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가평,청평 가는 길에 들려볼만한 삼삼 조약돌 숯불 닭갈비

조약돌에 구워먹는 닭갈비의 맛! 괜찮네

 

청평이나 가평쪽으로 놀러가는 길에는 닭갈비집이 많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춘천 닭갈비가 유명하니 닭갈비집이 많은것 같더라구요. 준비는 제가 하지 않았지만 워크샵 가는 길에 점심먹는다고 끌려(응?)간 닭갈비 집 삼삼 조약돌 숯불갈비! 맛집이라기 보다는 조약돌 숯불갈비가 신기하더라구요. 맛도 괜찮았어요.

 

 

원래는 삼삼이 아니고 다람쥐들의 만찬(?) 이라고 했던것 같은데 이름이 바뀌었나 봅니다. 저희 팀원중에 여친이랑 같이 들렀던 사람이 있었는데, 그 때 맛이 괜찮았다고 추천해서 들리게 되었죠.

 

 

주차장이 크지는 않지만 불편하지 않게 차를 댈수 있을 정도는 됩니다. 그리고 약간 큰도로 안쪽이라 공터가 주변에 좀 있어서 주차는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될것 같습니다.

 

 

작은 나무로 된 언덕같은 길을 올라가서 가게 안쪽으로 ~슝~ 저녁에 가면 더 분위기가 있을것 같은데 낮에는 SOSO~ ㅋㅋㅋ 2층은 가정집 같은데, 아마도 주인집인듯.

 

 

저희가 갔을 때는 평일 낮시간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많지는 않더라구요. 사실 우리팀이 처음...ㅋㅋㅋ 그 뒤로 몇몇 팀이 더 오긴 했지만, 아주 많지는 않았구요. 붐비지 않는게 더 좋은듯 하네요. 안쪽 홀도 자리가 있던데 저는 안쪽까지는 들어가지 않고 밖으로 나 있는 식탁에만 있었습니다.

 

 

가격은 그냥저냥 평타 정도? 비싼편은 아니라서 부담이 크지는 않습니다. 꽤나 많은 것들을  판매 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닭갈비를 먹으러 갔으니 닭갈비를 먹어야 겠죠?

 

 

 

이곳의 주 메뉴도 역시 닭갈비! 우리가 흔히 먹는 철판 닭갈비도 판매가 되고 있고, 오늘의 주인공인 조약돌 위에 올려서 구워먹는 닭갈비도 있습니다. 잘 몰랐는데 이런 조약돌에 구워먹는 닭갈비집이 종종 있더라구요. 전 처음 먹어봐서 완전 신선한 충격...ㅎㅎㅎ

 

 

 

떡을 올려 놓고 찍어야 예쁘다는 사장님의 꾸사리(응?)를 먹으면서 찍은 사진 ㅋ 사실 사진을 찍을 생각은 별로 없었는데, 신기해서 몇장 찍었어요. 달궈진 조약돌이 꽤 뜨거워서 자주 뒤집어 주지 않으면 탑니다. 적당히 달궈주면 불을 줄여 주는게 포인트~

 

 

닭갈비와 함께 춘천의 또 하나의 명물 막국수도 시켰는데, 막국수는 좀 별로 였던것 같아요. 제 입맛에는 좀 밍밍한게 ㅋㅋㅋ

 

 

그러나 하이라이트 볶음밥은 아주 맛이 좋더라구요. 조약돌 닭갈비를 먹어도 따로 볶아 주십니다. 원래 다들 배불러서 안먹을거라 그랬는데, 바닥에 있는 누른밥까지 싹싹 다긁어먹고 자리를 떠났다는...^^

 

조약돌 구이 닭갈비는 처음이라 그런지 맛이 괜찮더라구요. 저희는 철판 닭갈비와 조약돌 닭갈비를 모두 시켰는데, 철판은 맛이 별로라며 다들 조약돌만 열심히 먹었습니다. 철판 닭갈비가 맛이 없는게 아니라 숯붗닭갈비가 맛이 더 좋으니 상대적으로 안먹게 되는것 같아요.

숯불에 구워먹는 닭갈비는 가끔 먹어 봤는데, 이렇게 조약돌에 구워먹는 닭갈비는 처음 입니다. 나름 맛도 괜찮고 분위기도 좋네요. 춘천이나 청평쪽으로 놀러 간다면 주변에 조약돌 닭갈비 한번 먹어보세요~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