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모바일

기어VR 간단 체험 후기, 해외직구 하면 안되는 이유

기어 VR 좋긴한데, 직구해도 문제없나?

 

삼성의 열혈팬이신(응?) 지인이 갤럭시VR 직구를 하셔서 잠시 이녀석을 만져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 체험해 보고 왔습니다. 오랜시간은 아니지만 VR(가상현실)이 어느세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음을 알수 있는 시간이 되었죠. 하~ 역시나 보고 있으니 탐난다는...ㅋㅋㅋ

 

 

갤럭시VR은 자체 전원을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별도로 충전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큰 장점이 되겠네요. 갤럭시 노트4 전용이라서 지인들 중에는 노트엣지를 구입을 포기하고 노트4로 가신분들도 많더라구요.

 

 

2개의 헤어 밴드로 고정하게 되어 있고, 무었보다 제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카드보드에 비해 너무나 뽀대가 작렬~ㅋ 카드보드랑은 비교 자체가 안되겠지만, 역시 제대로 된 VR기기를 사용해야 VR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것 같습니다. 아직까지 어플이 그렇게 많은것 같지는 않던데 앞으로 더 좋아 지겠죠.

 

 

템플런등 몇가지 게임을 돌려보니 이건 머... 완전 신세계네요. 컨트롤러가 필수인 게임들도 있지만 기어VR만 있으면 가능한 게임들도 있어서 완전 좋습니다. 영상 플레이어가 지원되는지까지는 확인하지 못했는데, 아마도 VR를 제대로 쓰려면 그정도는 기본 이겠죠?

 

 

노트의 카메라를 이용해 기어VR을 쓰고도 앞을 볼수 있는 어플이 있더라구요. 아마도 구글 글래스처럼 쓰고 다니면서 VR에 정보를 표시하거나 촬영을 하는 등 다양한 기능에 활용이 가능한것 같긴한데, 시야가 좁더라구요. 근대 저걸쓰고 돌아다니면 좀 웃긴 모습이 나오긴 하겠네요..ㅋㅋㅋ

 

 

노트4의 무게를 제외하면 상당히 가볍습니다. 별도의 배터리가 없으니 더 가벼워 졌겠죠? 저는 안경을 쓰기 때문에 촛점 조절이 상당히 중요한데 촛점 조절도 상당한 수준까지 가능하고 주변을 꽉 메워 주니까 몰입감이 상당히 좋습니다.

 

 해외 출시 된 기어VR은 스냅드레곤에 최적화가 되어 있어서 그런지 국내 출시된 노트4랑 연결하면 플리커 현상이 있습니다. 해외 커리어에 맞춰져 있어서 국내 통신사 주파수의 AP랑은 간섭이 있는것 같습니다. 물론 잠시 화면을 멈췄다가 다시 실행하는 등 플리커를 제거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국내형 노트4랑 물려서 사용하기는 좀 불편하겠더라구요. 곧 국내에도 출시가 될 것 같으니 기어VR을 기다리시는 분들은 좀 더 기다리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카드보드를 쓰면서 기어VR은 비싸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시 비싼건 비싼 이유가 있었네요... 카드보드는 그냥 VR의 맛보기 정도라고 생각하면 좋을듯... 삼성이 컨텐츠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지라 VR컨텐츠도 많이 확보가 될것 같으니 기어VR을 선택하는게 나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기대하는 제품이라 국내 출시가 기다려 집니다. 기어VR이 정식 출시 되면 노트4 한대 구해서 테스트좀 해봐야 겠습니다. 우리 아들 녀석도 VR의 세계를 넘 좋아 하더라구요....ㅋㅋㅋ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