선물 같은걸 준비하시기에도 좋습니다.
공항보다는 무조껀 싸니까요..ㅋ

이 가게가 제일 끌리던데,, 다양한 봉제로된 기념품들을 정말 아기자기 하게 잘 꾸며 놓고 팔고 있더라구요.
물론 대표적 캐릭터인 마네키네코도 빠지지 않고 잘 만들어져 있군요. 근대 도자기로 된것을 보는것 하고는 정말 기분도 틀리고 너무 귀엽기 까지 하는군요.^^

가게 안으로 살짝 들어 왔습니다. 은은한 할로겐 불빛아래 제품들을 참 깔끔하게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아내가 처음 보고 .. 주방에 쓰는 앞치마나 그런것을 전부 사고 싶어했는데.. 지금은 기억도 못합니다.하하

수건에도 마네키네코가 그려져 있고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건 역시 열쇠고리나 핸드폰 고리 입니다.
공항에서 보다 퀄리티도 괜찮고 가격도 약100엔 정도 싸더라구요. 평균적으로.
원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그냥 마구 찍었거든요. 찍고 있는데 주인이 뒤에서 갑자기 쓰~윽 나타나서 흠찟 놀랬더니 절보고 한번 씨~ 익 웃더니 그냥 지나가 버리더군요.. 관광객이란것이 너무 티 났는지.. 별말 하지 않았습니다..^^;

어둠이 내려 앉은 나리타의 신쇼사길..
밤이 되니까 낮에는 문을 닫아 놓았던 까페들이 하나둘씩 불을 밝히기 시작해서 분위기가 사뭇 달라 졌습니다.
근데 신도시로 발전해서 그런지, 건물들은 나즈막한 유럽풍의 건물들이 많고 일본풍인곳은 그닥 많지 않더군요. 인테리어 정도가 일본풍 일까 건물 자체는 굉장히 심플하고 간결한 모습입니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찾은 지하철역.. 이렇게 6시간의 일본 여행이 막을 내렸습니다.
첫비행기로 들어가서 마지막 비행기로 일본을 탈출했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는 어느정도 있었거든요.
일부러 일본을 한번 느끼고 싶어서 그렇게 텀을 오래두고 트랜짓을 했는데 , 아내도 좋아하고 저도 만족할만한 여행이 되었습니다. 첫 일본여행치고는 참 느낌이 괜찮았는데 말이죠.
가는 시간을 붙잡아 둘수 없는게 아쉽게 여행은 너무 시간이 빨리 가는것 같아요..&&

반응형
Comments.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