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각렌즈로 여행의 추억을 더 넓게 담아 보자 


평소에는 번들렌즈 하나로 버틸 수 있지만, 여행이라도 떠나려고 하면 렌즈의 선택에 상당한 시간을 투자하게 됩니다. 특히나 해외여행이라도 나가려면 최소한의 무게와 부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는 렌즈를 고민하게 되죠. 평소에도 저처럼 렌즈교환을 잘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여행을 위한 렌즈의 선택은 굉장히 고민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여행을 위한 렌즈를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역시 여행에는 광각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에 이번 세부 여행에는 16-35 광각렌즈를 가지고 갔는데, 아쉬운 점도 있지만 역시 여행의 맛은 광각이 잘 잡아 주는 것 같습니다.




30미리의 일반 화각과 16미리 광각의 차이는 위의 2장이면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같은 자리에서 보이는 화각의 차이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죠. 화각이 넓어지기 때문에 여행지의 풍경을 담기에는 정말 최적입니다. 인물이 중심이라면 당연히 단렌즈를 들고 가야겠지만 FE 16-35mm F4 ZA OSS는 단렌즈의 느낌도 어느 정도 낼 수 있기 때문에 저는 꽤 만족했었습니다.



FE 16-35mm F4 ZA OSS는 소니의 풀 프레임 미러리스용 렌즈입니다. 때문에 E마운트용 렌즈이지만 앞에 FE가 붙죠. 소니 렌즈 중에 중간에 ZA라는 단어가 들어간 렌즈들은 칼자이즈 렌즈라는 뜻입니다. 소니는 특이하게 G렌즈와 짜이즈렌즈가 다 나옵니다. 칼자이즈의 렌즈가 나와주니 좋긴한데...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김군이 평소에 주로 사용하는 A7용 번들렌즈와 비교해 봤습니다. 크기는 비슷한데 바디의 재질도 다르고 OSS가 지원되기 때문인지 16-35가 묵직합니다. 번들은 조절링 부분에 고무로 되어 있어서 백탁이 쉽게 오는데 역시 16-35는 가격답게 메탈이라 그런 스트레스는 없네요.



16-35mm까지 초점거리가 커버되는 렌즈라 요모조모 쓸모가 많습니다. F4의 고정 조리개라는 게 살짝 아쉽지만 소니 미러리스 FE 렌즈 중에 광각은 이거 하나니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아쉬운 대로 나쁘지 않구요.



이너 포커스 방식이고 초점거리를 움직이면 경통이 앞으로 나오는 구조입니다. 16mm 광각일 때 앞으로 나오게 되어 있어서 살짝 헷갈릴 때도 있긴 하더군요. 방진 방적에도 대응하기 때문에 간단한 생활 방수 정도는 지원 됩니다.



칼자이즈의 바리오 테사 T*코팅의 렌즈이고 72mm의 직경을 가진 대구경 입니다. 비구면 렌즈 5매, ED 렌즈 3매로 구성되어 있고 광각렌즈에 최적화된 배치로 사진 품질을 높이는데 최적화된 설계입니다.



김군의 A7에 장착해 봤습니다. 518g의 무게라서 꽤 묵직한 느낌입니다. 가지고 다닐 때 아주 부담스러운 무게는 아니지만 그래도 메탈 재질에 렌즈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묵직하더라구요. 그래도 풀 프레임 DSLR에 광각렌즈 구성에 비하면 가볍습니다. 





A7 + FE 16-35mm F4 ZA OSS로 촬영한 샘플

김군이 이번 세부 여행 갈 때 가지고 갔는데 촬영 샘플들을 몇 가지 소개해 볼까 합니다. 아마 샘플들을 보면 광각의 느낌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요건 집에서 피규어 사진을 담아 봤는데, 아웃포커스도 잘 먹어서 리뷰용이나 제품 사진용으로 사용해도 꽤 괜찮을 것 같습니다. 최단 초점거리가 28CM인데 아웃포커스를 잡으려면 꽤 가깝게 들이대야 하는 게 좀 아쉽긴 하네요.



인물 사진용으로도 꽤 나쁘지 않은데, 16mm 광각에서 35mm 일반 화각까지 커버하는 줌 렌즈라 단렌즈 느낌으로 사진을 담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55mm 단렌즈가 인물사진에는 최고이긴 하겠지만... 광각으론 인물 사진을 담는것 보단 풍경을 담는 게 유리한데, 일반 화각까지 지원되니 활용도가 더 높은 렌즈 인거죠.



사진이 광각으로 담기니 일반 화각으로 담는 풍경보다 훨씬 넓게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너무 과하지 않은 수준의 광각사진이고 주변부 왜곡이 적어서 괴리감이 많이 생기지 않습니다.



광각의 촬영은 중앙부가 일반적인 사진보다 더 깊게 들어가는 사진이라 깊이감이 훨씬 많이 생깁니다. 때문에 더 깊이감 있는 사진 촬영이 가능해서 사진의 맛이 더해집니다.



확실히 광각이 담기니 주변이 함께 들어와서 더 넓어 보이고 좋습니다. 하지만 인물보다는 주변 풍경이 더 눈에 잘 들어오기 때문에 광각의 단점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합니다. 여러 장 찍어보고 자신이 원하는 화각에 원하는 사진이 나오는지를 좀 체크할 필요는 있더군요.



화각이 넓어지고 깊이감이 생기니 여행지의 추억을 더 넓고 깊게 담아줍니다. 조금 더 역동적이라고 할수 있겠죠.



광각렌즈에는 드물게 손떨림 방지 OSS가 들어가 있어서 야간 사진 촬영에도 꽤 유리합니다. 김군의 A7은 A7마크2와는 다르게 바디에 손떨림 방지가 없어서 야간 사진촬영이 항상 불안했는데, 요녀석 끼우니까 꽤 괜찮은 사진들을 많이 건질 수 있더라구요.



여행 가면 여행지와 함께 인물을 담고 싶을 텐데 인물과 풍경을 함께 담기에도 좋고 일반 화각이 주지 못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하지만 주변부 왜곡이 전혀 없는것은 아닌데, 김군의 팔 부분을 보면 왜곡이 어느정도 생기는것인지 대충 감이 잡힐것 같습니다. 렌즈에서 멀어진 부분은 크게 티가 안나는데 가까이 있는 부분은 어느정도 왜곡이 생깁니다. 하지만 거의 티가 나지 않고 단순히 화각만 넓히는 스마트폰의 광각과는 퀄리티 자체가 다릅니다.


사실 여행용 렌즈로 광각을 추천하지만 이것이 정답 일수는 없습니다. 여행의 형태와 목적에 맞게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옳죠. 여러가지 고민하기 싫다면 24-240 같은 슈퍼 줌 렌즈가 최고의 선택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여러 화각대를 커버하다 보니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눈에 많이 띄더라구요. 저는 취재 나갈 때는 슈퍼줌을 들고 가긴 하는데, 평소에는 잘 쓰지 않습니다. 하지만 하나의 렌즈로 다 커버하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24-240 만한 게 없죠.

하지만 역시 슈퍼줌이 만족스럽지 못한 것은 화각 입니다. 슈퍼줌은 일부분을 잡아내기는 좋지만 넓은 화각대의 사진이 항상 아쉽더라구요. 이번 여행에서 16-35만 들고 가서 촬영했는데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습니다.

요즘 스마트폰들도 광각을 지원하는데, 스마트폰의 광각은 주변부 왜곡이 상당히 심하더라구요. 물론 이것도 왜곡이 없는건 아니지만 자연스럽게 느껴지도록 왜곡을 줄이고 있어서 티가 많이 나진 않아서 좋습니다. 그래서 비싼거겠죠...ㅋㅋㅋ


렌즈 선택에 정답은 없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사진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아는것이 가장 첫번째이겠죠. 보통 여행지에 가면 한눈에 보이는 탁 트인 풍경을 담고 싶어하는데, 때문에 여행 렌즈로는 광각이 없으면 아쉬운 게 사실이거든요. 여행을 간다면, 특히나 해외여행을 나간다면 광각 하나쯤 들이는 것도 나쁜 선택지는 아닐것 같습니다.


신고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각이 많이 담을 수 있어 좋은데요

    2016.04.14 07:29 신고
  2. Favicon of http://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을 안가니 광곽을 쓸 일이 없네요! 흑흑흑..

    2016.04.15 01:04 신고
  3. Favicon of http://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파르르)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원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이정도면 크게 문제없이 일상과 여행을 담을수 있을 것 같네요..
    저는 대부분 18-70으로 해결합니다..ㅎㅎ

    2016.04.15 02:13 신고
  4.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광각렌즈,,,에 눈독을 들이고 있답니다^^ㅎㅎ
    지금은 대부분 24-120 하나로 퉁치고,,있지만요ㅎ

    2016.04.17 22:02 신고
  5. 감재윤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 대하여 잘모르는데 소니 440V 하이엔드 50배율 망원카메라 가지고 다니니 에지간한 사진 다 찍을수있던데요...접사도 되고 근데 먼곳보는 자체가 광각개념으로 보면 무린가요...광각이라면 어안렌즈 동생뻘인걸로 아는데...소니440V 줌땅기면 카메라의 주기능인 망원능력도 탁월하지요...난 요놈 하나가지고 모든 사진 다찍는다는

    2016.04.18 08:55 신고
    •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RX10이나 440같은 경우는 망원이 정말 탁월하죠. 광각은 같은 시야각을 가진 렌즈 보다 더 넓게 보는 렌즈라 망원과는 다릅니다.

      2016.04.19 13:03 신고
  6. Favicon of http://waegwanlife.tistory.com BlogIcon 왜관아줌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각렌즈로 풍경 담으면
    시원하게 다 담을 수 있어서 좋더라구용.ㅎ
    헤헤.ㅎㅎ

    2016.04.18 17:10 신고
  7. BlogIcon 김디카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도 포스팅은 하고싶은데
    뭐라도 하나 꼬투리잡히고
    뭐라도 하나 욕들어 먹는것이

    엄청 두려운 사람인가보다

    2016.04.19 00:55 신고
  8. Favicon of http://nicechild.tistory.com BlogIcon 친절한아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갈땐 그래도 광각렌즈가 만족도가 확실히 높은것 같아요!ㅎㅎ
    간혹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지만요 ㅜㅜ

    2016.04.19 11:47 신고
  9. Favicon of http://ey2s0nm2.tistory.com BlogIcon 13월의 이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16-35 참 좋은 렌즈 같습니다. 역시 여행은 광각이군요!^^
    A7 시리즈 렌즈군들이 많이 나와서 즐거운 사진을 촬영을 할 수 있어서 좋아요!!!!!!

    2016.05.07 19:32 신고
  10. BlogIcon 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을 앞두고 렌즈고민중에 글 잘보고 갑니다:)
    이렌즈같은 경우는 음식사진 찍기엔 적합하지 않은가요~?

    2016.05.24 15:46 신고
    •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아닙니다. 음식이나 인물 사진도 좋아요. 광각으로 찍지 말고 살짝 당겨 찍으면 단렌즈처럼 찍을 수 있습니다.

      2016.05.24 17:56 신고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앱(APPS)
사진으로보는리뷰
GAME
iHerb완전정복
해외직구
사진으로떠나는여행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앱스토리 서포터즈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