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육아용품

이븐플로 디스커버리 신생아의 차량 안전을 위한 신생아용 카시트 개봉기

반응형

이븐플로 디스커버리5 - 신생아용 카시트 개봉기


김군의 아내는 처가에 산후조리와 아이의 육아를 위해 당분간 가 있기로 했습니다. 김군이 요즘 프로젝트가 바빠서 늦게 퇴근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말이죠.
김군은 태어난지 몇일 안된 아이를 데리고 포항의 처가까지 가는것이 참 부담스러웠습니다. 안고 가면 아내도 힘들것이고.. 물론 아이는 어디에 태워도 무척 힘겨운 길이 될것이긴 하지만 말이죠.
그래서 생각해낸것이 바스킷 스타일의 카시트 입니다. 요거 무척 편해요.
아기를 데리고 다닐때 그냥 들고 다면되서 말이죠. ㅎㅎ

김군의 선택은 이븐플로 디스커버리5.
이것 말고도 다른것도 많습니다. 퀴니의 유모차 일채형도 있고, 어제 보니 키디것도 있더군요.
하지만~ 가격대비 우수한 상품을 찾다보니.. 사실은 싼것을.. ㅎㅎ
이븐플로것이 가장 싸더군요. 편의장비가 거의 없는 군더더기 없는 말그대로 카시트 입니다.ㅋ

자 일단 박스샷 입니다. 앞뒤로 컬러와 블루톤의 이미지가 들어가 있습니다. 박스에는 각종 설명과 측면 충돌실험을 통과 했다는 표시, 그리고 여러가지 기능 설명이 벡터 이미지로 그려져 있습니다.

박스를 개봉 했는데.. 뭔가 좀 찜찜 하군요. 그냥 떨렁 이렇게 들어 있다니 ㅡㅡa
하다 못해 비닐로 라도 쌓여져 있어야 할것 같은 분위기 인데.. 혹시 반품 들어온걸 그냥 보내준것이 아닌지 의심되더군요. 전화걸어 따지고 싶었으나,, 밤도 늦었고, 주말에 바로 써야 하기 때문에 패스..

물품을 다 꺼내 놓고 보니 참 단촐하군요. 베이스와 바스킷은 서로 고정되어 오지 않기 때문에 그냥 쑥 빠집니다. 베이비 5월호도 사은품으로 들어 있더군요.
기본 구성 품목은 단 3가지. 베이스, 바스킷 그리고 사용 설명서 입니다.

베이스는 차에 장착해서 고정 시키는것 입니다. 이것을 고정시키고 바스킷만 빼고 끼워가며 아이를 들고 다닐수 있습니다. 베이스 장착 방법은 따로 밑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바스킷 정면샷, 중간에 아이 앉는 자리에 끼워져 있는건 캐노피 입니다. 그늘막이라고 해야 하나요?
저것을 끼워서 그늘을 만들어 줄수 있는데, 음.. 완전히 덮히는 것이 아니라서 좀 애매한 사이즈 입니다.
캐노피를 끼워놓은 사진이 유실되어서 보여 드릴수가 없군요. 지금은 바스킷은 처가에 있는 상태라.. 다음에 캐노피를 끼운 사진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측면사진, 손잡이 밑에 빨간색으로 보이는것이 손잡이 조절 버튼 입니다. 양쪽에 2개가 있어서 이걸 같이 누르고 손잡이를 돌려서 바스킷으로 쓸수가 있습니다.
바닥이 평평한것이 아니고 흔들의자의 다리 처럼 되어 있어서 흔들침대로 쓸수도 있다고 되어 있던데.. 좀 허접해요. 흔들침대로 쓰기엔 애매 합니다.

손잡이 부분은 이런 모양으로 되어 있어서 손으로 잡았을때 미끄러 지지 않고 잘 잡을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사은품으로 딸려온 베이비 5월호와 다른 제품들의 카달로그.

베이비 5월호의 별책 부록입니다. 아이들이 스티커를 가지고 놀수 있도록 되어 있고, 뒷장에는 색을 칠할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매달 나오는것 같더라구요. 아이들은 참 좋아 하겠군요.ㅎ

카시트 장착 방법

장착 방법은 의외로 생각보다 아주 간편하더군요. 하기전에 약간 힘들것 같았는데 해 놓고 나니 이것이 정말 카시트의 역황을 해 줄지 의문이 들더군요. ㅡㅡa

예전에 나온차에는 이런 표시를 본적이 없는데 요즘은 다 있나요 ?
차의 뒷자석 의자에 보면 이런 표시가 있습니다. 바로 카시트를 장착하는 고리가 있는 위치 입니다.
외국의 차종은 이것이 도입된지가 꾀 오래 되었는데 우리나라도 기본으로 나온다는 이야기는 들었습니다.
김군의 차는 절대 외제차는 아닙니다.ㅋㅋ

베이스에 이 카시트고리에 끼울수 있도록 벨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카시트 고정고리에 끼우고 꽉 조여주기 위해선 위에 보이는 사진의 중앙에 보이는 흰색 부분을 누르고 잡아 당기면 됩니다.

카시트 고리에 카시트를 고정시킨 모습.

다음에는 차량의 안전벨트를 베이스와 연결 시켜 주면 끄~읏 쉽죠?^^
김군이 운전석 뒷부분에 고정시키는 사진을 올렸지만, 자리를 다시 조수석 뒷자리로 옴겨 주었습니다.
바스킷을 끼우고 나니 운전석과 간섭이 생기더군요. 김군의 차가 그닥 작은 차는 아닌데도 간섭이 생겨서 조수석으로 옮겨 주었습니다.

통통이를 바스킷에 눕혀본 모습.^^ 캐노피가 살짝 보이긴 하는군요.
아기에게 줄이 맞지 않으면 3단으로 조절이 가능하니, 아이의 크기에 맞게 조정해 주면 되니다.^^
10Kg 정도까지 쓸수 있다니 그렇게 오래 쓸수 있는 물건은 아닙니다만,김군은 아주 요긴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김군이 아이를 위해 차량에 붙여 놓은 스티커.. ㅋㅋ
평범하고 촌스런것은 하고 싶지 않았는데.. 커스텀은 너무 비싸고.. 절충해서 옥션에서 구입했습니다.
커스텀 필이 나게 나오는 스티커는 옥션이 많은것 같더라구요.

 옥션에서 '아이가 타고 있어요' 스티커 보러 가기 - 바로가기  

이렇게 일찍 장거리 여행을 하게 될지 몰랐는데, 처가가 포항이니 어쩔수 없나 봅니다.
가는동안은 아이가 많이 힘들어 하니 자주 자주 쉬어 주고 충분히 휴식을 취해 주어야 합니다. 서울에서 포항까지 거의 8시간정도 걸렸내요.
아이가 있으신 집에서는 아이를 위해 하나 장만 하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신생아는 유모차보다는 거의 앉고 다니는데, 바스킷에 눕혀서 데리고 다니면 땅에 내려 놓지 않아도 그냥 바스킷만 내려 놓으면 되니 편하더라구요.

익스플로러 5 가격 비교하러 가기


반응형
Comments.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