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실 유저 입장에서 본 갤럭시 버즈 청음 후기, 이거 내 이거!

갤럭시 버즈 2세대 기다리지 말고 당장 사자!



블루투스의 성능이 좋아지고 높은 음질을 지원하는 코덱이 늘어가면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하드웨어 성능이 좋아지니 고음질 음원의 접근과 사용이 쉬워졌고 이걸 블루투스도 어느 정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 음질 때문에 블루투스 못 쓰겠다는 말은 옛말인 것 같고요.


최근에는 최고의 편의성을 자랑하는 완전 무선 이어폰이 대세인데요. 확실히 중저가 제품들도 좋은 제품들이 많지만 조금만 눈을 돌려보면 다양한 편의 기능과 높은 성능을 갖춘 제품들이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요즘 핫 한 제품을 꼽자면 에어팟과 갤럭시 버즈일 것 같은데요. 기다리고 기다리던 버즈가 와서 한 달 정도 청음 기간을 가지며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생각보단 꽤 괜찮더라고요.





요즘 삼성의 이런 웨어러블 제품들의 패키징은 거의 크기도 비슷하고 뭔가 뜯는 맛은 점점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 2도 이것과 동일한 스타일의 패키징을 사용하고 있고요. 아직 액티브 2는 오고 이는 중이라 사진은 없네요.





상단 박스에 뭔가 히든으로 넣어 두는 것에 삼성이 맛이 들렸나 봅니다. 당분간은 모바일 관련 제품들은 다 비슷하게 나오겠죠. 그래도 깔끔한 패키징이 나쁘진 않습니다. 갤럭시 버즈 충전 케이스의 모양 때문인지 왠 알 하나가 들어 있는 기분입니다. 





작은 박스 안에는 여분의 이어버드와 충전 케이블이 들어 있습니다. 물론 USB-C 타입이고 충전용 AC 어댑터는 들어 있지 않습니다. 실버 컬러라서 그런지 이어버드의 색상은 밝은 회색 톤으로 되어 있습니다. 버즈 컬러에 따라 액세서리 컬러도 다르더라고요.





버드의 이어 팁은 특이하게 이어 가이드와 한 쌍으로 제공되는데요. 가이드 덕분에 귀에 더 견고하게 고정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이어 팁의 사이즈에 따라 가이드의 크기도 다르지만 큰 차이는 없더라고요. 





제가 선택한 색상은 최근 새롭게 출시되며 2세대가 아니냐는 평을 듣고 있는 실버 색상입니다. 사실 갤럭시 S10과 함께 출시된 모델과 컬러만 다를 뿐인데 왜 2세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지 모르겠네요.


동그란 알약 형태의 디자인이고 사이즈도 작은 편이라서 휴대성도 좋은 편이고 사용감도 나쁘지 않습니다. 






터치 버튼 부분의 컬러가 꽤 오묘하게 되어 있죠? 갤럭시 버즈가 좋은 점 중에 하나는 좌/우의 표기가 보기 쉽도록 잘 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작은 부분이긴 하지만 실 사용해서 오는 편의성은 꽤 높아요. 다만 아쉬운 건 충전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하나라 어느 쪽이 충전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물론 자석으로 충전 케이스와 버즈가 연결되고 뒤집어도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고정성이 좋은 편입니다. 하지만 자력이 아주 센 편은 아니라서 케이스에 넣을 때 착 달라붙는 손맛은 좀 없네요.






완전무선 블루투스 하면 떠오르는 TOP 3입니다. 좌측부터 QCY T5, 갤럭시 버즈, 에어팟 2 순이고요.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통화 품질은 에어팟 2가 가장 좋습니다. QCY T5는 움직이면서 통화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더라고요. 


배터리 타임은 QCY T5가 가장 좋은 것 같은데, 버즈의 케이스가 작아서 그런지 배터리가 좀 적은 편입니다. 그래도 최대 16시간 사용할 수 있으니 동급의 제품들에 비해 아주 적은 편은 아니지만 제 기준에선 좀 아쉽긴 합니다. QCY 시리즈가 워낙 배터리 타임이 좋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버즈의 힌지 부분도 딱딱 손에 느껴지는 느낌은 좀 덜한데, 열고 닫는 게 느낌이 나쁘진 않지만 중간 정도에서는 좀 헐렁 거리는 느낌입니다. 물론 견고하게 닫히긴 하는데 좀 헐랭이 느낌? 힌지의 특성인 것 같은데 실제로 사용해보면 저렴하게 느껴지기보단 부드러운 느낌인데 좀 가볍다 정도입니다.





안쪽에도 좌/우의 표기가 잘 되어 있어서 한쪽만 꺼내도 쉽게 좌우 구별을 할 수 있습니다. 충전을 위한 단자가 있고 근접 센서가 있어서 귀에서 꺼내면 자동으로 플레이하던 미디어의 재생을 멈 춥니다. 근대 다시 귀에 끼우면 자동으로 플레이 되는 기능은 없더라고요. 에어팟은 자동 플레이도 되는데... 좀 아쉽습니다. 





갤럭시 버즈가 가지는 강점 중에 하나는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는 점인데요. 에어팟 2는 무선 충전 케이스를 따로 팔기도 하고 무선 충전 모델은 가격이 더 비싼데 에어팟 대비 가격이 더 저렴한 편입니다. qi 규격의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무선 충전기라면 큰 무리 없이 충전할 수 있습니다.  


15분만 충전해도 100분 정도 사용할 수 있고 완충 시 음악 감상 13시간, 통화 11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루 정도 사용은 크게 문제 되지 않겠지만 배터리가 좀 아쉽긴 합니다. 





그래도 최근 출시된 갤럭시 S10이나 노트 10을 사용하고 있다면 무선 충전 공유 기능을 이용해 외부에서도 간단히 충전할 수 있으니 배터리에 대한 압박이 조금 덜한 편입니다. 





연결은 아주 편리한데요. 에어팟처럼 전용 UI를 제공하기 때문에 케이스를 열면 자동으로 연결하고 갤럭시 웨어러블 앱과의 연동까지 터치 몇 번으로 가능합니다. 에어팟처럼 케이스를 열면 배터리 상태를 표시해주기도 하고요. 물론 갤럭시 웨어러블 앱에서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갤럭시 웨어러블 앱에서는 배터리 정보뿐만 아니라 이퀄라이저 세팅과 같은 다양한 갤럭시 버즈의 세팅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콘 X처럼 스와이프 UI를 갖고 있지는 않고 터치로만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데, 제한적이긴 하지만 길게 터치했을 때 사용할 기능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어버드가 큰 편이긴 하지만 안정적으로 고정돼서 격한 움직임이 아니라면 거의 분실의 위험도 없는데요. 프랑켄슈타인이 되지는 않게 귀에 들어가는 게 딱 마음에 들더라고요. 물론 장시간 사용하면 좀 불편한 감이 있긴 하지만 저가형 제품들과는 다르게 편안한 착용감도 가지고 있습니다. 


인이어 타입이라 주변 소음을 다 막아버려서 주변 소리를 들어야 할 때는 주변 소리 듣기 모드를 이용해 미디어의 음향과 주변 소리를 함께 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써보면 썩 성능이 좋은 편은 아닌데, 물론 주변 소리가 섞여 들어오긴 하지만 착용하고 있는 것을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서 한쪽만 사용하는 게 편하더라고요.





음원에 대한 사운드는 기대 이상이었는데, AKG의 튜닝이라서 그런지 전체적인 사운드가 무척 매력적입니다. 어디 하나 빠지는 곳 없이 만족스럽고 필요하면 갤럭시 웨어러블 앱에서 베이스를 강조하는 등의 이퀄라이저 세팅을 할 수 있습니다. 커스텀 세팅은 되지 않고 정해진 세팅 값으로만 설정할 수 있는 게 좀 아쉬워요.


인이어 타입이라 오픈형인 에어팟 2와는 사운드가 많이 다른데 갤럭시 버즈는 인이어 타입의 장점인 사운드의 손실을 최소한으로 할 수 있는 장점 덕분에 더 소리가 좋은 것 같습니다. 





영상에는 잘 티가 안 나지만 게임에는 좀 티가 날 정도인데 역시 블루투스라서 그런지 레이턴시가 꽤 높은 편입니다. 에어팟이 레이턴시는 좋은 편이라 비교가 안 될 수가 없네요. 음원에서는 SBC랑 AAC 코덱의 레이턴시 차이가 꽤 나는 것 같던데 이런거 보면 애플이 정말 대단하긴 합니다. 별거 아닌 것을 과대 포장하는 재주가 있기도 하지만...





통화 품질은 사실 에어팟이 더 좋긴 하지만 둘을 비교해봐도 아주 큰 차이가 나는 것 같진 않더라고요. 달리는 차 안에서 사용해 봤는데도 상대방이 깔끔하게 잘 들린다고 하니 통화에도 큰 무리는 없는 듯합니다. QCY 5는 이동 간 통화는 정말 안되겠더라고요. 


갤럭시 버즈도 내/외부의 2개의 마이크가 있어서 소리를 분리해서 노이즈를 줄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서 통품(통화품질)을 높여주는 하드웨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사이즈가 작아서 휴대에도 큰 무리가 없습니다. 버즈도 에어팟만큼이나 예쁜 케이스들이 많이 나와서 꾸며주는 재미도 있고요. 확실히 삼성 제품들이 판매량이 많아서 액세서리가 풍성하게 나오니까 좋더라고요.


물론 갤럭시 버즈가 완전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의 답은 아닙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계열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특히 삼성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갤럭시 버즈가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에어팟 프로도 출시된 시점이라 버즈 2세대를 기다리겠다는 사람들도 종종 있던데 아마 2세대가 나와도 큰 변화점이 있을 것 같진 않아서 구매를 고민이라면 굳이 2세대까지 가지 않아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습니다.

물론 가성비를 논하면 요즘 핫한 QCY 시리즈를 따라갈 수는 없겠지만 통화와 음질 모두를 잡고 싶은 안드로이드 유저라면 갤럭시 버즈 한번 노려 보세요.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