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기본기 탄탄해진 LG G4의 카메라 성능, G3와 비교

LG G4의 카메라가 얼마나 좋아 졌을까?

 

지난 포스트에서  LG G4의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야경과 사진들을 통해 LG G4를 이용해 촬영할 수 있는 사진들에 대해 살짝 알아봤습니다. 아마도 대부분 사람들이 스마트폰 환경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되는게 인터넷과 카메라2가지이다보니 카메라 성능에 대해 짚고 넘어가지 않을수가 없겠더라구요.

 

DSLR과 견주어 비교하곤 하는데 DSLR과는 근본부터가 다르니 둘을 비교 하는것 자체가 무의미하고 전작인 G3에 비해 얼마나 더 좋아 졌는지, G4가 카메라의 관점으로 얼마나 달라졌는지를 한번 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LG G3와 G4의 카메라 스펙/기능 비교

 G4

 

 G3 

 F1.8

조리개

F2.4

 전면 : 800만 / 후면 : 1600만

 화소

전면 : 210만 / 후면 : 1300만

 지원

레이저 AF

지원

 OIS 2.0

 OIS

OIS+

지원(제스쳐 인터벌 추가)

제스쳐 샷

지원

지원

제스쳐 뷰

미지원

지원

컬러스펙트럼센서

미지원

지원

전문가모드

미지원

간단하게 G3와 G4의 카메라 스펙과 기능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얼핏봐도 G4에서 추가 된 카메라 기능들이 더 많죠? G3는 심플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많은 기능을 덜어내고 간단하게 촬영이 가능 했다면, G4는 더욱 향상 된 전문가 모드를 추가하고 하드웨어 성능을 한껏 끌어올려 현존하는 최고의 카메라를 가진 스마트폰이 되었습니다.

 

 

스펙 표에는 없지만 센서의 크기가 더 커졌는데, 밝은 F1.8의 렌즈와 센서로 더욱 선명하고 밝은 사진을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렌즈의 밝기가 큰 영향이 없다고 생각이 들지 모르지만, 센서의 크기가 커지고 더욱 밝은 렌즈를 가지게 됨으로써 더욱 선명한 사진을 담아낼 수 있는 기초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OIS+ 보다 더욱 밝전한 OIS2.0은 기존 X/Y축의 흔들림을 잡아 주던것에 더해서 Z축 즉 앞/뒤로 흔들리는것을 잡아 줍니다. OIS 자체가 광학식 손떨림 방지라서 디지털 방식에 비해 사진의 흔들림을 많이 잡아주는데, 블러 현상이 생기는것을 더 많이 막아주게 된거죠. 흔들림에서 더욱 유리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카메라가 이정도까지 잡아 준다는게 정말 신기 하더라구요.

 

 

셀피를 더욱 쉽게 해 주는 제스쳐 샷은 LG G4에서 제스쳐 인터벌이 추가되어 연속으로 촬영이 가능해졌고, 찍고 내리는 동작만으로 바로 확인해 주는 제스쳐 뷰는 G3에서는 가능하지 않았던 부분으로 셀카봉 사용에 더욱 유리 합니다. 아마도 셀카를 많이 찍는 여성분들에게는 충분히 어필해 줄 만한 기능이 아닐까 하네요. 전면카메라에는 OIS는 탑제되지는 않았지만 F2.0의 밝은 렌즈라 셀카도 아주 밝은 편이고, 뷰티샷 기능이 추가 되어 있어서 모공을 사라지게 하는 마법을 부릴 수도 있습니다. ㅋㅋㅋ

 

컬러 스펙트럼 센서는 G4에서 처음 적용이 되었는데, 보통 사진을 찍으면 색상에 따라 다른 색 온도를 가집니다. 컬러스펙트럼 센서는 이러한 각각의 색온도를 자동으로 측정해서 최대한 자연색에 가깝게 뽑아 내주는 역활을 합니다.  

 

 

뭐니뭐니 해도 G4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전문가 모드 입니다. 기존에는 프리셋을 통해 제공하던 부분인데 G3에는 이 부분마져 사라져서 아쉬움이 컷거든요. 안드로이드가 롤리팝이 올라가면서 카메라에 대한 API가 비약적으로 발전 했는데, 아마 그것의 연장선상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전문가 모드는 셔터 스피드와 색온도 그리고 IOS, 포커스 등 세세한 설정을 통해 더욱 자신의 취향에 맞는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UI가 좀 복잡해 보이긴 해도 몇번 사용해 보면 의외로 아주 쉽고,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아주 쉽게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 입니다.

 

아마 사진을 찍을 때 아무리 화면을 터치해도 촛점이 잘 맞지 않거나 밝기가 너무 밝아 오버가 되는 경험을 많이 했을 텐데, 자동으로는 설정할 수 없는 세세한 표현들이 전문가 모드에서는 가능 합니다.

 

 

또 RAW촬영까지 가능해서 RAW를 활용해 후 보정도 할 수 있으니 더할나위가 없습니다. RAW촬영으로 오는 앞박은 SD카드 메모리 확장으로 어느정도 상쇄할 수 있는데, 너도나도 집어 넣던 SD카드 슬롯이 G4의 장점이 될지는 몰랐네요. DNG파일 형식의 RAW파일이 지원되서 후보정이 가능하니 쨍한 야경을 만들기도 좋겠죠?^^

 

 

보통 카메라를 자동 모드로 놓고 찍으면 피사체의 모습을 담기위해 노이즈를 만들어내면서 밝은 사진을 만들어 냅니다. 전작인 G3의 카메라도 좋은 카메라 였지만, 야간에는 취약한 한계가 있었는데, 노이즈 대신 이미지를 뭉개 버림으로써 노이즈를 최소화 했지만 실제론 수체화 같은 느낌을 만들어 냈죠. 위의 사진도 미러리스로 오토로 놓고 찍은건대 노이즈가 많이 보입니다.

 

 

하지만 G4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ISO를 조절할 수 있고 셔터 스피드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노이즈 없는 깔끔한 사진을 만들어 낼수 있습니다. 물론 야경에 셔터 스피드 확보를 위해서는 삼각대가 있어야 겠지만 여러 세팅을 통해 그 한계를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자동모드로 놓고 찍은 사진이고 하단은 화이트밸런스를 조절해 본 사진 입니다. 어떤게 더 자연스러워 보이나요? 사실 실제로는 위의 사진이 실제 환경에 더 가까운 사진이지만 좀 더 깔끔한 사진을 원한다면 화이트 밸런스 조절을 통해 현실적인 색감으로 만들수 있습니다.

 

 

하드웨어가 더 좋아져서 AF도 더 빨라졌고, 카메라를 구동하고 사진찍을 수 있는 상태로 만들어지기까지의 시간이 상당히 빨라졌습니다. 한가지 아쉬운건 트래킹 AF가 구현이 안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트래킹까지 가능 했으면 완벽했을텐데 말이죠...ㅋ

 

 

센서가 커지고 렌즈가 밝아진만큼 야경에는 정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카메라가 되었는데, 사진을 확대해 봐도 디테일이 살아 있는 모습은 정말 스마트폰 카메라가 맞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 입니다. 몇가지 제약이 있긴 하지만 스마트폰 카메라로써 갖춰야할 미덕(응?)은 잘 갖추고 있는 셈이죠.

 

 

좋아진 카메라만큼이나 선명함을 더해 주는 퀀텀디스플레이는 G3대비 50%명함비가 개선되고 20%의 색재현력 향상이 있었다고 합니다. 기존 LCD방식과 다른 방식으로 구현되는 IPS퀀텀 디스플레이는 풍부하고 정확한 색 구현이 가능해 G4로 촬영한 사진을 감상하기에 좋구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역시 모바일 사진대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로 3번째인데, 올해는 그 어느때 보다도 경품이 풍성하군요. 꼭 참여 해서 해외 여행의 기쁨을 누리시길 기원해 봅니다. 더불어 김군도...ㅎㅎㅎ

 

- 모바일 사진대전 : http://www.lgg4mobilephoto.co.kr/web/index.asp 

 

G4의 카메라는 정말 칭찬해 줄만 합니다. 아마도 사진을 찍기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만족한 만한 수준까지 진화 했네요. 사실 G3가 이정도까지 나와 주었으면 참 좋았을 텐데, G4는 G3의 후속이라기 보다는 G3의 완성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전문가 모드는 LG전자만의 특별한 기능이라기 보다는 안드로이드 카메라2.0 API를 발전시킨 형태라고 할수 있는데, DSLR과 비교하기는 어렵겠지만, 사진에 대한 기본기를 익히는데 도움이 많이 될 것같습니다. OIS 적용부터 레이저 AF 적용 등 스마트폰 카메라가 가질 수 있는 한계를 하나씩 LG 스마트폰이 넘어 주고 있으니 앞으로 계속 발전 된 모습을 볼 수 있겠죠?

 

따뜻하다 못해 더운날이 이어지고 있는데, 산으로 들로 나서는 길에 무거운 카메라 대신 G4를 가지고 추억을 담아 보고 모바일 사진대전에도 꼭 참여해 보세요~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