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생활용품

커피홀릭을 위한 캡슐커피머신 네스카페 돌체구스토 지니오2 구입


5만원 할인 이벤트에 팔랑거리며 지니오2 구입 ...ㅋㅋㅋ 아이 좋아라~

 

이제 커피는 김군에게 기호식품을 넘어 거의 주식과도 같은 개념이 되었습니다. 우리 와이프가 생수대신 커피를 먹는다며 구박아닌 구박을 하기도 하거든요. 자꾸 믹스만 먹다보니 몸에 좋지 않은것 같아서 캡슐커피머신에 대한 동경을 키워 오던 중! 지니오2의 출시와 함께 5만원 할인이라는 어마무시한 할인행사를 한다는 소식에 단박에 구입! ㅋㅋㅋ

 

 

레드를 구입하고 싶었으나 블랙으로 구입! 블랙도 나쁘지 않네요. 사실 이녀석을 구입하기까지 상당히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처음 할인 소식을 접하고 돌체구스토 온라인 스토어에서 결제직전까지 가다가 회의 들어갔다 오니 품절... 그래서 백화점을 가야하나... 하면서 몇일 고민하다가 생각없이 다시 접속한 온라인 스토어에서 품절이 풀린것을 보고 빠르게 결제 완료...ㅋㅋ 지금은 블랙, 레드 색상 모두 품절 상태네요.

 

 

 

마치 한마리 펭귄같은 모습의 지니오2 입니다. 블랙색상이다 보니 더 펭귄 같네요. 가정용으로 사용하기는 지니오정도의 사이즈가 딱 좋은것 같아요.

 

 

요렇게 레버를 올리면 캡슐을 넣을 수 있는 트레이를 빼내서 캡슐을 넣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것도 압력으로 캡슐안에 있는 커피를 추출하는 방식이라 레버로 꽉 눌러주는 역활을 하는데, 힘이 들어가거나 하지는 안더라구요. 무척 쉽습니다.

 

 

이전 모델인 지니오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휠방식의 물조절이 레버방식으로 바뀌었다는 점 입니다. 상/하로 움직이면 물의양을 조절할 수 있고, 좌/우로 움직이면 냉수와 온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아직 보호 비닐도 뜯지 않은 쌔삐~~~~잉~~ ! ㅋㅋㅋ 캡슐에서 커피를 추출하다 보면 조금씩 떨어 질 때가 있는데 그럴 때를 대비한 물받이 입니다. 3단계로 높이가 조절되어서 컵의 크기와 추출하는 커피의 양에따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수동으로...ㅎ

 

 

지니오에 비해 물통이 더 커져서 1리터 까지 물을 담을 수 있습니다. 물통만 커진게 아니라 XL레벨이 생겨서 더욱 많은 양의 커피를 한번에 내릴 수가 있습니다.

 

 

물통에는 손잡이가 있어서 약간 유선형이지만 들고 옮기기도 편하게 되어 있더라구요. 물 넣는 부분이 막히는 공간은 없어서 너무 많이 넣으면, 이동시에 찰랑찰랑 넘칠수 있으니 MAX선까지만 넣어주는 센스~

 

 

아직 물을 담지 않은 지니오2~ 와이프가 보더니 귀엽다며 좋아하더군요. 하지만 이녀석의 주방 입성은 결사반대! 자리가 없다며 주방에는 놓고 싶지 않다네요...ㅎㅎ

 

 

지니오2를 구입하면 캡슐이 6개가 들어 있습니다. 라떼 마끼아또, 카푸치노,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의 4가지 맛을 즐겨 볼 수 있는 스타터 킷이죠. 온라인으로 구매하면 별도로 시음은 해 볼 수 없으니 요것으로 일단 시음~ 하지만 시음 후에는 반품이나 교환은 불가~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시음을 해 볼 수 있는곳도 있으니 가까운 백화점이나 마트를 방문해 보는것도 좋습니다.

 

 

요건 함께 구입한 토핑세트 입니다. 초코와 시나몬 그리고 헤이즐럿향의 3가지가 들어 있고 기호에 따라 넣어 먹으면 됩니다. 나만의 레시피를 만들수도 있다는~ 전에는 기기등록하면 웰컴킷으로 준것 같은데, 지금은 5단 캡슐홀더를 증정 합니다.

 

 

사실 스타터 킷이 없는 줄 알고 구입한 라떼 마끼아토.... 어제 한잔 내려 먹어 봤는데 와이프도 만족하고 저도 맛이 괜찮더라구요. 1잔에 8잔에 9천9백원이니 1천원 조금 넘는 가격이네요. 비싸다 비싸 ...ㅠㅠ

 

 

퀵 스타트를 위한 설명서가 들어 있는데, 글로벌 설명서라서 그런지 좀 자세하지는 않더라구요. 작동법이 어려운것은 아니지만 조금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으면 좋을것 같은데 아쉽...

 

 

주방에서 자리를 잡지못한 지니오2는 제 작업실겸 큰아이의 방 한켠에 놓아지게 되었습니다. 물을 뜨러 왔다 갔다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작업 도중에 커피생각나면 한잔씩 내려 먹는 재미가 좋군요... 물론 캡슐값 때문에 바들바들 떨고 있지만..ㅎㅎ

 

 

지니오2 안에는 이렇게 약간 큰 통이 하나 마련되어 있는데, 처음 머신을 작동 시킬 때와 나중에 청소 할 때 한번씩 물을 빼주는 작업을 하게 되는데, 지니오2의 물통 하나를 전부 받아 낼 수 있는 청소용 통 입니다.

 

 

상단에 있는 전원 버튼을 누르면 붉은색 불이 들어오고 약 30초간 예열을 거쳐 작동이 가능한 상태가 되면 초록불로 바뀌게 됩니다. 예열 직후에 내리는것 보다는 20~30초 정도 더 기다려 주는게 더 따뜻한 커피를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뒤에 있는 레버를 움직이면 앞쪽에 있는 초록색 표시등에 불이 들어오면서 물의 양을 조절 할 수 있습니다. 같은 커피라도 진하게 먹거나 혹은 옅게 먹는 등 취향이 조금씩 다를 텐데 이 레버를 이용해 물의 양을 조절하면 자신에게 맞는 커피를 만들 수 있습니다.

 

처음 작동 할 때는 따뜻한 물과 찬물을 번갈아 가면서 2번 정도 내려주어 혹시 남아 있을지 모를 이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 합니다.  이것도 수동으로 그냥물을 내려 주는 것 뿐인데, 비슷하게 청소 할 때도 해 주면 되더라구요.

 

 

앞서 언급했듯, 받침대는 3단으로 조절이 가능해서 커피의 양이나 컵의 크기에 따라 조절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저는 주로 라떼류를 먹을 예정이라 캡슐 2개가 들어가기 때문에 바닥모드로 사용예정~ㅋㅋ

 

 

자~ 이제 본격적으로 커피 한잔 만들어 볼까요? 라떼 마끼아토를 한번 먹어 볼려고 했더니 캡슐이 2개네요? 그럼 2잔인가? 하겠지만 라떼에는 우유와 커피가 필요하니 하나는 우유 하나는 커피 캡슐입니다. 우유캡슐 따로 팔면 좋겠는데, 따로는 팔지 않는다네요.

 

 

우유의 커피의 구별은 캡슐의 색으로 구별 합니다. 하얀색은 우유캡슐 검정색은 커피 캡슐 입니다. 쉽죠?^^

 

 

캡슐에는 기본적으로 물의 양을 표시해 주고 있기 때문에 이 그림에 맞게 물조절을 해주면 커피를 내릴 수 있습니다. 기호에 따라서는 레버를 조절해서 물양을 바꿔주면 조금 더 진하게 혹은 연하게 해 줄 수 있죠.

 

 

지니오2의 역사적인 첫 잔이 내려지고 있습니다. 두둥~ 제가 이것을 구입하려고 거의 2년넘게 벼른것 같아요..ㅋ

이것도 압력을 이용하는 방식이라서 콤프레셔가 들어 있는지, 약간의 소음과 진동이 발생합니다. 바닥에 깔판같은거 깔아주면 좋을것 같아요.

 

 

자~ 이렇게 내려진 라떼 마끼아토 입니다. 거품이 살아 있죠?^^ 기본 레시피 대로 내려주니까 약간 쓰다그래서 우우유를 조금 더 내려주니 딱 좋다고 하네요. 시럽과 토핑을 더해주니 별다방 콩다방에서 파는 라떼 못지 않은 맛있는 커피가 만들어 졌습니다. 토핑을 좀 더 구입해야 할듯.

 

사실 이걸 구입할 때 아이스 캡슐이 좀 더 많을 줄 알았는데... 아이스 캡슐이 그리 많지 않더라구요... 아쉬운 부분이지만 전혀 방법이 없는것은 아니니 다가올 여름에는 집에서 차가운 라떼를 원없이 즐겨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굳이 이런 머신을 구입해야 하는냐? 한다면 특별히 권해 드리기는 애매할 수도 있는데, 저의 경우는 믹스 커피를 줄이고자 하는 목적으로 시작했고, 커피를 줄인다면 적게 맛있는 커피를 먹는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비슷한 이유로 구입하고 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권해 줄만 하겠습니다.

 

보통 네스프레소와 비교를 많이 하게 되는데, 네스프레소는 블랙캡슐이 상당히 다양해서 블랙스타일을 좋아한다면 네스프레소가 더 좋을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돌체구스토는 머신가격이 비교적 저렴한데다 네스카페의 다양한 제품들이 캡슐로 나오고 있으니 좋더라구요.

 

캡슐커피머신의 구입을 고려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이번 5만원 할인 이벤트를 노려보는것도 나쁘지 않겠습니다. 온라인은 거의다 품절이니 오프라인 매장을 노려야 할듯.

앞으로 김군만의 레시피~ 많이 올려 보도록 할께요~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