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G7 씽큐 뉴 모로칸 블루와 라즈베리 로즈 컬러 비교

LG G7 ThinQ 컬러 뭘로 고를까? 사진위주로 살펴보는 컬러 비교


LG G7 ThinQ의 사전 예약이 진행되면서 LG G7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LG 전자 자체적으로도 우드 붐박스와 방탄소년단 굿지 악세서리인 BTS 팩 등 다양한 사전예약 경품을 걸고 있기 때문에 구매를 고려하는 사람들이라면 사전예약을 잘 활용하는 게 좋습니다. 


새로운 스마트폰의 구매는 설레는 일이지만 이런저런 고민이 많이 들게 마련인데, 자세한 사용기는 따로 전해드리 겠지만 오늘은 가볍게 LG G7 ThinQ를 구매하려는 사람이라면 고민하게 될 컬러를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미디어데이에서 실물로 3가지 컬러를 다 만나보고 왔는데요. 사실 전 이제 블랙 컬러는 별로 맘에 들지는 않더라구요. 물론 LG G7의 뉴 오로라 블랙 컬러도 일반 블랙이 아니고 은은하게 색이 바뀌는 컬러라 좋지만 최근에는 톡톡 튀는 컬러의 스마트폰이 사랑받고 있어서 그런지 라즈베리 로즈와 모로칸 블루가 관심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일단 두 컬러 모두 베젤까지 컬러 테두리가 둘러져 있어서 그냥 둬도 언듯언듯 보이는 컬러가 꽤 괜찮습니다. 디자인은 G6에서 크게 변하진 않았는데, G6를 좀 더 둥글게 만들어 놓은 모습이랄까요?





둘을 놓고 보면 라즈베리 로즈가 조금 더 블링 블링하고 빛의 뱡향에 따라 색이 많이 다른데, 보는 방향에 따라 색이 변하는 오로라 코팅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모로칸 블루의 색감은 V30보다 오히려 좀 더 어두어 졌는데, 렌티큘러 필름을 적용한 전작들은 어두운 곳에서도 꽤 영롱했는데, G7은 그냥 코팅으로 처리해서 좀 어두운 감이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디자인은 크게 나쁘지 않습니다. G6를 좀 둥글게 만들어 놓은듯한 모습이긴 하지만 손에 잡히는 느낌이 나쁘지 않거든요. 





배경 화면도 디바이스 컬러에 맞게 다른 컬러로 제공해 주고 있어서 일체감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오로라 블랙은 배경화면 컬러를 제대로 못 봤네요.



" 오모하게 빛나는 뉴 모로칸 블루 "



모로칸 블루는 일반 블루보다 채도가 높은 좀 더 쨍한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LG 스마트폰 중에는 V30에서 처음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V30은 렌틸큘러 필름을 사용해 좀 느낌이 달랐죠. 







이번에는 렌틸큘러 필름이 사용되지 않았는데 그런지 이름 앞에 뉴라는 이름을 붙여서 새로운 이름이 되었네요.





그렇다곤 해도 오묘하게 빛에 따라 스펙트럼이 변하는 기존 모로칸 블루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는데, 생각보단 색이 깔끔하고 멋집니다. 



" 블링블링하게 여심 저격 라즈베리 로즈 "



주변 사람들에게 LG G7 ThinQ를 보여 주면 10중 8~9는 라즈베리 로즈 컬러에 손을 들어 줍니다. 그만큼 더 블링블링한 느낌이 확 와닿기 때문이겠죠. G6에도 라즈베리 로즈 컬러가 출시되었고 V30도 라즈베리 로즈 컬러가 있었는데, 라즈베리 로즈는 모로칸 블루처럼 'NEW'를 붙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보면 렌틸큘러 필름이 들어간 것 같기도 하던데, 라즈베리 로즈에만 렌티큘러 필름이 사용된 것으로 추측됩니다. V30만큼 과하게 들어가진 않았는데 그래도 색이 더 곱고 예뻐 보이긴 하네요.





컬러 보다 더 주목할 만한 것은 상당히 가벼운 무게인데, 대화면 사이즈에 전/후면 고릴라 글라스를 사용하면서 이렇게 가볍게 만들 수 있다는 건 상당히 놀랍습니다. 





후면 커버를 톡톡 두들겨보면 유리보단 플라스틱이라는 느낌이 강한데, 아마도 무척 얇게 글라스 재질이 들어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앏게 넣을 수 있는 것도 기술이죠.



" 각기 다른 매력의 2가지 G7 컬러 "



가볍게 사진 위주로 2가지 컬러의 G7을 살펴봤는데요. 어떤 컬러가 맘에 드시나요? 2가지 색상이 각각 매력이 있어서 우위를 점치기가 힘듭니다.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느낌이 좋은데, 가까운 체험존에서 실물을 확인할 수 있구요.






개인적으론 모로칸 블루에 렌티큘러 필름이 사라져서 V30에서 보았던 오묘한 색감이 사라진 게 좀 아쉽긴 합니다. 그렇다곤 해도 빛의 방향에 따라 스펙트럼이 달라지는 컬러의 매력은 사라지지 않은 건 다행이네요.


뉴 오로라 블랙을 함께 비교하지 못한 건 좀 아쉽긴 한데, 뉴 오로라 블랙도 빛에 방향에 따라 진청색으로 보이는 카멜레온 도료가 사용되었으니 그 또한 매력이 있습니다.



대부분 케이스에 가려져 기본 컬러는 잘 안 보게 되긴 하지만 그래도 멋진 컬러를 베이스로 하고 있으면 투명 케이스로 멋진 색감을 즐겨 볼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 주변 지인들은 라즈베리 로즈 컬러를 선호했는데, 저는 개인적으론 뉴 모로칸 블루가 좋더라구요. V30도 모로칸 블루로 사용했는데, 둘의 컬러가 미묘하게 다르고 재질이 달라서 느낌이 좀 다릅니다.

컬러로 남녀를 구분 짓던 시대는 지났지만 주변 지인에게 물어보면 여전히 성별에 따라 선호하는 컬러가 다르긴 하던데, 여러분의 컬러 선택은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