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모바일

슬슬 모습 드러내는 갤럭시S6, 이번엔 투트랙?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갤럭시S6 삼성의 돌파구가 되어 줄까?

 

 

MWC2015가 가까이 오면서 많은 모바일 관계자들의 마음도 덩달아 바빠지고 있습니다. 특히나 갤럭시S5가 흥행에 성공하지 못하면서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는 삼성의 새로운 모델도 기존처럼 MWC에서 공개가 될 예정이기 때문에 많이들 기다리고 있습니다. 역시 삼성이 뭔가 하면 그래도 이슈가 되긴 하네요.


 

이미 갤럭시S6의 미디어 초대장이 발송이 되었고 이전 초대장들 처럼 몇가지 사실들을 초대장에서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가장 쉽게 생각해 볼 수 있는것은 엣지가 들어간 갤럭시S6가 나올 수 있다는 점이고 메탈바디가 적용 될 수 있다는점 입니다.

 

 

초대장에 있는 엣지 실루엣이 엣지 모델의 등장을 예고 한다고 볼 수 있는데, 아무래도 엣지 부분은 호불호가 있을 것이니 일반적인 디자인과 엣지의 2가지 모델이 나오게 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5인치 정도로 출시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5인치에서 엣지라... 흠...

 

사실 전 엣지에 대해서 상당히 좋은 평가를 하고 있는 터라 어떻게 나오게 될지 궁금하긴 하지만 노트급이 아닌 녀석에게 엣지는 어쩌면 차별화 포인트라기 보다는 그냥 특이한 정도가 될 수도 있을것 같기도 하네요.

 

 

또 하나 메탈 프레임은 이미 A시리즈에서 적용이 되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합니다. 세계적인 대세가 메탈로 가고 있으니 자연스러운 흐름이 될 것으로 보이긴 하지만, 메탈 프레임을 얻는 대신 일체형 배터리가 될 수가 있어서 이 또한 악제가 될 수도 있어 보이긴 합니다.

 

헌대 삼성이 일체형으로 만들까요? 그동안 고집이 있는데? A시리즈야 보급형이니 어느정도 감수 할 수 있었지만, 판매량을 끌어 올려야 하는 상황에서 일체형으로 가는 모험을 굳이 감수할 필요는 없을것 같은데 말이죠. 선호도가 탈착 배터리가 높으니까요.

 

거기다 뒷면은 유리판으로 만들어 질것 이라는 루머가 파다 합니다. 이미 LG가 옵티머스G를 출시 할 때 유리판을 선보였죠. 저는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들었는데 그녀석도 일체형이라 외면받은... 어찌보면 옵티머스G의 개선판을 삼성에서 만들고 있는지도...ㅋㅋㅋ

 

 

이미 슈피겐에서 갤럭시S6의 케이스를 아마존에서 판매하면서 디자인 유출 헤프닝이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아마존에서 버젓이 판매가 되고 있구요. 그간 슈피겐에서 흘린 디자인 대로 나왔으니 이번에도 같을 수도 있지만, 갤럭시 S5 네오하이브리드 디자인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것을 보면, 갤럭시S5와 노트3의 합성으로 만든 랜더링 일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실제 판매되면 이미지만 바꿀수 있도록 준비 해 두는거죠. 믿거나 말거나~ㅋㅋㅋ

 

 

근대 아마존에는 슈피겐 말고도 다른 케이스 판매자들도 케이스를 판매 하고 있는데, 나와 있는 갤럭시6이미지가 다 비슷해서 이대로 출시가 될 수도 있을것 같기도 합니다. 근대 이걸 보고 있는 삼성이 가만있다? 이건 좀 아이러니 하겠죠?

 

일단 내달 1일에 MWC가 열리는 바르셀로나에서 갤럭시6가 공개가 될 예정이니, 설 연휴 잘 보내고 새로운 기기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면 될것 같습니다. 갤럭시S6에는 삼성의 엑시노스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 졌는데, 발열문제로 갤럭시S6를 위해 재 설계한다고 하더니 기안에 못맞췄을수도 있겠네요. 근대 기존에는 엑시노스가 퀄컴과의 특허 문제로 LTE지원이 어렵다고 했었는데 이부분을 어떻게 풀었는지 궁금하네요. 만약 엑시노스가 들어 간다면 기한을 못맞춘 퀄컴에게 손배 대신 특허권 사용을 요구했을수도 있을듯.

이제 한달도 남지 않은 MWC~ 올해는 어떤 제품들이 즐거움을 안겨주게 될지 주목해 봐야 겠습니다.

 

Comments.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