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캠핑용품

소니 핸디캠 2013, 사용자를 위한 철학을 담다

반응형

소니 핸디캠 2013, 스마트폰 시대를 사는 캠코더의 의미를 담다.


소니의 가정용 캠코더 핸디캠의 2013라인업 발표가 청담동에 위치한 본뽀스토 레스토랑에서 열렸습니다. 스마트폰과 미러리스등 동영상을 담을 수 있는 기기들을 쉽게 접할 수 있지만, 항상 동영상 촬영에는 2% 부족함을 감출 수는 없습니다. 간단한 스케치 정도라도 시간이 지나고 보면 확실히 영상에 특화 된 캠코더와는 결과물이 많이 다르니까요.


예전에는 동영상을 촬영하기 위해서 크고 무거운 캠코더를 가지고 다녀야만 했지만, 이제는 캠코더도 초 경량에 다양한 기능들을 담기 시작 했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기능들은 다른 스마트 기기들도 담을 수 있죠. 핸디캠은 이제 가정용 캠코더로써의 강력한 기능과 함께 스마트 기기들의 홍수속에 핸디캠이 어떻게 살아 남을 수 있을 지를 담아가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 된 2013 라인업은 프로젝터 캠코더 HDR-PJ시리즈 5종을 비롯하여, 일반 핸디캠 HDR-CX시리즈 3종, 3D 캠코더 HDR-TD30을 선을 보였습니다.  종류가 많지만 일반 캠코더와 최대 100인치 프로젝터로 활용이 가능한 

캠코더 그리고 3D 캠코더라고 생각 하면 쉽겠습니다. 그 중 가장 눈여겨 볼만한 제품이 프로젝터 시리즈인 PJ시리즈 이구요.



이제 캠코더는 단순히 촬영을 하는 수준을 넘어서 가족과 교감을 나누고 행복한 순간을 기록하며 감동을 함께 나누는 프로젝터 핸디캠 시장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캠핑 다닐 때 미니빔이라는 LG 프로젝터를 종종 가지고 다니는데, 핸디캠 PJ시리즈가 있으면 낮에는 가족의 행복한 모습을 담고 담에는 가족과 함께 그 모습을 감상 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무척 관심이 가더라구요.  PJ 모델에 사용되는 프로젝터는 LED를 사용해서 최소 1만 시간 이상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작년 까지는 외부 기기들의 인풋을 지원하는 단자가 별도로 없어서 촬영 된 결과물만 보거나 SD카드에 넣어서 보아야 했는데, 2013년 핸디캠 PJ시리즈는 프로젝터 인풋 단자가 생기면서 외부 기기들도 연결이 가능해 졌습니다. 스마트폰도 쉽게 연결이 가능 해지는 거죠. 인풋 단자는 미니 HDMI 단자를 사용 합니다.



인터페이스 슈를 이용하면 스피커와 WIFi동글 등 다양한 악세서리를 연결해서 더욱 확장 시켜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사운드도 괜찮은 편이지만 이렇게 전용 스피커를 연결하면 좀 더 좋은 사운드로 즐겨볼 수도 있습니다. 영화를 보거나 아이들이 좋아하는 코코몽과 뽀로로등의 애니메이션 그리고 요즘 많이 나오는 영상으로 된 교육용 컨턴츠도 즐기기에 아주 좋겠죠? SMI등의 자막 파일은 지원이 되지 않는것이 단점이라면 단점 이겠습니다.



기존 캠코더들도 사운드에 강하지만 이번 2013 버전은 클로저 보이스와 바람소리 감쇄기능이 적용 되었습니다. 트래킹 포커스를 하듯 피사체를 맞춰 놓으면 선택 된 피사체를 따라 다니면서 더욱 사운드에 집중 할 수 있도록 해 주는것이죠. 움직임이 많은 아이들을 촬영 할 때나 예식장 등 다양한 상황에서 주변 소음은 줄이고 원하는 사운드는 더욱 선명하게 녹음 할 수 있습니다. 5.1채널 마이크를 채용해서 원음에 가깝게 촬영 할 수있습니다. 소니의 고급 오디오에 적용 되는 S-Master 디지털앰프와 2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통해 감상 할 수 있구요.



기본적으로 소니의 핸디캠은 G렌즈와 칼짜이즈 렌즈가 사용 됩니다. 초 강곽과 뛰어난 화질을 자랑하죠. 그러다 보니 촬영 용량도 만만치 않아서, PC로 옮기고 하다보면 불편하기 짝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젠 WiFi를 이용해서 빠르게 유튜브나 페이스북등으로 공유가 가능해졌습니다. 공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핸디캠을 조작하거나 촬영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추어서, 스마트한 시대에 걸 맞게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보통은 G렌즈가 장착이 되고 최고급 모델인 PJ790모델은 칼짜이즈 렌즈가 적용이 됩니다. G렌즈도 이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렌즈고 소니 미러리스와 컴팩트 카메라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카메라나 캠코더 같은 촬영장비는 거의 블랙이 좋아 보였는데, 시대가 바뀌니까 화이트 같은 컬러가 있는 모델이 예뻐 보입니다.



HDR - PJ230 모델 입니다. 고가의 모델도 있지만 요건 조금은 접근이 쉬운 보급형 모델 입니다. 그렇다고 기능이 떨어지지는 않아요. 이 모델만 화이트 색상이 준비가 되어 있던데 깔끔하고 예쁘죠? 이번에 나온 모델들의 핸드그립이 전 모델들 보다 많이 얇아 졌는데, 시각적으로도 예쁘고 가볍지만, 장시간 촬영에는 손등 부분에 무리가 갈 수도 있어 보입니다. 그립은 두꺼운게 피로가 덜 생기더라구요.



가장 표준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PJ660 입니다. PJ630모델의 후속이고 엔트리급으로 권해 드리고 싶은 모델이기도 합니다. 물론 가장 많은 분들이 선택하게 될 라인 이기도 하죠. 



새로운 3D 캠코더 HDR-TD30 입니다. 기존에는 3D캠코더들이 부피와 무게가 좀 있었는데, 이젠 이런 조금은 특별한 모델들도 무게와 크기가 대폭 줄어들고 성능은 더욱 좋아 졌습니다. 3D표현도 더욱 좋아 진것 같더라구요.



최대 100인치(254cm)까지 확장이 가능하고 실제로 본 프로젝터의 화질도 만족할 만한 수준 이었습니다. 최고급 모델인 PJ790은 35루멘의 밝기를 자랑하고 그 이하 모델은 조금씩 수치가 낮아 집니다. 하지만 작년 모델에 비해서는 더욱 프로젝터의 성능도 향상이 되었습니다.



핸디캠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동영상도 플레이가 가능하고 HDMI단자를 지원하는 기기라면 노트북, 태블릿PC등 어떤 장비라도 연결 할 수 있습니다. 외부연결 단자 하나 생겼을 뿐인데 확장성이 상당히 좋아지는군요.



눈으로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보스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가 적용되어 더욱 향상 된 손떨림 보정을 지원 합니다. 기존에도 소니의 카메라나 핸디캠의 손떨림 보정이 상당히 좋기로 소문이 나 있는데, 더욱 향상이 되었더라구요. 기존의 광학식 손떨림 방지와는 달리 렌즈 유닛 전체가 움직이면서 손떨림 보정을 하기 때문에, 망원을 촬영 할 때도 아주 우수한 손떨림 보정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



마무리는 곽동수 교수님의 멋진 프리젠테이선으로 마무리~ 저는 한번도 곽교수님의 이런 발표를 들어 본적이 없어서 좀 선입견이 있었는데, 말도 재밋게 하시고 나름 배울점도 많은 분이더라구요.



이번 발표를 통해 소니 핸디캠에서 느끼는 것은, 기계적인 발전보다 이런 다양하고 캐쥬얼한 촬영장비들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핸디캠이 가야 할 방향을 잘 정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과 미러리스나 DSLR이 고화질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 지면서 핸디캠이 설 자리를 컴팩트 카메라와 함께 많이 잃게 되었지만, 핸디캠이 살아 남기 위한 노력과 생각을 아주 많이 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소니는 캠코더 분야에서는 아주 알아주는 브랜드 입니다. 말하면 입만 아프죠. 단순히 하드웨어적인 발전은 이제 의미가 없다고 판단하고, 누가 왜 캠코더를 사용하는지에 촛점을 맞추고 거기에 맞도록 하드웨어를 실하게 꽉 채워 놓았습니다. 캠코더가 필요 없는 사람들에게는 이제품은 그냥 고가의 구색일 뿐입니다. 한번쯤 캠코더의 필요성을 생각해 본 사람이라면 소니의 핸디캠을 만나면 아주 좋은 답을 구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김군도 PJ790모델이 무척 탐나는 군요...^^


반응형
Comments.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