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넥밴드 블루투스 헤드셋의 정석 LG 톤플러스 HBS-750으로 사운드 컬러를 입다

반응형

톤 플러스 HBS-750 골드컬러, G3 골드컬러가 이런식? 

 

LG전자의 넥밴드 형식의 블루투스 헤드셋 HBS-750이 출시가 되었습니다. HBS-800이 출시가 된지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또다시 들려온 톤플러스의 신제품 소식에 살짝 의아하긴 했는데, 노이즈 캔슬링이 들어간 HBS-800의 후속작이 아닌 HBS-730의 후속작 개념으로 보급형라인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700대의 시리즈의 개선판 정도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겠네요.

 

 

 

이번 라인의 가장 큰 특징은 블랙과 화이트가 주를 이루는 블루투스 헤드셋에 다양한 컬러를 입혔다는 점인데, 기본 컬러인 블랙과 화이트 외에도 골드, 레드, 블루의 컬러를 추가해서 사용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 주고 있습니다. 김군의 선택은 골드 컬러~ G3 골드컬러와 비슷할것 같아서 선택했는데, 아마도 재질이 달라서 느낌이 다르겠지만 G3 골드도 비슷한 색감을 가지게 될것으로 예상 됩니다.

 

 

초기 버전 출시 부터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했던 톤플러스 시리즈는 HBS-750도 역시 레드닷 어워드 마크가 달려 있습니다. APT-X를 지원해서 블루투스 헤드셋치고는 사운드가 좋은 편이고,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모두를 가리지 않고 지원 합니다. 물론 블루투스가 지원되는 노트북이나 태블릿등도 모두 지원이 가능하구요.

 

 

APT-X 덕분인지 HBS-730모델 부터는 HD 보이스를 지원하기 시작 했습니다. 이게 지원이 되고 안되고는 전화 통화 할때 상당한 음질 차이를 보이는데 직접 사용해 보면 이래서 좋은 헤드폰을 쓰는구나 느낄수 있습니다. 물론 통신사 단말이나 회선이 HD 보이스를 지원해야 가능한 것이구요.

 

 

패키징은 기본적인 톤 플러스의 패키징을 벗어나고 있지는 않습니다. 가운데 있는 박스 안에는 간단한 악세서리와 부속이 들어 있구요.

 

 

대/중/소의 이어팁을 제공하고 중사이즈의 이어팁이 장착이 되어 출고가 됩니다. 충전은 USB 케이블을 이용하는데 스마트폰과 같은 규격이라서 스마트폰 충전기로 충전이 가능 합니다. 배터리는 195mAh의 리튬 폴리머 배터리로 최대 500시간의 대기시간과 15시간의 통화 그리고 10시간의 연속음악재생이 가능 합니다.

 

 

별도로 와이어링이 들어 있는데, 넥밴드에 이어폰 줄을 고정 할 때 쓰이는 부품 입니다. 기본 장착이 되어 있고 잃어버리거나 파손시에 사용하라고 별도로 들어 있는데 제가 톤플러스를 초기부터 계속 사용 중이지만 이게 파손 되거나 없어진 적은 한번도 없네요.

 

 

HBS-750 골드 컬러 입니다. 약간 펄이 들어간 골드 컬러 입니다. 사실 골드컬러라서 착용시 굉장한 부담이 되지 않을까? 했는데 나름 괜찮더라구요. 곧 여름이라 옷차림이 가벼워 지고 있는데, 요런 악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블랙과 골드의 투톤으로 되어 있습니다. 형상기억 합금으로 되어 있는 넥밴드와 조작부 그리고 이어폰 부분은 블랙컬러이고 나머지 부분을 골드 컬러의 커버가 감싸고 있는 형태로 되어 있구요.

 

 

이어팁 부분은 HBS-800처럼 조작버튼 아래로 숨게 되어 있는 구조로 되어 있어서, 깔끔한 디자인을 연출해 주고 있습니다.

 

 

톤 플러스가 편리한 부분 중에 하나가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이어폰 부분이 바디에 딱 붙게 된다는 점 입니다. 자석의 원리로 몸통(?)에 부착이 되는데 이어폰이 덜렁덜렁 돌아 다니지 않아서 너무 좋아요. 사용하지 않을 때도 정리가 딱 되구요. HBS-750 자체가 가벼워서 사실 목에 계속 걸어두고 사용하는데 이럴 때도 당황하지 말고 그냥 착 붙여 두면 끗!  

 

 

전원을 켜거나 기기를 연결하면 측면위치한 버튼 중 통화 부분에 불이 들어오면서 상태를 알려 줍니다. 예전 출시 된 모델들은 작은 LED 등 하나만 있었는데 나름 이부분도 신경을 썻네요. 파란색인게 블루투스와 잘 어울리기도 하는군요.

 

 

HBS-750에는 이전 출시 된 모델들에는 없는 진동 ON/OFF 기능이 들어가 있습니다. 볼륨 다운 버튼을 2~3초간 누르고 있으면 작동을 하고 어어폰을 통해 우리나라 말로 ON/OFF 여부를 알려 줍니다. 다른 알림도 모두 우리나라말로 안내가 되구요.

 

 

톤 플러스 시리즈는 전화가 오거나 연결 된 기기에서 일정거리 이상 멀어지면 진동으로 알려주는데, 가끔 진동이 좀 불편할 때가 있거든요. 특히 일정거리 이상 멀어진 경우 시간 간격을 두고 계속 진동이 울리는 통에 마사지 아닌 마사지를 받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요럴 때 진동을 오프 시킬수 있으니 편리 합니다.  

 

 

물론 헤드폰이니 사운드에 대해서도 빼 놓을 수 없겠죠? APT-X를 지원하기 때문에 블루투스 이지만 어느정도 사운드 퀄리티는 보장이 됩니다. 사운드가 빼어나게 좋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나쁘다는 생각도 들지 않습니다. 오히려 유선연결보다 좋은데? 이런 생각이 들 경우도 종종 있구요.

 

 

베이스 음역대 보다는 고 음역대의 해상도가 좋은편 입니다. 이런 블루투스 헤드셋을 사용할 때 보통 통화 품질이 별로여서 음악만 듣고 통화는 블루투스 대신 그냥 사용하곤 했는데 HBS-750의 통화 감도는 상당히 좋은 편이고 주위 소움도 효율적으로 줄여 줍니다.

 

 

최근 사용해 본 LG 전자의 톤플러스 3총사. 디자인이나 성능은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기가 탄탄하고 편리함까지 갖추고 있어서 가성비가 우수한 녀석이라 사랑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LG 전자에서 제공하는 톤플러스 활용 영상 입니다. 다양한 상황에서 어떻게 활요잉 가능한지 직접 확인해 보세요~ 미처 촬영하지 못한 HBS-750의 착용샷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넥밴드 스타일의 비슷한 제품들이 나오고 있지만 역시 음질이나 성능은 국내 원조라 할수 있는 LG전자가 상당히 좋습니다. 가성비를 생각해도 우수하고 마감이나 사용성은 최고라 생각하구요. 저는 톤플러스 초기 모델부터 꾸준히 사용중인데, 이렇게 편리하다고 생각한 제품이 없거든요.

목에다 걸고 사용하는 제품이라서 불편할것 같은데 실제 사용해 보면 목에 걸고 있다는 사실을 잊게 될 정도로 무게도 가벼운 편이고 HBS-750의 경우는 스타일을 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컬러로 출시가 되어서 여름 악세서리로도 상당히 좋다. 톡톡튀는 레드도 괜찮을듯.

다만 한가지 아직까지 방진 방습에 대한 부분이 좀 아쉽다. 물론 목에서 덜렁거릴 위험이 있어서 이걸 목에 걸고 뛰는 운동을 하거나 할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이런 부분에 대한 개선이 아직까지는 진행되고 있진 않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크게 문제 된적은 없지만, 점점 아웃도어 활동이 많아지는데 방진 방습에 대한 부분도 고려를 해야 할듯.

 

그래도 편리함에 스타일까지 갖춘 HBS-750은 누군가 블루투스 헤드셋 추천을 요청한다면 주저없이 요청할 수 있는 제품임에는 틀림없어 보인다.

 

반응형
Comments.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