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예준이 육아일기

16개월 아들이 나에게 보낸 첫 문자

반응형

예준이가 태어난지 16개월 하고 12일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예준이 이야기가 너무 뜸 했군요..ㅋㅋ
지난 8월 말에 처가에 갔다가 2주만에 올라 왔는데 올라온지 2주만에 예준이가 보고 싶다는 처가 어른들의 부름을 받고 다시 처가가 있는 포항으로 내려 갔습니다. 덕분에 김군은 홀로 예준이가 보고 싶은 마음을 송곳을 허벅지에 찌르며 참아 가고 있습죠.ㅋ

예준이도 이젠 많이 커서 여기저기 뛰어 다니고 말도 많아 졌습니다. 물론 알아 들을수 없는 외계어로 이야기 하지만요.ㅋㅋ
사진은 예준이가 잠시 서울에 왔을때 아내의 친구 별장에 들러서 찍은 사진 입니다. 저 페르시안 고양이는 정말 사람을 잘 따르더군요. 강아지보다 더 친인간 적인 고양이.. 원래 페르시안 고양이 들이 저런가요?ㅎㅎ
아이폰4로 찍은 사진인데 무보정 사진 입니다. 밝은 곳 에서는 사진이 생각보다 화질이 괜찮내요.ㅋ

아침 회의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아내의 핸드폰에서 알수 없는 'M' 이라는 문자가 날라 왔습니다. 음.. 뜬금없이 이건 뭔가 하고 아내에게 답문을 다시 보냈죠.

그랬더니 아내에게 답문이 왔는데 예준이가 보낸것 같다고 문자가 왔더군요..ㅋㅋ
물론 16개월 된 예준이가 알고 문자를 보냈을 리는 없지만 저에게 첫 문자를 보냈다고 생각하니 감동의 물결이 일러이고 있습니다. 이것이 아빠의 마음 일까요?^^;;

지난 나들이에서 찍어본 예준이의 장난질 영상 입니다.
요즘 예준이가 보고 싶어서 열심히 돌려 보는 영상이죠.. 아이폰4로 찍었는데 HD급영상으로 잘 나오더라구요. 이걸 보고 동물 학대라고 말하실 분은 없겠죠?ㅋㅋ
저 집에 고양이 3마리가 있었는데 사람에게 무신경 한듯 하면서도 무척 사람을 잘 따라서 예준이도 잘 놀더라구요. 나중에 고양이 한마리 키워볼까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예준아~~ 어서 돌아오렴~ 아빠가 무척 보고 싶단다..^^

반응형
Comments. 19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1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의중에 날라온 문자가 아들의 첫메시지라...
    회의 내용은 잘 기억이나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애들 특히 남의 애들 자라는 것 보면 정말 빠른것 같아요.

  • 철이 2010.10.01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맹이 참 귀엽네요 ㅋㅋㅋ

    고양이도 너무 착하네요 친인간 고양이.. ㅋ

  • ㅎㅎㅎ 고양이에다 왜 돌을..
    그래도 녀석이 가많이 있네요

    갑자기 길을 떠나는 예준이 ㅋㅋ
    귀엽습니다.

  • 오.....천재천재 ^^
    엄마랑 함께 있어서 M이라 보낸 것 아닐까요? ^^;;;

  • 예준이가 드자님 닯아서 전자기기 사용에 능숙하군요 ㅎㅎ

  • 예준이 정말 많이 컸네요. 컸어도 귀엽긴 하지만, 왠지 저는 두 손바닥에 올려놓을 수 있을 것 같던 아기의 모습이 좀 그립기도 하다는...ㅎㅎ 그리고 저 고양이...ㅎㅎ 자다 깨어나서 어리둥절하면서도 피하지도 않고 예준이 장난을 다 받아주는 게 정말 기특하네요. 동물과 어울려 노는 어린아이의 모습은 언제 보아도 참 흐뭇합니다... 1분 31초 동안 꼼짝도 않고 동영상 잘 보고 가요^^

  • 오~~~예준이가 정말 많이 자랐네요..^^건강해 보여서 더 기분이 좋습니다....
    저희 딸도 이제는 저랑 전화 보다 문자로 소식을 알려요..ㅎㅎㅎ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우와~
    벌써부터 메시지를 보내고...
    역시 누구 아들인지... 대단하네요. ^^
    저도 예전에 사촌동생이 막 자판 두드릴때 처음으로 자판 쓴거라고 저장해 놓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굴러다니는 HDD 중에 어디에 있는지... ^^;;

  • 와우 예준이는 천재예요,, 어찌 16개월의 나이에 ㅋㅋ 예준이의 마음을 읽을 수 있어 감동을 받았겠어요

  • 하이고...예준이 언제 이렇게 컸나요.
    완전 총각이 되었네요.
    그나저나 터치감이 좋아서일까요?
    벌써 문자를...ㅋㅋㅋ
    장하네요...M

  • 저희 조카도 문자는 안보내는데 누나 아이폰 가지고 잘 놀고 ^^

    집 무선전화도 전화오면 말도 못하는데 자기가 받아요 ~ ㅋㄷㅋㄷ

  • 와 벌써 이렇게 컸나요???? ㅎㅎ
    벌써 아빠에게 문자도 보내고 다 컸네요 ㅋ
    좀만 더 지나면 전화도 직접 하겠는데요? ㅎㅎㅎ

  • 정말 귀엽네요ㅋㅋ^^ 아흑~

  • 익명 2010.10.02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고양이가 예준이보다 더 큰데요^^
    정말 많이 보고 싶으시겠어요~
    명절은 잘 보내셨나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요~

  • m.... 넘 기특하네요..

    그래도 기분이 좋아졌겠는데요.

    저희 애기들은 휴대폰을 들고 아무거나 누르는 통에 119, 112 막눌러서 여러번 전화왔어요.
    한두번도 아니고 정말 미안하더라구요..

    119전화해서 아무말도 하지 않으면 큰일이 난줄알고 조치를 한다고 하네요.

  • 앞으로 예준군을 엠군이라고 부르시면 되겠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04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문자를 보내다니...천재적인 면모를 보이네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9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예준이 몰라보게 컸네요 잘지내셨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이 쭌맘도 육아와 일에 바빴던 지난해를 보내고 올해는 새롭게 티스토리에서 이야기를 나눌까합니다.. 앞으로 예준이 보러 자주올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