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아스트로 A50 4세대 무선 게이밍 헤드셋으로 플랙스 후기

반응형

무선 게이밍 헤드셋의 끝판왕 아스트로 A50

게임 좀 한다 하는 사람들은 게임의 재미를 더하는 주변기기에 투자를 아끼지 않습니다. 게임의 재미를 더하는 주변기기는 많지만 최근 음성 채팅과 사운드의 퀄리티를 중시하는 유저들이 많아지면서 게임이 헤드셋의 중요성을 높여주고 있습니다.

 

아스트로 A50 4세대는 게이밍 헤드셋의 끝판왕이란 호응을 얻고 있는데요. 확실히 저가형 제품의 아쉬움들을 날려 주기에 충분한 제품이었습니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전작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았지만 베이스 스테이션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개선해서 편의성은 높아지고 보기에도 좋아졌습니다. 

 

 

시리즈 전반의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디자인 DNA를 유지한다는 점에서 장인 정신이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기본적인 디자인의 범주는 벗어나지 않으면서 편의성과 성능을 높은 부분은 매우 훌륭하게 생각됩니다.

 

 

이어 컵의 버튼으로 EQ와 돌비 서라운드를 변경하는 등 사운드에 관련된 기능을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물론 메인 볼륨 조절 다이얼이 있어서 편리하게 볼륨 조절도 할 수 있습니다. 커스텀 버튼이 있어도 빠르게 대응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이런 조작이 더 편한 것 같아요.

 

 

물론 전용 프로그램인 Astro Command Center를 이용해서 EQ 설정이나 다양한 사운드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는데, 설정된 값은 아스트로 A50 본체에 저장되기 때문에 다른 기기에 연결하더라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베이스스테이션은 부피가 줄어서 공간 활용을 높이고 마그네틱 방식으로 바뀌면서 고정성도 더 좋아졌습니다. 베이스 하단에서 직관적으로 다양한 정보를 표시해 주는 것도 좋네요.

 

 

이런 무선 헤드셋들은 이어폰보다 배터리 소묘량이 많아서 그런지 항상 사용시간이 아쉬웠는데, 아스트로 A50은 최대 15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서 배터리 타임도 좋습니다. 개인적으론 USB-C 타입을 지원해서 급속 충전을 지원해주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네요.

 

 

빌트인 방식은 아닌 외부로 돌출된 마이크를 가지고 있는데요. 유연하고 슬림한 방식의 마이크라 거부감이 적고 사용할 때 디자인을 헤치거나 걸리적거리지 않아서 좋습니다.

 

 

마이크를 올리면 꺼지기 때문에 필요 없을 때는 바로바로 직관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데요. 필요할 때만 빠르게 대응할 수 있고 마이크 자체도 가볍게 사용할 수 있어서 사용감이 좋습니다.

 

 

전체 볼륨을 조절하는 다이얼과는 별개로 게임 음향과 음성의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데요. 설정창을 열지 않아도 필요한 사운드의 비중을 조절할 수 있어서 너무 편하더라고요.

 

 

사운드 자체도 상당한 수준인데요. 공간감도 좋은 편이고 세세한 사운드까지 잘 들려줍니다. 배틀그라운드를 하면서 사용해 봤는데, 이런 배틀 로열 게임에서는 적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사운드의 방향이나 타격음 같은 사운드의 중요도가 상당히 높은데, 작은 소리까지 세세하게 잘 잡아 줍니다. 

 

 

PS4와 PS5에도 연결할 수 있지만 PS5에 연결하려면 별도의 커넥터가 필요합니다. PS4에 연결해서 사용해 봤는데, PS4가 돌비를 지원하기 때문에 궁합이 정말 잘 맞더라고요.

 

 

작업 중간중간 노트북으로 넷플릭스를 종종 보는데 노트북에서도 돌비 서라운드를 지원해서 아스트로 A50 4세대와 찰떡궁합입니다. 확실히 일반 헤드셋과 큰 차이가 나더라고요.

 

 

그냥 세워 두기만 해도 존재감 뿜 뿜이라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는데요. 집에 왔을 때 TV 옆에 놓여 있는 헤드셋만 봐도 힐링이 되는군요. 무선이라 항상 충전을 해야 하는데, 전용 거치대가 있으니까 충전을 잊어버리지 않을 수 있어서 사용하고 싶을 때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착용감도 꽤 좋은 편인데 가죽 패드를 사용하지 않아도 메모리폼을 기반으로 하는 이어 패드를 가지고 있고, 기본적으로 무척 가벼운 스타일의 제품이라 머리와 귀에 부담이 적습니다.

 

 

이어 패드는 자석 고정되는 탈착식이라 탈착이 쉬워서 교체나 관리가 편리하다는 것도 장점이고요. 별매로 판매되는 MOD KIT을 구입해서 가죽 스타일로 바뀌 줄 수도 있습니다.


두 번의 포스팅을 통해 ASTRO A50 4세대의 이야기를 전해 드렸는데요. 고가의 제품이라 부담이 상당히 있었는데 실제로 사용해보니 투자할만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플레이스테이션 4까지 대응하기 때문에 콘솔 게임을 주로 하는 저에게는 꽤 만족스러운 제품이었습니다. 

다른 제품들과 차별되는 세련된 디자인과 사운드 퀄리티는 역시 아스트로 A50을 게이밍 헤드셋의 끝판왕으로 추천하는지 알만 하겠더라고요. 다른 게이밍 헤드셋에 만족하지 못했다면 Astro a50은 실망시키지 않을 선택지가 일 것 같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 로지텍 무선 게이밍 헤드셋 G933s 실착 해보니 너무 편하네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로지텍 G502 라이트스피드 무선 게이밍 마우스와 파워플레이 조합 사용 후기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 스트리밍 웹캠으로 뭐가 좋을까? 로지텍 스트림캠과 C922 프로스트림 비교

[사진으로보는리뷰/IT기기] - 써보니 느껴지는 로지텍 G PRO X 게이밍 키보드의 매력 사용후기

 

반응형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