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카메라

자동으로 뽀사시한 인물 사진을 만들어주는 A6000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

자동으로 사람을 알아보는 미러리스 카메라 A6000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이젠 가벼운 옷차림으로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이날 더운 날씨에는 짐을 줄여서 가볍게 다니려고 하는 경우가 많죠. 추억을 담아 주는 카메라도 예외는 아닌데, A6000은 작은 바디 임에도 고성능을 내어 주기 때문에 나들이나 출사에 함께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 A6000은 제 블로그에 여러 차례 소개했듯 작은 바디에 플래그십 못지않은 성능을 갖추고 있어서 인기가 높습니다.

 

 

A6000은 DSLR과 같은 APS-C 센서(2,430만화소)를 갖추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사진 촬영은 센서의 크기가 클수록 유리한대, 소니의 미러리스는 APS-C 센서를 사용해서 출시부터 크게 호응을 얻었죠.

 

 

거의 센서의 전부를 차지하는 92%의 AF포인트 커버리지를 가지고 있어서 AF를 놓치는 일이 적습니다. A6000이 꾸준히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이유중에 하나는 이러한 고성능 바디라는 점이기도 하구요.

 

 

빠르게 움직이는 아이들이나 반려동물은 화면을 지나치기 일쑤지만. 넓은 AF 커버리지와 0.06초의 빠른 AF속도로 피사체를 놓치지 않고 선명한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단순히 AF가 빠른 것뿐만 아니라 움직임을 예측해서 움직이는 피사체에 AF를 고정하는 등 다양한 AF 모드가 있는데, 정확도가 상당히 좋아서 빠르게 움직이는 아니들도 놓치지 않고 잘 잡아 주더라구요.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 중에 하나는 소프트 스킨이라는 기능입니다. 소프트 스킨을 켜 두면 잡티를 없애주고 피부 톤을 자동으로 보정해서 뽀사시한 사진을 만들어 줍니다. 아마도 여성분들이 무척 좋아하겠네요.

 

이런 소프트 스킨과 비슷한 기능이 타사 카메라에도 있지만 A6000의 뛰어난 장점이 하나 있는데, 바로 인물을 인식해서 자동으로 소프트 스킨을 적용해 준다는 점입니다.

 

 

보통 일상에서는 풍경과 인물 사진을 함께 찍게 되는데, 소프트 스킨을 계속 켜두면 아무래도 다른 사진들도 영향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A6000은 촬영하는 피사체에 인물이 있으면 소프트 스킨을 자동으로 적용하기 때문에 ON/OFF가 필요 없고 오작동을 피할 수 있으니 좋더라구요.


다양한 픽쳐 스타일을 지원하기 때문에 재미난 효과들을 사진에 적용할 수 있는데, LCD 창이나 뷰 파인더를 통해 적용된 효과를 바로바로 확인하면서 촬영할 수 있습니다.

 

 

A6000의 기능 중 마음에 드는 또 하나의 기능은 바로 멀티프레임 노이즈 리덕션(NR)인데요, 요건 카페나 실내 같은 저조도 환경에서 ISO를 높여 촬영해도 노이즈를 줄여주어 더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도록 해주는 기능입니다.


여러 장의 사진을 촬영해서 노이즈가 적은 부분을 합성하기 때문에 좀 더 부드럽고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 거죠.

 

 

A6000은 AF가 빠르고 흔들림이 적어서 손에 들고 야경을 촬영해도 좋은대, 야경 촬영에도 노이즈를 줄여주니 도움을 많이 받게 되겠죠? 야경이 아니라도 카페 같은 실내 사진을 촬영해 보면 그 차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A6000은 크기는 작지만 플래그십 못지않은 성능으로 아직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최근 새로운 컬러의 바디가 출시되기도 했는데, 꾸준히 사랑받으니 소니에서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네요. 무엇보다 휴대가 간편한 콤팩트한 사이즈임에도 고성능을 내어주기 때문에 여행 카메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구요.

아무래도 휴대성이 좋은 카메라가 한 번이라도 더 촬영에 활용하게 되는데, 가볍지만 고성능을 내주는 A6000과 함께 여행이나 일상의 추억을 담아 보는 것은 어떨까요? 



- 이 글은 소니코리아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지원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