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노이즈 캔슬링 컨트롤 헤드폰 소니 MDR-1000X 실제로 사용해 보니

반응형

노이즈 캔슬링을 넘어 컨트롤 가능한 MDR-1000X 필드 테스트 후기

 

아웃도어 활동이 활발해지고 외부에서도 좋은 음악을 듣기 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헤드폰의 노이즈 캔슬링은 상당히 환영받는 기능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무선 제품의 경우 노이즈 캔슬링은 상당히 선택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주변의 소음을 없애고 음악에 집중하기에는 노이즈 캔슬링을 지원하는 제품들이 좋지만, 주변 소음을 차단하기 때문에 안전사고나 의사소통의 불능 등 여러 문제점이 있기도 한데, 소니의 MDR-1000X는 상황에 맞게 설정을 통해 노이즈 캔슬링의 레벨을 조정해 주는 헤드폰입니다.

 

지난 포스트에서 전반적인 성능과 특징들을 살펴봤는데, 이번에는 직접 이 녀석을 들고 거리로 나가 봤습니다. 아무래도 전시장에서 사용하는 것과 실 사용에서 느끼는 사용성이 많이 다를 것 같아서 말이죠.

 

 

지난번에는 전시장에 본 거라 패키지를 보지 못했는데, 고가의 제품답게 패키지도 고급스럽습니다. 소니의 HRA 워크맨과 비슷한데 H.ear 모델보다 더 고급 지게 패키징 되어 있습니다.

 

 

기본 파우치가 상당히 얇은 편인데 MDR-1000X 가 폴딩과 스위블이 가능해서 잡게 접어지니 파우치도 얇게 만든 것 같습니다. 아주 작다고 할 순 없지만 비슷한 부피와 성능의 다른 라인업들에 비해 휴대나 보관이 간편합니다.

 

 

대신 파우치 안쪽에 케이블을 담는 공간이 없이 밖에 주머니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비행기 좌석 연결 젠더는 내장할 수 있는데, 케이블도 둘둘 말아 넣으니 들어가긴 하더라구요.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재질과 일체감 있는 컬러로 꽤나 고급스움이 묻어나는 디자인인데, '나는 몸값이 비싸다'라는 것을 몸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얼굴과 닿는 부분의 가죽은 부드러운 가죽으로 착용감과 밀착성을 높여 줍니다.

 

 

하우징에 들어가는 가죽은 좀 뻣뻣한 느낌인데, 별도의 버튼이 없이 터치 컨트롤이 되기 때문에 부드러운 느낌보단 이런 맨들 한 재질이 좋아 보입니다.

 

 

기본적으로 사운드가 무척 좋은 녀석이라 소니의 NW-ZX100처럼 하이앤드 워크맨과 함께하면 정말 귀가 호강하지만 이번 테스트는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처럼 스마트폰과 연동했습니다. 자체적으로 업 샘플링 해주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HRA를 지원하는 플레이어를 사용하지 않아도 사운드가 좋더라구요.

 

 

충전은 마이크로 USB를 이용하고 완충까지 4시간! 최대 20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을 사용하지 않으면 30시간 사용할 수 있구요. 물론 유선 케이블을 지원해서 유선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일단 이 녀석을 들고 가을이 한창 오는 공원으로 나들이를 나갔습니다. 여름처럼 덥지 않아서 야외 활동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연날리기를 하고 싶다는 아들 녀석의 소원도 함께 풀어 주었죠~

 

 

한번 페어링 해 두면 블루투스 연결도 빠릅니다. MDR-1000X의 노이즈 캔슬링 버튼을 길게 누르면 안경 착용이나 머리모양에 맞게 개인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개인화를 한 것과 하지 않는 것은 상당히 차이가 많이 납니다.

 

 

노이즈 캔슬링 모드는 일반과 목소리 모드 중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 일반으로 해 두면 주변의 소리를 함께 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변 소리를 증폭하지는 않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이니 소리를 좀 작게 들려주는 편입니다.

 

일반 모드로 해 놓아도 음악 소리를 크게 해 두면 거의 주변음을 들을 수 없어서 음악소리를 작게 수동으로 조절해야 합니다. 마치 작은 스피커가 따라다니면서 소리를 내어 주는 그런 느낌이 들더라구요. 작은 BGM이 깔린 거리를 듣는 느낌?

 

 

이런 공원에서는 일반 모드 보다 보이스 모드가 더 잘 어울리는데, 보이스 모드로 해 두면 동행의 말 소리는 들을 수 있으면서 주변 사운드를 줄어주니 더 안정적입니다. 바람 부는 날은 헤드폰을 스쳐 지나가는 바람소리도 많이 감소 하더라구요. 일반 모드랑 차이가 엄청 심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완전히 헤드폰이 없을 때와 동일한 수준의 목소리나 주변음을 전달하지는 않는데, 좀 작은 목소리를 내거나 나와 다른 방향으로 내는 소리는 거의 듣을 수가 없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카페에서 헤드폰을 쓰게 되는 경우가 많지는 않겠지만, 커피 주문을 위하 잠시 들리게 되는 경우 헤드폰을 벗지 않아도 되니까 정말 편하더라구요.

 

 

우측 터치패드에 손을 대면 음악 소리가 확 줄면서 보이스 모드와 비슷하게 되는데, 보이스 모드와는 다르게 음악소리까지 확 줄여 줍니다. 가벼운 의사소통이 가능한 정도는 되는데, 우리나라 정서 상 보는 사람이 불편해하거나 버릇없어할 수도 있기는 하겠네요.

 

 

지하철역에서는 보이스 모드가 정말 편한데, 주변 소음을 확 줄여주니 정말 고요~ 합니다. 보이스 모드로 해 두면 바로 앞에 열차가 들어오는 소리도 거의 안들리더라구요.

 

 

대신 방송으로 나오는 열차 도착 알림음은 정말 잘 들려서 음악소리 때문에 열차를 놓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열차를 직접 타고 테스트를 못한 게 좀 아쉽긴 하네요.

 

 

길거리에선 단연 주변음을 함께 들려주는 일반 모드로 해 놓는게 좋습니다. 주변음까지 완벽하게 들려주는데, 불필요한 노이즈는 걸러주니 자동차 바퀴 소리 같은 소리가 더 잘 들리더라구요. 주변 소음의 크기를 좀 더 크게 만들어 주면 음악도 크게 들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원래가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이라서 그런지 음악 소리는 비교적 적게 들어야 합니다.

 

음악 소리만큼 노이즈를 키우면 더 짜증나는 소리가 될 수 있을것 같긴한데, 조절 할 수 있게 해주면 좋을것 같아요.

 

 

주변에서 종종 저전거 라이딩이나 런닝 하면서 음악 크게 틀어 놓는 사람들을 만나곤 하는데, 사실 좀 시끄러워서 짜증 날 때가 있거든요. 주변 음을 들어야 하니 어쩔 수 없는 선택 이었겠지만 MDR-1000X라면 서로서로 윈윈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헤드 밴드가 잘 잡아주는 편이라 격한 움직임에도 잘 잡아 줍니다.

 

몇 가지 간단한 상황에서 테스트를 해 봤는데, 생각보단 꽤 유용하긴 합니다. 단 정해진 모드만 동작을 하고 주변음은 소니가 정해 놓은 필터로 걸러지는 단순한 컨트롤 밖에 되지 않는데, MDR-1000X 의 2개의 마이크 센서를 통해 필터링 되어 적당히 노이즈를 걸러 줍니다. 이게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는데 노이즈 레벨도 조절할 수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더라구요. 헤드셋을 통해 듣는 소음이라 적당히 필터링 돼서 완전히 헤드폰 없이 듣는것과는 확연히 다른데, 아마 호불호는 좀 있을 것 같네요.

헤드폰 자체의 성능은 상당히 좋은 편이고, 자체에 업 샘플링 기능도 있어서 고해상도 음원을 사용하지 않아도 꽤 근사한 사운드를 들려 줍니다. 노이즈 캔슬링 컨트롤도 굳이 차이점을 찾으려고 해서 그렇지 나쁘지 않았고 사용성이 참 좋더라구요. 아마 외부 활동에서 사용할 헤드폰을 찾는다면 이 녀석 만한 제품은 당분간 찾지 못할 것 같습니다. MDR-1000X의 스펙과 기능에 관한 내용은 아래 관련 글을 참고해 주세요.

 

 

관련 포스트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 소니 MDR-1000X,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의 마스터 피스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 소니 히어 온 와이어리스 NC (MDR-100ABN), 무선의 사운드를 컬러로 즐기다

[사진으로보는리뷰/기타 스마트폰] - 소니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 멀티미디어를 위한 마스터 피스

[TECH/모바일] - 2년 만의 컴백 소니 엑스페리아 X 퍼포먼스, 대중을 향하다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 여행에는 역시 광각렌즈! 소니 풀프레임 미러스용 광각 줌 렌즈 FE 16-35mm F4 ZA OSS

 

반응형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