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떠나는여행/호주

천연산호섬 그린섬에서 즐기는 스노클링

반응형



케언즈에서 배를 타고 1시간 남짓 달려가면 만날수 있는 천연산호가 죽어서 만들어진 섬 그린섬..
세계 10대 자연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멋진 공간이지만 해수면 상승이 있어서 언젠가 없어 질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김군이 찾아갔을때는 3월, 호주는 여름 입니다. 우기인것 이지요. 아침부터 잔뜩 흐린 하늘을 보여주어서 김군이 걱정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준비를 마치고 나갔을때는 날이 다시 좋아 졌어요.. ㅋ
여름에는 낮에 크게 비가 오는 경우는 별로 없는것 같더라구요. 밤에는 비가 정말 많이 왔습니다.
호텔에서 우산을 빌려주긴 하지만 우기에 가신다면 우비를 준비해서 가세요~
케언즈는 여름에 가야 더 재미나게 엑티비티를 즐길수 있는것 같아요.^^

날씨가 좋아져서 마음이 놓인 김군 다시금 케언즈의 바다에 몸을 담근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았나 봅니다.
케언즈의 해변은 거의 뻘 이어서 해수욕을 하지는 못해요. 이렇게 바다를 달려 다른곳으로 나오거나 케언즈를 벗어나 해변을 찾아 가야 합니다.
그래서 케언즈에는 해수를 끌어다 만든 인공 수영장 '라군'이 있습니다. 무료이고 완전 좋아요~^^

스노클링을 위한 장비대여는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티켓에 붙은 쿠폰을 가지고 가면 끝.
팔에 차고 있는 파란 띠는 점심포함을 나타내는 표식..^^

그런대 아내는 별로 스노클링이 재미가 없나 봅니다 물속을 누비던 아내가 찡그린 표정을 하고 자꾸만 나가자고 하더군요.
  
이유인 즉슨.. 아내는 포항사람인데도 수영을 잘 못했던 것입니다. ^^;
여기오기 전날 레프팅을 갔었는데,, 급류에 몸을 맏기고 수영하는 코스가 있는데, 거기서 까딱하면 큰일날뻔 했거든요.. ㅎㅎ 지금도 그 이야기는 두고두고 저희에게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ㅋ
결국 구명조끼 하나를 거금10달러(호주달러)에 빌려서 아내에게 입혀 주었습니다.

구명조끼 하나를 빌려주었더니 인어가되어 여기저기 누비기 시작하는군요. 진작 빌려줄것을..
해안이 그리 깊지 않기 때문에 아~주 멀리 나가지 않는 이상 거의 가슴정도 밖에 되지 않더군요..

캐언즈는 자연이 참 잘 보존된 나라에요. 전 케언즈의 자연에 흠뻑 빠져들었습니다.^^
다른 나라도 멋진 자연을 가진 나라가 많지만, 케언즈의 모습도 참 멋져요.
특히 전 하늘이 정말 멋지더라구요.^^

물속의 고기 때들.. 그닥 좋지 않은 똑딱이에 방수팩 까지 씌워서 찍었더니.. 정말 사진이 구립니다 ㅡ,.ㅡ
색감도 어정쩡 하고.. 물놀이 가실때는 방수팩 보다는 방수카메라를 추천 드려요~

스노클링 하는 내내 우리를 쫏아 다니던 물고기때.. 아내는 신이 났는지 나가자고 해도 나갈 생각을 안하더군요.. ㅋㅋ 나중에 한번 더 가서 스쿠버 다이빙을 시켜 주어야 겠습니다.

김군도 관광객 포즈로 기념사진 한컷..^^ 어딜가나 저 브이는 빠지지 않는군요. 아아 저놈의 브이 ㅡ,.ㅡ

물고기들과 함께 사진도 찍어보고 물고기를 쫏아 다녀 보기도 하고.. ^^ 즐거운 스노클링 입니다.

요건 DSLR로 찍은건데.. 사진의 색감이 확 다르내요.. 역시 ..
조 시커먼 해초처럼 보이는건 물고기 때에요. 정말 물고기 많아서 스노클링 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얕은 곳을 지나서 가다보면 갑자기 확 깊어지는 곳이 나오는데 거기만 조심하면 되요.
깊어지는곳에서 제 팔만한 물고기와 눈이 딱 마주쳤는데.. 시커먼 물속에서 절 쳐다보는 그 눈이 어쩌나 무섭던지... ㅡ,.ㅡ

벌써 그린섬만 몇번 소개해 드린것 같은데, 참 좋은곳 이에요.
가도가도 좋고.. 처음 갔을땐 이것저것 할일이 많다고 느껴서 참 바쁘게 시간을 보냈는데. 
이제 가면 해변에 누워서 편안하게 그린섬을 즐길수 있을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세부에 한번 가 볼까 했는데,, 이놈의 플루때문에 다음 여행일정이 기약이 없습니다.. ㅠㅠ
케언즈에 가시면 꼬~옥 그린섬에 들러서 스노클링 하며 한가로운 시간을 가져보세요~^^

 
반응형
Comments. 44