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스타일 변신한 에그, LTE 에그 플러스 아이 egg +i


보조배터리로 사용할 수 있는 에그, 에그 플러스 아이

LTE egg+ I

모바일과 역사를 같이 하면서 많은 사랑은 받은 제품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무선으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기기들이 많아지고 합리적인 데이터 소비를 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에그의 인기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LTE egg+ I

에그는 마치 달걀을 닮은 모양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기도 한데, 기존 에그의 디자인적 고정관념을 바꿔 놓은 새로운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을 담은 LTE egg+ I 가 출시 되었습니다.

 

 

LTE egg+ I

LTE egg+ I 는 캡슐 타입의 디자인으로 화이트와 블랙의 2컬러를 베이스로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까 마치 피아노 건반 같기도 한데, 검은색 부분은 유광 화이트 부분은 무광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유광 부분은 아무래도 지문이 잘 묻어나긴 하더라구요.

 

 

LTE egg+ I

디자인적 변화뿐만 아니라 작은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습니다. 0.9인치의 작은 사이즈이긴 하지만 표시 부분이 있어서 쉽게 여러 가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 사용량도 표시되고 배터리 잔량까지 바로 확인 가능해서 완전 편리 하더라구요.

 

 

LTE egg+ I

사이즈가 슬림하고 디자인이 예뻐서 어디 올려놓고 사용하기도 좋은데, 시계까지 표시되니까 딱 좋더라구요. 근대 디스플레이가 항상 켜져 있는건 아니라서 그건 좀 애매한데, 디스플레이 ON/OFF도 선택해서 설정 할수 있도록 해 주면 더 좋을것 같습니다.

 

 

LTE egg+ I

LTE egg+ I

슬림한 디자인이라 휴대하기가 더 간편하더라구요. 전작인 에그 +S와 비교해보면 부피가 많이 줄었죠? 사실 단위 면적으로 따지면 큰 차이 없을 것 같긴 한데, 디자인만 살짝 바뀌었는데, 사용성이나 휴대성이 많이 바뀌게 되더라구요.

 

 

LTE egg+ I LTE egg+ I

디스플레이는 간단한 정보뿐만 아니라 전면에 있는 버튼을 통해 쉽게 다양한 설정을 확인하고 변경할 수 있습니다. 보통 SSID나 비밀번호 확인하려고 에그 뒷면을 열곤 했는데 바로 확인 가능하니 편합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설정을 시각적으로 확인하면서 변경할 수 있으니 이전의 불편함이 많이 해소 되더라구요.

 

 

LTE egg+ I

물론 기존처럼 SSID와 비밀번호는 기기에 적혀 있습니다. 대신 에그 플러스 아이는 일체형 배터리라 배터리 커버가 아닌 측면 커버 안쪽에 위치하고 있구요. 열고 닫기도 편해서 부담이 덜하구요.

 

 

LTE egg+ I

기존 가죽 파우치 대신 실리콘 파우치가 기본 제공됩니다. 스트랩 홀이 있어서 개성적인 스트랩을 달 수도 있는데, 스트랩도 함께 제공됩니다.

 

 

LTE egg+ I LTE egg+ I

이 스트랩은 비밀이 하나 있는데, 바로 USB 케이블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풀 사이즈의 일반 USB 케이블이라 에그 플러스 아이의 충전에 활용해도 되고, 노트북이나 차량 등 다양한 기기와 연결 할 수 있습니다.

 

 

LTE egg+ I

LTE egg+ I의 뒷면에는 USB 포트가 하나 있는데, 케이블과 연결하면 LTE egg+ I를 보조 배터리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배터리 용량이 3,100mAh로 대용량 배터리처럼 크진 않지만 급할 때 유용하겠죠?

 

 

LTE egg+ I

스트랩이 분리 형이니 가방 여기저기 걸어 두기도 편합니다. 실제로 밖에 걸어두는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저렇게 묶어서 안쪽으로 넣어 두면 정리가 편하고 찾기 쉽더라구요.

 

 

LTE egg+ I

에그를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다양한 기기를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인데요, 에그 플러스 아이는 최대 10대까지 동시 연결이 가능하니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러 대를 연결해도 속도가 비교적 안정적이라 큰 무리는 없더라구요.

 

 

LTE egg+ I

에그 플러스 아이는 MY UROAD라는 전용 앱을 지원해서 에그를 가방에서 꺼내지 않아도 편하게 설정하고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가지 유의할점은 스마트폰과 에그 플러스 아이가 꼭 연결된 상태여야 한다는 점입니다.

 

 

My URoad는 LTE egg+ I의 전반적인 상태를 파악하고 다양한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전원을 끌 수는 있지만 켜는것은 안됩니다. 대신 슬립모드 전환이나 재부팅 같은 작업부터 온오프 예약같은 설정도 할 수 있습니다. SSD ID 변경이나 비번 변경도 가능하구요.

 

특히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에그 찾기라는 기능이 추가 되었는데, LTE 에그 플러스 아이에서 직접 설정할 수도 있지만 ON/OFF 정도만 설정되고 MY URoad에서 세세한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블루투스를 이용한 비콘 기술이 적용된 것 같습니다.

 

 

분실방지 설정을 해 두면 스마트폰과 일정 거리 이상 벗어나면 알림으로 알려 줍니다. 아이들이랑 외출하면서 아이들 태블릿 활용을 위해 항상 가지고 다니는데, 가방에 넣어 두었더니 가방을 누가 가져가서 알림이 오더라구요. 분실방지용으로 활용해도 좋을듯싶네요.

 

 

LTE egg+ I

에그를 어디에 두었는지 모른다면 에그 찾기 기능이 있어서 대충 어느 정도 위치에 에그가 놓여 있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이건 장애물 같은 주변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으니 대충 참고만 하면 될것 같네요.

 

 

LTE egg+ I

여러 번 테스트를 해 봤는데, 속도도 꽤 잘 나오는 편입니다. 여러 기기를 연결해봐도 안정적이고 배터리 타임이 최대 12시간이라 하루 정도는 충전 없이 사용할만합니다. 처음 에그가 나왔을 때 1시간 반 정도 였던 것을 생각하면 정말 많은 발전 이네요.

 

요즘은 휴대 기기가 많아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데이터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휴대기기들이 많은데, 저렴한 가격으로 데이터를 활용하기는 에그만한 게 없 는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은 직접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지만 노트북이나 패드류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에그 하나 있으면 든든하거든요.

디자인도 괜찮고 급할 땐 휴대용 충전기로 활용도 가능하기 때문에 에그 플러스 아이는 에그를 찾는 사람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기기가 될 것 같습니다.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