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유리 필름 꼭 써야 할까?



휴대폰을 구입하게 되면 케이스보다 더 먼저 신경 쓰게 되는 것이 액정보호 필름입니다. 쌩폰으로 다니는 게 가장 좋긴 하지만 한 번이라도 폰을 떨어트려 본 적이 있다면 새로 산 휴대폰이 오기도 전에 케이스와 필름은 바로 구입하게 되죠.


충격 방지를 위해 강화유리 필름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요. 강화유리는 다른 필름에 비해 반사가 심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액정 보호를 위해선 이만한 대안은 없는 것 같습니다.





항상 액정보호 필름으로 도움을 주시는 아일룸 씨오나에서 G7 ThinQ용 스크린메이트 강화유리 필름을 공수해왔습니다. 항상 패키지느 같은 디자인이라 제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는 분들이라면 이제는 친근하지 않을까 싶네요.





구성품은 간단하지만 부착방법까지 꼼꼼하게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저는 이제 우레탄 필름은 못쓰겠더라구요. 부착도 어렵고 자국도 많이 남아서... 방탄 필름은 아직 써보질 못했는데 그것도 한번 써봐야겠네요.





G7 ThinQ의 노치 디자인을 따라 제단 된 필름입니다. 노치라는 말은 원래 홈 혹은 요철 이런 것을 뜻하는 말인데, 사실 저게 정확한 표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G7용 스크린메이트 강화유리 필름은 테두리가 들어간 스타일입니다. 





강화유리 필름은 어쩔 수 없이 어느 정도 두께감을 가지고 있는데, 그래도 스크린메이트 제품은 꽤 얇은 편입니다. 그러면서도 9H의 높은 강도와 투명도를 가지고 있구요. 스크린메이트 제품들이 제품 퀄리티는 꽤 괜찮더라구요. 원 재료도 좋은 것을 사용하구요.





부착은 아주 간단합니다. 저는 강화유리 필름 사용하면서는 집에서 쉽게 부착할 수 있어서 아주 좋더라구요. 다만 야외에서 반사가 좀 심한 건 너무 아쉽긴 합니다. 이건 다른 강화유리 필름들도 마찬가진데 유리라는 특성상 개선은 잘 안되더라구요.


처음에는 베젤을 보면서 자리를 잘 잡아 줘야 합니다. 원래는 전원을 끄고 작압하는데 G7은 노치 디자인 때문에 액정을 켜 두고 자리를 잡아 보는게 좋겠더라구요.





자리를 대충 잡았으면 동봉 된 알콜 솜으로 액정을 깨끗하게 닦아 줍니다. 근대 아무리 닦아도 주변에 먼지가 날아와서 앉게 되니 좀 먼지가 없을만한 환경이 좋습니다. 화장실이라던지... 화장실이라던지...





준비가 끝났으면 점착 면을 보호하는 필름을 제거하고 부착해 주면 됩니다. 도트 방식이라 저런 방식으로 되어 있더라구요. 




도트 방식의 액정필름들은 끝부분, 그러니까 액정 테두리 부분에 점착 성분이 있으니 자리를 잘 잡았으면 끝부분을 눌러서 잘 붙을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잘못 붙였으면 어느 정도 움직여도 괜찮으니 자리를 잡고 나서 꽉꽉 눌러주세요.





그럼 아주 쉽고 깔끔하고 부착이 완성됩니다. 깔끔하고 쉽죠? 지금도 사진에 반사된 제 모습이 보이는데, 그래서 화질을 전해야 하는 리뷰에는 좀 사용하기가 어렵기도 합니다. 실제로 보면 투과율이 좋아서 거의 쌩폰 같은 화질인데 반사하는 것 때문에 거슬릴 때가 종종 있기도 하죠.





그리고 G7 용 스크린메이트 강화유리 필름은 살짝 하단이 남는데 상단으로 조금 올려서 붙여야 합니다. 어차피 거의 케이스를 사용하니 큰 문제는 되지 않지만 제단의 문제 일수도 있겠네요.





아래 베젤을 잘 맞추지 않으면 디스플레이 안쪽을 조금 덮어버리는 경우가 발생하니 제대로 잘 붙여 줘야 합니다. 개인적으론 테두리에 컬러를 주지 말고 그냥 투명 버전도 하나 만들면 좋을 것 같네요. V30도 업그레이드된 개선품이 나왔었는데, G7 용도 하나 나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케이스와의 간섭도 최소화하고 있는데, 케이스를 씌워도 측면이 약간 남기 때문에 대부분의 케이스와 호환되지 않을까 싶네요.





앞서도 이야기했듯 97%의 높은 투과율을 가지고 있고 터치감도 꽤 괜찮습니다. 올레포빅 코팅이 되어 있는데, 코팅 방식이 바뀌었는지 기존의 스크린메이트 제품보다 좀 지문이 덜 묻어나는 것 같구요.


액정보호 필름은 가장 자주 바꾸게 되는 소모품입니다. 쌩폰이 가장 좋긴 하지만 아무리 밀스펙 제품이라도 액정에 생활 스크래치 나는것은 막을 수 없거든요. 자주 액정 필름을 갈아서 사용하는 게 좋은데 보통 한번 부착하면 오래 사용하니 튼튼한 것을 사용하는 게 좋긴 합니다.

스크린메이트 제품이 퀄리티가 좋긴 한데 점점 스마트폰의 베젤이 얇아지다보니 검정 테두리 부분의 간섭이 생기는것 같습니다. 차라리 투명 제품을 만들거나 도트 방식이 아닌 점착 방식으로 바꾸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 아일룸 씨오나의 제품 제공으로 필자의 주관으로 작성 됨 -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N
사진으로보는리뷰
앱(APPS)
GAME
iHerb완전정복
사진으로떠나는여행
해외직구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