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웨어러블 스피커 노블 W50 넥밴드형 블루투스 스피커 사용기

개인화된 사운드에 집중할 수 있는 Noble W50



멀티미디어의 시대로 접어들면서 소리는 컨텐츠에서 뗄 수 없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단순히 VOD나 게임 같은 멀티미디어 컨텐츠가 아니라도 소리가 사라진 정보들은 심심하기 그지없죠. UI나 UX 적인 측면에서도 사운드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주변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볼륨을 줄이다 보면 정보 습득이나 콘텐츠에 대한 만족감이 무척 떨어지는 경험을 많이 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때문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 같은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데, 이어폰은 답답하기도 하고 외부 사운드를 들을 수 없어서 야외 활동에서 위험에 노출될 수도 있습니다.





노블 W50은 이러한 단점들을 한 번에 날려 줄 웨어러블 스타일의 개인형 스피커입니다. 지금까지 생각하던 사운드 기기의 선입견을 단박에 깨줄 물건이죠. 사실 이런 넥밴드 타입의 웨어러블 스피커가 처음은 아니지만 엔보우 제품들은 가성비로 무장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데 W50도 동급의 제품들과 비교하면 상당히 가성비가 좋은 제품입니다.






기본적인 크기가 커서 그런지 패키지도 꽤 큰 편이지만 깔끔한 패키징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엔보우 제품들을 여럿 사용해 봤지만 다들 만족감이 크더라고요. 


가격은 4만 원 후반대로 비슷한 넥밴드형 웨어러블 스피커인 보스 제품과 비교하면 가격의 차이가 무척 많이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비슷한 제품을 좋은 가격대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죠.





패키징도 고급스럽고 내용물의 처리도 깔끔합니다. 별도로 설치가 필요 없는 블루투스 스피커이니 크게 들어 있어야 할 액세서리도 없이 깔끔합니다. 





작은 박스 안에 충전을 위한 케이블과 설명서가 들어 있는데요. 충전은 Mico USB 5핀을 사용합니다. 아직까진 5핀을 이용하는 제품들이 나오고 있는데, 추후에는 USB-C 타입이면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900mAh로 충전 시간은 2시간으로 최대 14시간의 장시간 플레이를 할 수 있습니다. 야외 활동에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사용시간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영화를 보거나 라이딩을 할 때도 배터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첫인상은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무게는 292g으로 깃털처럼 가볍지는 않지만 목에 걸었을 때 부담감이 아주 큰 편은 아닙니다. 3W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무게감이 나쁘진 않거든요. 





다만 플렉시블 하게 움직이는 타입은 아니라서 조금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어디 고정이 되는 타입은 아니라서 격한 움직임이 있는 활동에는 좀 제약이 있지만 가볍게 움직이는 라이딩이나 게임 등의 일상적인 움직임에는 크게 불편하진 않습니다. 


아주 장시간 사용하는 게 아니라면 크게 불편하거나 피로감이 목이나 어깨로 느껴질 정도는 아니고, 이어폰을 끼고 있는 답답함이 없이 개방감이 무척 좋아서 꽤 신선한 느낌입니다.





상부는 패브릭으로 마감되어 있어서 부드럽고 따듯한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스피커에도 패브릭으로 마감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는데, 몽에 직접 걸치는 형태로 되어 있다 보니 최대한 부드럽게 느껴지도록 디자인한 듯합니다. 





목에 직접 닿는 부분은 부드러운 고무 재질로 되었고 나머지 부분은 플라스틱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목에 걸어 사용해야 하는 제품이니 편안하게 디자인되어야겠죠? 보통 목에 걸어도 목에 직접 닿아야 하니 너무 딱딱한 재질이었으면 좀 불편했을 것 같더라고요.





노블 W50의 최대 장점은 나만을 위한 3D 입체 사운드를 만들어 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어폰의 답답함 대신 나만의 사운드로 온전히 채워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죠. 주변에 소리가 크게 울릴까 걱정이 들기도 하겠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면 내가 듣는 것보다 외부로 느껴지는 사운드가 그리 크진 않습니다. 물론 아주 안 들릴 수는 없어요.


장시간 게임을 하거나 드라마를 몰아 보는 등 장시간 사용을 해야 하는 상황에도 나만의 스피커로 충실하게 사용하게 해 줍니다. 개인적으로 특히 좋았던 건 설거지나 청소 같은 상황이었는데요. 보통은 다른 소리 때문에 사운드를 제대로 못 듣는 경우가 많아서 좀 아쉬웠는데 바로 귓가에서 소리를 들려주니 좋더라고요.






노블 W50은 물리식 버튼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목에 걸고 있는 상황에서도 빠르고 정확하게 컨트롤할 수 있습니다. 볼륨 다이얼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바로바로 볼륨 조절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스피커니까 사운드도 중요하겠죠? 실제로 사운드를 들어보면 사운드 레벨링도 좋은 편이고 3W 스테레오 사운드라 출력도 상당합니다. 이어폰은 출력을 크게 해서 들으면 청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지만 노블 W50은 볼륨을 좀 높여서 텐션에 취해도 부담이 무척 적다는 장점도 있죠. 





VR을 즐길 때도 매우 훌륭한 조력자가 되어 주는데, VR 같은 경우는 움직임이나 주변 상황에 민감하게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이어폰을 끼고 사용하기가 불편하기도 한데, 웨어러블 타입으로 사운드를 활용할 수 있으니 아주 좋더라고요. VR 카페 같은 데서 활용해봐도 좋겠죠?





노블 W50의 또 다른 재주는 듀얼 모드를 지원한다는 점인데요. 게임을 하거나 음악을 들을 때 보통 이어폰을 한쪽씩 나눠 듣곤 하는데, 하나의 소스에 2개의 W50을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어폰을 나눠 듣는 것처럼 활용할 수 있습니다. 게임할 떄 사용하면 좋은 기능일 것 같더라고요.





역시 가장 좋은 점은 오롯이 나만의 사운드를 즐겨볼 수 있다는 점인데요. 야간에 영화 볼 때 혹여나 아이들이나 와이프가 깰까 싶어서 소리를 줄여서 영화를 보곤 하는데, 그런 걱정 없이 영화 감상할 수 있으니까 너무 좋더라고요. 저희 집 TV는 블루투스 연결 기능은 없어서 따로 블루투스를 연결할 수 있는 리시버를 연경해서 사용하는데 딜레이도 거의 없습니다. 





아이들에겐 조금 클 수도 있지만 아이들이 TV나 유튜브 볼 때 사운드를 W50으로 들려주면 조금은 조용한 환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물론 비행기나 도서관처럼 정숙을 유지해야 하는 환경에는 대응할 수 없겠지만 집에서 좀 조용하게 만들 수 있으니 저에겐 너무나 완소한 아이템이 되더라고요. 





특히 라이딩 하는 사람들에게 무척 좋은 아이템일 것 같은데, 자전거 탈 때 이어폰 사용하면 사고의 위험이 있어서 그런지 스피커를 크게 틀고 다니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스피커를 크게 틀어 놓고 다니면 다른 사람에게도 민폐가 되기도 하니 적당히 자신만의 감성에 취할 수 있는 노블 W50은 너무나 활용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이것도 스피커니 책상에 올려두고 사용해도 되는데요. 스피커의 방향이나 설계가 목에 걸었을 때에 맞춰져 있어서 목에 걸고 사용하는 게 가장 사운드가 좋긴 합니다. 목에 걸고 들어보면 확실히 입체감이 살아나는데 이렇게 들으면 좀 밋밋하긴 하지만 나름 활용할 수는 있더라고요. 


노블 W50은 지금까지 사용하던 스피커와는 다른 재미난 아이템임에는 틀림없어 보입니다. 요즘은 넥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영상 시청이 많아서 자신의 귀에서 가까운 곳에서 3D 입체 사운드를 만들어주는 W50의 활용이 더욱 빛나지 않을까 싶은데요. 출퇴근 지하철이나 비행기같이 모든 상황에서 W50을 사용할 수는 없겠지만 자신만의 사운드를 구축할 수 있는 공간이라면 이어폰의 답답함 대신 자신의 주변을 사운드로 채워주는 노블 W50과 함께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입니다. 


운동을 하거나 장시간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는 사람 혹은 이어폰의 답답함을 벗어 버리고 싶은 사람이라면 노블 W50을 눈여겨보면 좋을 것 같네요.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