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바다.. 어머니의 품 같은.. 그 곳

반응형

바다.. 어머니의 품 같은.. 그 곳



저 바다 끝에 갈 수 있다면, 어머닐 만날수 있을까..
어머닌 모두에게 숙제를 남기고 그렇게 떠나 가셨다.
바다.. 바다는 언제나처럼 조용히 날 품어 주었다. 끝처럼 흔들리는 등대.. 
등대가 소리쳤다. 일어나 ! 어서 ! 
하지만 맞잡을 손이 보이지 않는다... 날 .. 어디에 잃은걸까..  

DATE : 2008.09.15
CANNON EOS 400D , 캐논 EF 50mm F1.8 II
셔터속도 : 1/125sec, 렌즈조리개 : F/8
반응형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