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대학은 취업을 위한 공간일 뿐인 것인가..

반응형

대학은 취업을 위한 공간일 뿐인 것인가..


얼마전 김군은 티비를 보다가 대학교 광고가 나오는 걸 보게 되었습니다.
보는 내내 '취업에 특화된 대학, 최업이 최우선인 대학' 이런 문구를 수업이 들어야 했습니다.
처음엔 별다른 생각이 들지 않았는데, 가만 생각해 보니 대학이 취업학교처럼 생각되기 시작하더라구요.

고등학교까지 해왔던 틀에 박힌 교육을 벗어나서, 좀더 자유롭게 자기가 하고 분야의 전문지식을 더 쌓을수 있는 곳이 대학이 되야 하는것이 아닐까요?

물론 시대가 변했고, 대학이라는 곳이 취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것이 맞는 세상이지만.. 취업에 특화된 대학이란것을 대대적으로 선전할만큼 대학이 취업전선의 연장선상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지하철에서도 심심치 않게 취업1위라는 광고문구를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올해 경제가 많이 좋지 않죠? 거의 몰락이라 할만큼 바닥을 치고 계시는 분들도 몇몇을 보았습니다.
취업에 특화된대학 이라는 이런 문구를, 경제가 어려워 취업을 이슈화 시켜 학생을 모아야 하는 올해만 생겨난 현상이 아닌 몇년전 부터 항상 들어 왔다는것이 제 머리 속에 스쳐 지나 갔습니다.

취업! 정말 중요 합니다. 처음직장이 그 사람의 평생을 좌우 할 만큼 개인에게는 아주 중요한 것입니다.
조금만 눈 높이를 낮추면 일할곳을 찾을 수 있겠으나 처음이 중요하니, 모두들 눈치를 보고 조금 더 높은곳을 보게 되는것 아닐까 생각합니다.

제가 학교를 다닐때만 해도, 이렇게 까지 취업에 대해 광고 한적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대학의 1년 등록금이 천만원이 넘어간다고 하더군요.
그럼 1천만원씩 4년을 내고, 취업시켜주는 곳이 대학 이라는 계산식도 성립이 되는 건가요?
물가 상승률의 몇배씩 되는 등록금 상승률을 감안하고 수많은 학생들이 더 나은 지식의 금자탑을 쌓기 위해 대학으로 가지만, 실제 대학에서 쌓고 나오는 혹은 얻고 나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이 낸 댓가에 합당한가를 다시금 생각해 보게 합니다.
세계 유명대학에 비교해 볼때, 우리나라 등록금이 싸다고 예기하는 대학 관계자 분들도 계시던데 그곳 교수진의 수업의 질과 엄청난 학업커리큘럼, 그리고 학생의 연구를 위한 지원 등등의 교육환경을 놓고 보았을때 그들과 같은 수준의 등록금을 원한다면, 강의 수준도 그에 준하는 수준까지는 맞춰 주셔야 하는것 아닐까요?

경제가 어려우니 등록금을 동결한다고 선심쓰듯이 말하지 말고 아예, 등록금을 조금더 낮추어 학생들과 그 들의 부모에게 조금이라도더 숨통을 트이게 해 주시고 조금씩 그 작은 여유로 교육수준을 높여 갈수 있도록 돕는것이 맞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선호하는 소위 명문대들이 있죠, 그 학교들은 딱히 취업을 내세우지 않아도 인원 모집이 잘 될태니 별로 광고 하는것을 본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교육도 엄연한 사업이라 하지만, 교육이라는 공공의 이익 사업이라는 점을 감안하시고 학생들이 좀더 나은 환경에서 학업에 열중한 댓가가, 좋은 취업의 길이 될수 있도록 힘써주세요.
반응형
Comments. 10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4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은 학문을 하는 곳이죠;; 특히 인문, 역사, 철학은 더더욱 그렇습니다;;

    제가 어문학 출신이라 그렇게 말하는게 아니라 -0-;;

    아무튼.. 학문을 하는 곳인 대학교에서 취업만을 강요하는 것도 문제점이 있긴 하더라고요;;

    전공보다는 취업에 도움이 되는 학과의 수업을 더 듣게 되고;;

    전공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더라고요.. 흠..

    말 정리하기가 어렵네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vancoubabba BlogIcon 저도 2008.12.04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학이 학문을 하는 곳보다는 학문을 넓히는 공간 같습니다. 대한민국에서 태어나면 의무적으로 학문에 갈 기회를 갖는 나라이기에 학문을 하는 곳인건... 당연하고 대학에 가서 초,중 특히 고등학생때 얽메여 있었떤~~~♨ 그 누릴수 없는 자유도 한번쯤은 갖을수도 있고 읽고싶거나 배우고싶은걸... 좀 더 세상에 다가서서 배울수 있는 공간이 아닌가 싶네요. (물론 생활자체가 현실이지만????????? ㅎ)

  • 고등학교는 대입학원, 대학은 취업학원..
    전공은 필수 정도만 듣고, 나머지는 거의 토익이나 취업관련 수업만 듣는 학생들도 여럿 봤습니다.
    학생 지도 잘하는 교수보다 대기업에 교수추천으로 취직시켜주는 교수가 가장 인기있더군요.

  • 새삼 2008.12.04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대학이 취업학원과 고시원으로 변한지 오래 된줄 아는데..

  • 교육의 목적이 원래 2008.12.04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일을 가지고 일할수있는 능력을 키우는겁니다.
    문제는 초중고가 대학진학을 위해 교육한다는 겁니다. 외국 따라가기 싫지만 초등교육부터 자기 적성과 꿈을 위해 폭넓은 교육을 해야합니다.
    고등학교 되면 진로를 결정해서 취업이냐, 학문이냐를 결정하는겁니다.
    한국은 대학 나와야 취업된다는 생각에 너도나도 부모들이 나서서 대학보내기에 열을 올립니다. 근본적인 문제 개선없이 대학의 문제 해결 어렵습니다.

    • 지금 교육정책이 좀 앞으로 취업에 대비할 나이에 맞게 경쟁으로 끌고가는 건 적당한 선에서 멈추고,(전 이게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러나!) 조금이나마는........ 음... 대학생활에 부담을 덜어주는 쪽의 여지가 좀 확실히 주장되었다면 어떨까 생각하네요.,(기여입학제라는 말도안되는 거에는 저는 강력히 반대하는 사람이니 오해 마세요!~~^^***)

  • 그럼 2008.12.04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가 생활비 대주면 되겠네

    그럼 학문을 위한 공부할게

    어처구니없는 글 졸라 싸요

  • 좋은 글입니다.

  • 정말 씁쓸한 상황인 것 같아요..
    요즘은 소위 말하던 명문대나 어디나..
    졸업생들의 취업현황, 각종 고시 합격자 현황 (결국 이것도 취업일지도..)
    등이 자랑거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