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초기 및 디지털 노안을 위한 바리락스 누진렌즈 빠를수록 좋을까?

반응형

가까운 곳이 잘 안 보이여 걱정이라면 바리락스 누진렌즈



디지털이 일반화되고 스마트폰이 필수품이 되는 등 생활 습관과 패턴이 바뀌면서 노안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문제는 초기 노안을 호소하는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는 것이죠.

 

초기 노안의 연령이 빨라지는 것은 PC 사용과 스마트폰 사용으로 디지털 제품 사용이 늘어나면서 전보다 눈을 더 혹사시키고 근거리를 너무 오래 보다 보니 일명 디지털 노안이라 부르는 눈의 노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저도 블로그를 하면서 거의 하루 종일 PC를 끼고 살고 있고 디자인을 직업으로 한지가 벌써 오래되었기 때문에, 심하진 않지만 가까운 곳이 잘 보이지 않는 경향이 종종 나타나고 있어서 눈 건강에 신경 쓰고 있는 중입니다. 디자이너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고 블로그 운영을 하다 보니 눈에 더 신경이 많이 쓰이더라고요.


나빠진 눈 건강을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런 디지털 노화나 초기 노안 진행을 느리게 하고 조금 더 편안한 삶을 살기 위해서죠. 





개인적으론 건담 프라모델을 취미로 하고 있는데, 프라모델 부품이 작기도 하고 가까이 있는 매뉴얼이 침침하게 보이기도 해서 안경을 벗어놓고 작업하곤 하는데요. 그러다 보니 가까운곳은 잘 보이지만 먼 곳이 잘 안 보여서 정말 불편하더라고요. 아직 다른 증상들이 심하진 않지만 점점 불편해지는 것은 나이가 들면서 어쩔 수 없는가 봅니다.





아마도 노안이 의심되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경우가 다반사일 것 같은데요. 스마트폰을 보는 거리가 점점 멀어지는 게 느껴진다면 조금은 의심해 보는 게 좋겠죠?^^;;





또 침침하게 눈이 흐릿한 것 같아서 눈을 자주 비비게 된다면 전조증상 이거나 초기 노안이 찾아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노안이라는 어감이 좀 늙은 것 같은 기분 때문에 기피하고 싶어 하지만 사실 요즘 시대에는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흔한 증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다 매형을 통해 전해 들은 꿀팁! 누진렌즈를 사용하면 좀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면서 자신이 사용하는 안경을 보여 줬는데요. 사실 티가 하나도 안 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일반 안경과 외관으로 볼 때는 차이가 없어 보였거든요.





일반적으로 누진렌즈라고 말하는 다초점 렌즈를 떠올리면 안경에 돋보기가 붙어 있는 형태의 어르신 안경을 생각하기 쉬운데요. 요즘 다초점 렌즈는 일반 렌즈와 동일한 디자인으로 일반 렌즈와 차이가 없게 나오더라고요.





오히려 잘 안 보인다고 안경을 벗어 올리는 모습이 더 나이 들어 보이는 모습일 것 같은데, 초기 노안이 빠르게 진행되더라도 누진렌즈를 사용하면 외모의 변화 없이 선명한 시야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나이가 젋다고 방치하면 불편한 생활을 이어가게 되는데, 40세 전후에도 초기 노안이 진행되는 만큼 증상이 있다면 너무 오랫동안 참지 말고 누진렌즈를 시작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삶이 너무 불편해지니까요.





누진렌즈의 착용이 빠르면 빠를수록 눈의 적응이 더 쉽고 빠르기 때문에 빠른 선택이 더 좋을 수도 있고 보통 젊을 때 더 많은 일을 하기 때문에 불편하게 생활을 이어가기보단 선명한 시야로 더 많은 것을 즐길 수 있으니 빠른 선택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또 누진렌즈를 착용하면 여러 개의 안경을 가지고 다닐 필요 없이 하나의 안경으로 모든 시야각을 커버할 수 있으니까 편의성 면에서도 더 좋기도 하죠. 여러 안경을 가지고 다니면서 활동 환경에 따라 바꿔끼는 사람들이 은근 많거든요.





< 바리락스 누진렌즈 바로알기 캠페인 >


보통 이런 다초점 렌즈는 적응 기간이 필요한데 얼마간의 적응 기간만 거치면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다고 합니다. 보통 일주일 정도 꾸준한 착용으로 적응할 수 있고 특히 60년 전통의 바리락스 누진렌즈는 일반 누진렌즈 대비 울렁임과 어지러움을 최소화하는 최신 Nanotix 테크놀로지를 적용해서 적응 후에도 계단 이동 등 시선이 분산되고 입체적인 공간에서 왜곡을 최대 90%까지 줄여준다고 하니 꽤 괜찮은 선택지입니다.





중년안이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거리가 40~70cm 범위라고 하는데요. 바리락스의 Xtend TM 테크놀로지는 이런 중년안에 최적화된 시야를 제공해서 중거리 시야 확보에도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예전에 누진렌즈는 근거리만 최적화된 형태였지만 지금은 거리에 상관없이 최 적화된 시야를 제공하는데요. 특히 바리락스의  Advanced Wave 2.0은, 업계 최초 4가지 동공 크기 분석기술로 거리, 나이, 조명, 도수에 최적화된 개인화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좌/우 도수 차이에 따른 불편함을 줄여주는 밸런싱 기술로 도수 차이에서 오는 불균형도 해소하고 입체적인 시야를 제공해 준다고 합니다.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구입하려면 바리락스 취급점에서 전문 취급인에게 검안 및 도움을 받아 최적화된 피팅을 선택하거나 안과에서 검안을 받은 후 이를 토대로 바리락스 취급점에서 구입하는 2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눈 건강 체크도 할 겸 안과 혹은 안경원에 한번 가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아요.





개인적으론 디지털 기기를 항상 다루는 분야에 있다 보니 블루라이트에도 민감한 편이라 일반 렌즈도 블루라이트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렌즈를 사용하고 있는데, 바리락스에서도 블루라이트와 자외선 모두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Pure BLUE UV 기술이 새롭게 나왔다고 하니 저처럼 블루라이트에 대한 걱정이 있는 사람이라면 선택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블루라이트는 눈 건강을 해치고 안 좋은 영향을 주니 태블릿이나 스마트폰 사용이 많다면 고려해 보면 좋아요. 



아무래도 나이가 들어갈수록 누진렌즈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는데, 사실 실제 사용해본 게 아니라서 반신반의하고 있긴 하지만 바리락스는 세계 최초로 누진다초점렌즈를 개발한 60년 전통의 브랜드라 꽤 믿을만할 것 같습니다. 아마 주변에도 알게 모르게 누진렌즈를 사용하고 있는 사람이 있을 것 같은데, 일반 렌즈와 전혀 구별이 안된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너무 불편하게 삶을 이어가기보단 누진렌즈의 구입을 고려해보면 좋을 것 같은데, 디지털 기기 사용이 많아지는 세상이니 너무 늙어 보인다는 편견을 버리고 빠르게 선택해보세요.


>> 바리락스 누진렌즈 자세히 보기 <<





#바리락스 #누진렌즈 #누진다초점렌즈 #차승원누진렌즈 #블루라이트차단누진렌즈

#빠르면빠를수록좋은누진렌즈 #바리락스60주년 #누진렌즈바로알기캠페인 #PureBLUVUV



반응형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