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G3, 덜어냄으로 완성 된 스마트한 UX

LG G3가 가진 스마트는 심플 UI&UX 

 

G3의 키워드는 심플 입니다. 디자인도 심플 그리고 사용방법까지 심플 거기다 스마트폰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에 담은 아이콘들도 심플을 주구장창 외치고 있습니다. 그래도 구글의 아이콘들을 변경하지는 못했네요. 차라리 MS 어플들의 심플 아이콘과 잘 어울리는것 같아요.

 

 

스마트 하다는 것은 어떤 것 일까요? 복잡하고 어지러운 기능들을 넣어 두고 사용자에게 스마트를 강요하는게 스마트한것은 아니겠죠? 실제로 어떤 기능들이 필요한지 파악하고 넣어주면 됩니다 그것도 아주 쉽게 말이죠. G3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런 스마트의 심플함을 잘 담아 내고 있습니다.

 

 

G3에는 레이저 AF를 담은 OIS+ 카메라와 QHD와 같은 하드웨어적인 매력이 있습니다. 거기에 매력을 더 할 수 있는 녀석이 바로 스마트 UX 3인방 입니다.

 

 

나만의 개인비서? 위치정보 날씨까지 고려 해 주는 똑똑한 스마트 알림이

G3의 홈 화면을 열면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것이 날씨 위젯 입니다. 날씨 위젯도 G3에 적용 된 심플 테마에 따라 과감하게 변신을 했습니다. 

 

 

홈화면에 나오는 위젯 뿐만 아니라 세부페이지까지 G3의 테마에 완벽하게 빙의 되어 있어서 상당히 잘 어울립니다. 보기도 좋구요. 요즘은 심플 UI가 대세인듯.

 

 

날씨위젯 하단을 보면 감성적인 메시지를 담은 메시지판이 하나 보입니다. 요녀석이 바로 똑똑한 개인비서의 역활을 톡톡히 해 주는 스마트 알림이 입니다. 스마트 알림이는 내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알아야 하는 알림들을 팝업 형태의 창으로 보여 주는 역활을 합니다. 단순히 일정에 대한 알림같이 기계적인 알림이 아니라 G3사용자의 사용패턴이나 날씨 그리고 시간과 장소까지 분석해서 미리 알림을 제공해 주는 똑똑함을 갖추고 있습니다.

 

 

비가오면 우산을 챙기라는 둥, 문자 대신 손편지를 써 보면 어떻겠냐는 둥 조금은 감성적인 조언들을 해 줍니다. 너무나 기계적인 알림에 식상 했는데, 진짜 여친처럼 나긋나긋하게 챙겨주는 감성조언이 상당히 좋습니다.

 

 

누군가의 생일이라면 생일을 챙기라고 알려주고, 자주 연락이 오는 전화가 문자가 있으면 연락처를 추가 하라는 안내를 해 주기도 합니다.

 

 

Q메모+와 연동이 되어서 메모에 위치정보를 입력해 두고 저장해 주면 해당 위치에서 알림을 보여 주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집 앞 편의점에서 물건을 살일을 적어 두고 집앞 편의점의 위치정보를 넣어두면, 그곳에 도착 했을 떄 알림을 알려 줍니다. 참으로 신통방통하죠? 위치대신 시간을 설정 할 수도 있구요.

 

 

나도 모르게 G3의 저장공간을 차지하는 파일들! 스마트 클리닝으로 한방에 해결하자

스마트폰을 사용하다보면 이런저런 이유로 찌꺼기 파일들이 남게 됩니다. 또 스마트폰은 PC와 달라서 그냥 대충 파일들을 다운로드 받기 쉽상인데 이런것들이 쌓이다 보면, 저장공간을 차지하고 스마트폰을 느려지게 만드는 주범이 되기도 합니다.

 

스마트 클리닝은 사용하지 않는 파일들과 오래된 앱들을 자동으로 검색해서, 일일이 찾아 다니지 않아도 말끔히 정리 할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스마트클리닝이 제거해 줄수 있는 파일은 3가지 입니다. 인터넷을 이용하거나 앱을 설치하고 업데이트 할 때 쌓이는 임시파일들과 다운로드 받은 파일들이 대부분 거쳐가는 다운로드 폴더 내의 파일들 그리고 1달이상 사용하지 않은 미사용 앱들을 검색해서 보여 줍니다.

 

물론 전체 적인 저장 공간의 사용현황을 간단한 그래프로 보여 주기 때문에 한눈에 알아 보기도 쉽구요.

 

 

저처럼 회사원이라면 이런저런 회사문서들을 메일이나 클라우드 등을 이용해 다운로드 받아 보는 일이 많을텐데, 무턱대고 다운만받아 놓고 정리를 안하면, 나중에 휴대폰을 바꾸거나 잃어버리기라도 하면 회사 기밀이 빠져 나갈 수도 있거든요. 스마트 클리닝이라면 어느정도 안심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앞서 소개한 스마트알림과도 연동이 되어서 스마트 클리닝으로 정리할 파일이나 앱이 있으면 정리 하라고 알려주기 때문에 일일이 찾아 들어가지 않아도 잊어버리지 않고 정리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손에 안성맞춤, 스마트 키보드

터치키보드는 제조사에서 제공해 주는 일정한 사이즈가 있기 때문에 손 크기에 상관없이 사용해야 합니다. 손에 맞지 않는 키패드는 잦은 오타와 함께 짜증을 유발하기 일쑤죠. 하지만 G3는 어떨까요?

 

G3의 키패드는 사용자 맞춤형 키패드 입니다. 문자를 입력하거나 웹 서핑할 때 화면의 반을 넘게 가리는 키패드가 짜증이 나거나 혹은 너무 작다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해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키패드의 높이를 조절하면 그에 맞게 키패드의 크기가 함께 커지거나 작아지기 떄문에 손이 작은 사람이나 키패드가 작아서 불편해 하는 어머니 아버지에게도 안성 맞춤인 셈이죠.

 

 

또 G3의 키패드는 사용자의 입력 패턴을 분석해서 언제 어떻게 입력할 때 오탈자가 생기는지 패턴을 분석하고 입력 범위를 스스로 학습해서 터치하는 영역을 조절 합니다. 손톱을 길게 기르는 여성분과 남자들의 터치 범위나 위치가 달라지듯 사람의 손의 크기와 모양에 따라 터치 영역이 달라지는데 이걸 학습해서 터치영역을 조절하는거죠. 상당히 놀랍지 않나요? 전 이거 보면서 완전 놀랐거든요.

 

 

물론 입력할 때 느끼는 불편도 어느정도 해소 해 주고 있는데, 문자 타이핑 할 때 잘 입력이 되고 있나 위에 한번보고 다시 터치키보드 처다보고 하느라 정신도 없고 타이핑이 느려지게 마련인데, 키패드 위쪽에 미리보기 영역을 만들어서 시선을 위로 올리지 않아도 키패드만 보면서도 타이핑이 가능 합니다. 완전 편하다는...ㅋㅋㅋ

 

 

사용자 중심으로 확 바뀐 심플한 UI

특별함을 갖춘 UX뿐만 아니라 우리가 G3를 사용하면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UI들을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사람들은 잘 느끼지 못하겠지만 일관된 UI를 갖는것이 상당히 중요하고 설계가 참 힘든데, G3는 그런 부분에 신경을 상당히 많이썻고 공을 들인게 느껴집니다.

 

기존에는 전부 따로 따로 놀던 Q메모와 할일등의 기본UI들을 하나로 묶어 놓은것 부터, 다양한 기능들을 오직 사용자를 위해 유기적으로 동작하게 만들어 사용자 중심으로 만들어 놓은 부분은 별 다섯개를 주고 싶네요.

 

 단순히 보이는 아이콘만 심플하게 바꾼게 아니라 세세하게 하나하나 신경써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정리해 놓았다는 것은 그만큼 LG에서도 G3에 공을 많이 들였다는 증거이겠죠? 그런 노력이 사용자에게 전달 되어 G3 출시이후 결과로 이야기 되고 있는것 같습니다.

물론 G3가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넘어야 할 산도 있고 완벽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는 아쉬운 부분도 있죠. 하지만 스마트폰을 만드는 제조사가 사용자에게 스마트함을 어떤식으로 전달 해 줄 수 있는가를 LG는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고 봐도 좋을것 같습니다. 물론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성과는 아니죠. G시리즈가 나오면서 LG에서 말하고 있는 부터 당신으로 부터 배운다 (Leaning Form You)라는 결과물 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발전이 되어야 겠지만 적어도 G3에서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봐도 좋을것 같네요.

 

쓸때없이 다양한 기능들을 집어 넣고 사용자가 학습해서 사용하길 기다리는것 보다 사용자가 편하게 다가 설수 있도록 UI만들고 설계하는것! 그것이 제조사들이 가져야 할 숙제가 아닐까요?

 

 

- 이 글은 LG전자로 부터 G3를 소개 하기위해 G3를 제공받아 작성 된 글 입니다 -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